9시 반 조조상영으로 토이스토리를 보러 갔습니다. 

그런데 바보같이 9시 반이 아니라 50분이라고 알고 있었다가, 아무리 기다려도 입장안내 표시가 안뜨길래 시간을 확인해보니.....으악!! ㅠㅠ 그때가 아마 45분인가 50분인가 그랬을 거예요. 

표 검사도 그냥 지나치고 허겁지겁 들어갔더니 우디가 '앤디는 대학에 가더라도 우리를 버릴 수 없을거야'라고 다른 장난감들을 설득하는 부분이 막 나오고 있더라고요. 다른 장난감(특히 감자 부부)들은 웃기지 말라고 항의하고요....앞 부분의 단편과 본편의 첫 부분을 놓쳐버려서 너무 속상했지만, 그래도 이제 막 이야기가 전개되는 부분이어서 그나마 다행이었어요. 


아무 자리에나 대충 앉으려고 했는데 빈 자리 없이 꽉 차 있어서 당황스러웠지만, 겨우 제 자리를 찾을 수 있었어요. 좌우앞뒤에 애들이 꽉꽉 있고 영화 보는 내내 수선스러웠지만 그게 더 재미있기도 하더군요.


전 1,2편을 보지 않았기 때문에 별 기대 없이 보기 시작했어요. 그렇지만 점점 더 드라마에 빠져들고.....장난감들이 새 보금자리를 찾게 되는 마지막 부분에서는 눈물이 저절로 흘렀어요....ㅠㅠ  꼬꼬마들 사이에서 스물다섯먹은 처녀가 우는 모습을 들키고 싶지 않아서 소리는 못 내고 그저 눈물만 줄줄.... 

그런데 제 주의의 꼬마들은 아무도 안 울더군요. 이럴수가...

그래도 장난감 일당들이 결국은 착한 새 주인을 찾게 되어서 얼마나 다행이었나 몰라요. 저 사랑스럽고 불쌍한 녀석들이 어떻게 되려나 어찌나 마음을 졸이게 되던지...


언젠가는 버려지게 되는 장난감들의 슬픔을 보고 있자니 문득 제가 어릴때 무척이나 아끼고 사랑했던 하얀 곰인형 생각이 났습니다. 외할머니께서 사주신 곰인형이었는데요,  하얗고 보들보들하고 안으면 품에 쏙 들어가는 정도의 크기였지요. 전 그녀석을 코알라라고 불렀어요. 코알라는 흰색이 아니지만 왠지 코알라를 닮은 놈이었기 때문에. 

어느샌가 코가 떨어져 나가고 손때가 잔뜩 타고 점점 낡아갔지만, 그래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인형이었답니다. 전 하루도 코알라와 떨어져 있었던 적이 없었어요. 그런데  초등학교 2학년때 이사 가는 도중에 그만 놔두고 와버렸지 뭐예요. 이사간다는 생각에 너무 들떠서 인형들을 챙길 생각을 미처 못했어요. 놓고 온 인형들 중에 그 녀석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서 정말 얼마나 슬프던지... 

그 인형도 토이스토리의 장난감들처럼 말하고 생각할 줄 알았다면 얼마나 좌절했을까 생각하니 더 눈물이 났어요. 미안하다 코알라야... 그리고 어린 시절의 소중했던 장난감들을 추억하게 해 준 토이스토리 제작진 여러분 모두 고마워요. 1,2편도 조만간 꼭 찾아서 볼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18
98866 유령 무서워 죽겠어요 [10] no way 2012.06.07 3369
98865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69
98864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69
98863 [듀게일상] 듀게에서 부럽다고 생각되는 회원님 유형 [24] EEH86 2011.11.01 3369
98862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69
98861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69
98860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69
98859 "당신만 힘든 것이 아니에요" 라는 말. [4] 질문맨 2011.06.10 3369
98858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69
98857 하비에르 바르뎀 [6] 만약에 2011.09.22 3369
98856 셜록 2회 [21] mithrandir 2010.12.06 3369
98855 [BBC] 인도군이 중국과의 인접한 국경에 36000명 이상을 투입했다네요. [7] nishi 2010.11.24 3369
98854 레지던트 이블 4 ㅋㅋ [7] 폴라포 2010.09.19 3369
98853 대낮부터 연애바낭 [7] 문피쉬 2010.06.15 3369
98852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69
98851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68
98850 [바낭] 아이돌 음악의 5대 작곡가들 [8] Bluewine 2014.06.21 3368
98849 언발란스한 조합 -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는 스페인의 축구 선수 [12] 소전마리자 2012.09.07 3368
98848 한국 양궁팀의 패기 [5] ACl 2012.07.26 3368
98847 [추적자] 강동윤이 몰카찍는걸 알고 있지 않았을까요? [4] zerokul 2012.07.11 33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