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렇게 생각해요.

마광수는 꼰대질을 하려다 무리수를 두었다고요.
물론 학생들이 이해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냥 철이 없다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할때에 등록금에 비해 책값은 아무것도 아니죠,
그리고 수업을 위해 교재를 사는 것은 당연하게 생각되고요.

그럼에도, 책을 사는 것을 강요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도 상식입니다.


그리고, 가만히 생각해보니,, 저도 될수 있으면 책을 안살수 있으면 안샀던 기억이 나네요.
비싼 등록금에 비해 책을 사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당시는 그렇게 생각이 들지 않았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충분히 찌질하지만,
등록금 받을때도 미안하고, 용돈 달라고 하는것도 미안하고 했었거든요,
아쉬운 소리하는것이 왜 그렇게 힘든지, 그리고 엄마의 표정을 보는 것이 왜그렇게 안쓰럽던지요.

눈물젖은 빵을 먹어봐야 한다면서,
끼니를 빵과 물로 때우면서, 친구들에게 '부러우면 너도 해' 라고 시절도 있었어요.
마음이 맞는 찌질한 친구들이 동참해주기도 했었구요.


요즘도 그런 없는 찌질한 친구들이 있을수 있어요,
그 친구들에겐 그게 더 마음의 안정이고 합리적일수도 있으니까요,
사람들이 다 같지는 않잖아요,

 

끼니를 빵과 물로 때우는(?) 것이 교재를 사는것보다 가벼운 일인가요?

물론, 저는 둘다 해봤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7
98829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대박이로군요 [11] 폴라포 2011.08.09 3368
98828 정말 의리로 드라마 빅을 보고 있는데 [14] 레드훅의공포 2012.07.23 3368
98827 셜록 2회 [21] mithrandir 2010.12.06 3368
98826 레지던트 이블 4 ㅋㅋ [7] 폴라포 2010.09.19 3368
98825 진화론자는 기독교인이 될 수 있는가 [19] catgotmy 2012.05.31 3368
98824 '다이빙벨' 상영, 부산영화제 존폐위기.. [12] august 2014.10.06 3367
98823 웹툰 웹소설 추천 부탁드려요ㅎ [12] Reid 2014.02.06 3367
98822 허삼관매혈기 영화로 어떻게 만든다는걸까요 [5] buffalo66 2014.02.04 3367
98821 술을 글라쓰로 먹이시는 분에 대한 대처법? [12] forgotten 2013.09.16 3367
98820 [펌] 문학가들이 이력서를 내려고 한다면...? [3] 스위트블랙 2013.04.14 3367
98819 티아라MV를 보는데 기분이 묘하군요 [7] 메피스토 2012.09.03 3367
98818 신아람 뭘 먹고 싶다 그런거죠 [2] 가끔영화 2012.08.16 3367
98817 축구 4강 멕시코 결승 진출, 여자 핸드볼 4강 진출, 곧 레슬링 김현우 결승합니다 [125] 허기 2012.08.08 3367
98816 SNL Korea 이거 물건이네요 (뒷북) [4] 01410 2011.12.04 3367
98815 야왕 '이희명' 작가 방송작가협회 제명 사과식초 2013.10.21 3367
98814 블랙펜슬스커트의 매력, "한방 먹이는" 대사 [15] loving_rabbit 2012.01.06 3367
98813 오늘의 야식-태국 카레 [6] 자본주의의돼지 2013.08.08 3367
98812 꼬꼬면 시식기 [8] 메피스토 2011.08.13 3367
98811 TV 벽걸이와 스탠드.. 어떤 것으로 하시겠어요? [5] 도야지 2011.04.19 3367
98810 ‘법’으로 못막은 대형마트 ‘동전’으로 막는다 [11] Bigcat 2011.04.05 33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