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에 간 이야기를 썼었는데 아버지께서 전립선암 수술 이후에 기력이 많이 떨어지셨어요.

그래서 길거리에서 쓰러지시기까지 했던건대 다행히 이제는 그때보다는 나아지셨지만 여전히

입맛도 없으시고 전보다 훨씬 초췌해지셨습니다.

 

기본적으로 봄나물, 양배추, 브로콜리같은 야채 위주로 반찬을 드시는데

단백질 섭취도 필요하실거 같아요. 삼계탕을 사드리긴 했지만 오늘 엄마가 보신탕 얘기를

하시네요. 니가 괜찮은 보신탕집을 인터넷에서 검색해 보라고 하시는데....

전 일단 가격대비 효과가 있을지 의문입니다.

 

보신탕은 너무 지방이 많지 않나요? 차라리 그 돈으로 소고기나 수육같은걸 드시게

하는게 어떨지 생각이 드는데요.

 

보신탕이 정말 수술 후 원기회복에 도움이 될까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시면 괜찮은 보신탕집 추천도 부탁드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41
92405 (기사링크) 국방부, 대학생 예비군 동원훈련 부활 검토 [3] chobo 2015.04.03 1002
92404 밑에 일베 하니까 생각나는 에피소드... [22] egoist 2015.04.03 3514
92403 대한민국의 민낯 혹은 일베충 키우는 사회 [10] 칼리토 2015.04.02 2619
92402 팔로후 후기+제일 무서웠던 호러영화는? [5] 커리맨 2015.04.02 1206
92401 Manoel de Oliveira 1908-2015 R.I.P. [2] 조성용 2015.04.02 495
92400 가사 때문에 노래에 집중 안될 때 [13] 마추피추돌돌 2015.04.02 1722
92399 차도에서 자전거 타는 사람이 예전보다 훨씬 많아진 것 같습니다. [20] catgotmy 2015.04.02 2702
92398 네이버에서 무료보기 하고있는 [안티 레이디] 재미있네요 [2] 쥬디 2015.04.02 1168
92397 질문)신세경도 최은설 박유천 동생도 최은설 [5] 가끔영화 2015.04.02 1639
92396 화해에 대한 tv 프로 한편 [2] 가끔영화 2015.04.02 777
92395 백만년만에 음악 CD를 구매할 것 같아요. [1] chobo 2015.04.02 787
92394 소설 작법에 대해 공부하고 싶은데, 대학교 과정을 밟는게 도움이 될까요 [10] 가느다란손 2015.04.02 4431
92393 고학력계층에서의 여성혐오 [53] 구아바84 2015.04.02 5415
92392 강신주ver 자본주의강연을 보고... [7] 여은성 2015.04.02 2027
92391 바낭] 상대의 가치 [10] N氏 2015.04.02 1659
92390 [듀나인] 치과를 찾습니다 ( ? ) [15] 異人 2015.04.02 2182
92389 빅맥 단품 구매시 1+1 달빛처럼 2015.04.02 1250
92388 회사 바낭글을 쓰다가... [4] 가라 2015.04.02 1375
92387 [벼룩] 음반 40장 가량 내놓습니다. [6] 요싱 2015.04.02 1289
92386 슬픈 영화(외국) [8] 가끔영화 2015.04.01 12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