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면 시식기

2011.08.13 20:55

메피스토 조회 수:3370

* 오늘 시내에 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샀지요. 동네 슈퍼에선 여전히 안팔아요.


*
 

기분탓인지, 중량을 떠나 사이즈가 자체가 다소 작게 느껴지더라고요. 집에와서 삼양라면과 비교해봤을땐 막상 큰차이가 안나던데 말입니다. 

끓인 방법은 정석입니다. 물은 맥주잔 3잔에 스프-건더기-라면...뒷면에 계란or계란 흰자를 풀지 않고 넣으면 더욱 맛있다고 하는데 국물이 허여멀건한게 느끼할거라는 생각이 우선 들었던지라 계란은 생략. 냥 면스프의 기본 셋팅으로 했습니다. 아, 잠깐, 아닙니다. '기본'은 아니에요. 집에 홍고추가 1/3개 남아있길래 넣었습니다. 단, 혹시라도 라면에 매운맛을 더할수 있으므로 일부러 안매운 고추를 넣었죠. 


맛은...저에겐 별미군요. 여기서 별미란 긍정적, 부정적 의미 모두를 가지고 있습니다. 가끔 한번씩 먹을만합니다. 시중 제품과 비교하자면 국물은 훨씬 말쑥한 느낌이에요. 그렇다고 아예 기름기가 없는건 아니지만, 적당히 가볍고 칼칼합니다. 생각보다 그렇게 느끼하지도 않아요. 기름기를 제거한다면 차게 먹어도 괜찮을 듯 한 국물입니다. 면발의 식감이 일반라면 같진 않던데, 좀 더 가늘가늘한 면발인가.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마음에 들더군요.

평범한 라면이 물리다면 한번쯤 먹어볼만 합니다. 다만 밥을 말아먹기엔 라면국물 특유의 육중함이 부족해서 호불호가 갈릴듯 하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99307 강호동이 은퇴해서 좋은 이유 [2] 미확정닉네임 2012.02.03 3373
99306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73
99305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73
99304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73
99303 낯설 독일군에게서 익숙한 한국군을 느낀다.... [4] 01410 2011.01.09 3373
99302 [여의도]란 괴작을 보고 왔습니다 [6] taijae 2010.11.24 3373
99301 명대사의 괴력 ⑦ Scent of a woman - 여인의 향기 (1993) [2] 무비스타 2010.11.21 3373
99300 딸기 타르트 추천 부탁드려요. [17] 서양배 2011.02.17 3373
99299 레지던트 이블 4 ㅋㅋ [7] 폴라포 2010.09.19 3373
99298 방금 서울하늘에 반짝이던 것들 뭔가요? [16] 폴라포 2010.09.03 3373
99297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 다녀왔어요. [8] 난데없이낙타를 2012.09.23 3373
99296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73
99295 불안합니다. [6] 그거아냐 2014.05.11 3372
99294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9 3372
99293 무자식 상팔자가 아들녀석들을 제쳤다는군요. [18] 가라 2013.01.08 3372
99292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72
99291 언발란스한 조합 -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는 스페인의 축구 선수 [12] 소전마리자 2012.09.07 3372
99290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72
99289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72
99288 오늘의 야식-태국 카레 [6] 자본주의의돼지 2013.08.08 33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