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야식-태국 카레

2013.08.08 01:10

자본주의의돼지 조회 수:3372

며칠전부터 디피쪽 눈팅을 하다보니깐 이마트에서 파는 태국카레가 인기더라고요.


-중간적입장의 리뷰 :


 http://dvdprime.donga.com/bbs/view.asp?major=ME&minor=E1&master_id=40&bbsfword_id=&master_sel=&fword_sel=&SortMethod=0&SearchCondition=1&SearchConditionTxt=%C0%CC%B8%B6%C6%AE&bbslist_id=2349562&page=1



-찬양쪽 리뷰:


 http://dvdprime.donga.com/bbs/view.asp?major=ME&minor=E1&master_id=40&bbsfword_id=&master_sel=&fword_sel=&SortMethod=0&SearchCondition=1&SearchConditionTxt=%C0%CC%B8%B6%C6%AE&bbslist_id=2352182&page=1



-비판쪽 리뷰: 


http://dvdprime.donga.com/bbs/view.asp?major=ME&minor=E1&master_id=40&bbsfword_id=&master_sel=&fword_sel=&SortMethod=0&SearchCondition=1&SearchConditionTxt=%C0%CC%B8%B6%C6%AE&bbslist_id=2351702&page=1




태국카레 같은거 먹어본 적도 없지만, 궁금증이 생겨서 먹어봤어요.


원래 3천원에 파는거 천원에 팔더군요.


첫번째 '중간적입장의 리뷰'를 보면, 안 팔려서 재고정리하는거라고 하네요.





어쨌든 사왔습니다. 색깔별로 노란색,갈색,빨간색.


빨간색이 태국 음식 특유의 향이 가장 심하데요. 저는 아직 노란색만 먹어봐서 빨간색이 얼마나 냄새가 심할지는 모르겠지만요.




크기는 이래요. 단 한장도 안 쓴 새 두루말이 휴지와 크기 비교.



성분은 이래요.





전자렌지에 비닐만 벗기고 종이 상자채로 5-6분 돌리고 개봉을 하면 이런 똥 같은 물질이 나옵니다.



안의 닭고기는 이런 크기로 꽤 여러개 들었어요. 최소한 생색내기 닭고기는 아니였어요.




그리고 치킨이 들어있는 통을 열면 이런 밥이 들어있네요. 약간 길쭉한 쌀이더라고요. 태국쪽에서 먹는 xx미.




나란히 카레와 밥을 놓으면 이래요.




저는 라스를 보면서 맥주 안주로 먹었어요.




근데 솔직히 '한끼 식사'로 먹기엔 양이 부족해요. 그 비빔면 한봉 끓여먹으면 모자란것처럼요.


역시나 맥주 한캔 먹기엔 안주로 양이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밥 담겼던 종이 그릇에 햄을 뎁혀 먹었네요.ㅎ





가장 중요한 맛을 표현하자면요.


고소한데 꽃향기 같은 것이 나는 맛이에요.


나쁘게 표현하면 느끼한데 화장품 냄새나는 음식이고요.


*이 냄새가 고수냄새인지, 자스민 라이스 냄새 인지 모르겠네요. 원래 태국음식 같은걸 먹지를 않아서요.(위에 성분표 사진 참고.)


전 그럭저럭 맛있게 먹었어요. 근데 느끼한거 못 먹거나, 태국 음식 특유의 화장품 냄새 못 참는 분은 먹지 마세요.


그리고 우리나라 오뚜기 카레 이런거에 비하면 많이 싱거워요. 혹은 느끼해요. 간이 별로 없더라고요.





그럼 제 리뷰나 디피 리뷰를 잘 참고해서 구매를 결정하세요. 괜히 이 글 보고 사 먹어봤는데 입맛 배렸다 하지 마시고요.ㅎㅎㅎ


그리고 이게 7일, 어제까지만 하는 행사라는 이야기도 있으니 이마트 가기전에 전화로 물어보세요.(괜히 허탕치지 마시고요.)


근데 우리동네 이마트는 제가 거의 처음 개시 손님이라서 아직도 많이 남아 있어서 계속 하지 않을런지 싶어요.




내일 갈색 먹고, 내일 모레 대망의 빨간색 먹어봐야겠네요. 화장품 냄새가 얼마나 심할런지 기대됩니다.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99307 강호동이 은퇴해서 좋은 이유 [2] 미확정닉네임 2012.02.03 3373
99306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73
99305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73
99304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73
99303 낯설 독일군에게서 익숙한 한국군을 느낀다.... [4] 01410 2011.01.09 3373
99302 [여의도]란 괴작을 보고 왔습니다 [6] taijae 2010.11.24 3373
99301 명대사의 괴력 ⑦ Scent of a woman - 여인의 향기 (1993) [2] 무비스타 2010.11.21 3373
99300 딸기 타르트 추천 부탁드려요. [17] 서양배 2011.02.17 3373
99299 레지던트 이블 4 ㅋㅋ [7] 폴라포 2010.09.19 3373
99298 방금 서울하늘에 반짝이던 것들 뭔가요? [16] 폴라포 2010.09.03 3373
99297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 다녀왔어요. [8] 난데없이낙타를 2012.09.23 3373
99296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73
99295 불안합니다. [6] 그거아냐 2014.05.11 3372
99294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9 3372
99293 무자식 상팔자가 아들녀석들을 제쳤다는군요. [18] 가라 2013.01.08 3372
99292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72
99291 언발란스한 조합 -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는 스페인의 축구 선수 [12] 소전마리자 2012.09.07 3372
99290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72
99289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72
» 오늘의 야식-태국 카레 [6] 자본주의의돼지 2013.08.08 33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