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계속 밖에 있어서 댓글 달아주신 내용에 대해 인사를 못 드렸어요. 알려주신 곳은 담배연기때문에 포기했고, 점심 먹으러 갔던 티지아이가 의외로 시끌시끌하고 간격이 넓어서 중간에 디저트 한 번 더 시키고 좀 오래 있다 나왔습니다.


티지아이에서 어딘가로 또 어딘가로 가야 했어요. 푹 파묻힌 분위기가 좋을 것 같아서 12월까지 있었던 90년대 분위기 카페가 사라졌더군요. 그런 분위기로 두기엔 목도 괜찮고 건물도 크고 했으니 당연한 결과 같습니다.

커다란 가정집을 개조해서 만든 카페였는데 좀 사는 집 거실이나 식당 같은 분위기 카페는 아직도 남아 있죠.


라리나 페라 같은 곳도 90년대 분위기지만 그래도 시대를 초월한 듯한 고전적인 분위기를 풍긴다면, 제가 가려고 했던 곳은 그저 20년 전 스타일을 최신 스타일인 줄 알고 한껏 멋을 부리고 나선 듯한 분위기였어요. 당연히 젊은 손님들보다는 사오십대 손님이 많았던 것 같아요. 요즘에 더구나 홍대 부근에서 제가 갔는데 나이 많은 손님들이 더 많은 곳은 찾기 드물거든요. 음료들마저 90년대 스타일이었고 (파르페라니!) 곁들여 파는 케이크류는 맛이 그다지 없었습니다.

그래도 어제는 거기 가고 싶었어요. 퍼질러 앉을 수 있는 푹신한 쿠션과, 옆 테이블 신경 안 써도 되는 칸막이와 넉넉한 자리 배치가 필요했거든요.

없어진 건 당연했다고 생각하지만 어제는 아쉽더군요.


제가 이십대 초반일 때는 어두컴컴한 카페에서 밝은 카페로 막 넘어가던 시기였습니다. 대입 끝나고 친구들이랑 앞으로 가게될 학교 부근 카페를 순례했었는데 그땐 카페가 영화관처럼 어두운 곳이 많았어요. 칸막이는 당연했고 아예 노래방처럼 문을 닫을 수 있는 곳도 있었죠. 아직 비디오방은 안 나올 때인 것 같고, 노래방이 아마 부산에만 있었든가 아니면 서울에 번화가에 막 상륙했을 때인가 그랬으니 청춘남녀들이 숨어들 어딘가가 필요했겠죠.

막상 대학에 들어가고 나니 환하고 흔들의자 있는 카페로 분위기가 확 바뀌었어요. 그런데 기억에 강렬하게 남은 곳은 바로 안에 들어가서 문을 잠글 수도 있던 어두컴컴한 카페 들이지 뭐예요. 별로 추억도 없고 그다지 그립지도 않았는데도 어제는 갑자기 그런 카페들이 떠올랐어요.


청춘의 고민은 여전한 것 같고 저도 아직 그 혼돈에서 완전히 탈출하지 못한 것 같은데 카페와 제 겉모습은 많이 변했네요.

카페도 그렇고 노래도 그렇고,  예전 것은 이제 촌스럽고 요즘 것은 낯설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52
98892 매드맥스 보고 울었습니다. [5] 자두맛사탕 2015.05.14 3369
98891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9 3369
98890 술을 글라쓰로 먹이시는 분에 대한 대처법? [12] forgotten 2013.09.16 3369
98889 필름카메라(펜탁스, 로모, 네츄라 클라시카) 질문드려요. [21] 구름진 하늘 2013.06.06 3369
98888 우리나라 맛있고 특별한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29] tealight 2013.05.30 3369
98887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69
98886 점쟁이들. 웃음이 끊이지 않는군요 [18] 나나당당 2012.10.05 3369
98885 나는꼼수다 봉주 25회 나왔네요. [10] eoehr 2012.12.11 3369
98884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69
98883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69
98882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69
98881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69
98880 블랙펜슬스커트의 매력, "한방 먹이는" 대사 [15] loving_rabbit 2012.01.06 3369
98879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69
98878 꼬꼬면 시식기 [8] 메피스토 2011.08.13 3369
98877 "당신만 힘든 것이 아니에요" 라는 말. [4] 질문맨 2011.06.10 3369
98876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69
98875 하비에르 바르뎀 [6] 만약에 2011.09.22 3369
98874 셜록 2회 [21] mithrandir 2010.12.06 3369
98873 [BBC] 인도군이 중국과의 인접한 국경에 36000명 이상을 투입했다네요. [7] nishi 2010.11.24 33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