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커 감독의 리액션이 웃깁니다. 현역 시절에 알아주는 슈터였는데


스테판 커리가 샷클락 9초 남은 상황에서, 버저비터 날리는 것 같은 슛을 던지니까


팔을 벌리면서 왜 그딴 슛을 쏘냐!!라는 제스쳐를 하다가 아 들어가네...민망 ㅎ






기자가 그 리액션에 대해서 물어보니까


"연습때 했던 대로 한거죠"라고 농담하다가


"샷클락 9초나 남았는데 셀렉션이 맘에 안드네 하다가.. 아 굿샷" 한거라고 쿨하게 대답합니다.


스티브 커는 감독데뷔 첫해에 감독상 받을지도 모르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14
92779 [투모로우랜드] 3차 예고편 + 어덜트스윔의 공포단편 [2] 죠스바 2015.04.23 547
92778 이것도 보이스 피싱일까요? [3] amenic 2015.04.22 971
92777 항상 늦은 저녁 습관 [9] 바다모래 2015.04.22 2118
92776 빨간 망토 차차같은 작품 없을까요? [17] 2015.04.22 1959
92775 [모집] 청년 워킹푸어 대상 연구 사례자를 구하고 있습니다. 뀨뀽 2015.04.22 751
92774 우리나라 학부모들은 모두 보수인가봐요. [23] 푸른새벽 2015.04.22 2906
92773 때 이른 해수욕장 풍경 [2] 가끔영화 2015.04.22 933
92772 다음에 "듀게"라고 검색하면 제 닉네임이 관련검색어로 뜨네요. [4] catgotmy 2015.04.22 1358
92771 바낭] 별 걸 다 자랑하고 싶어져서요. [10] 이레와율 2015.04.22 2436
92770 5월 3일. 파퀴아오 VS 메이웨더! [7] chobo 2015.04.22 1164
92769 보이스피싱과 즐거운 대화 [2] 사과식초 2015.04.22 1270
92768 송강호의 최고의 영화? [18] 바스터블 2015.04.22 2383
92767 이케아 - 자음과모음 [4] 나니아 2015.04.22 2655
92766 홍준표, 나 오늘부터 말안할래 [3] chobo 2015.04.22 2229
92765 어벤저스 감상평(최대한 노스포) [8] 힌트 2015.04.22 2375
92764 정범모가 모든 검색어를 덮었는데 누구 소행입니까 [5] 달빛처럼 2015.04.22 2208
92763 [바낭] 벼룩 감상 . . . [7] 異人 2015.04.22 1359
92762 잡담) 유툽에게 또 감사를-보고 싶었던 <사랑의 학교> [1] 김전일 2015.04.22 1007
92761 동적평형 독서모임 4월 2차모임(곽재식 작가와의 대화) 후기 [12] 칼리토 2015.04.22 1208
92760 풍문 잡담 [4] 커리맨 2015.04.21 44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