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히치콕 영화를 챙겨보기 시작했는데

듀게에서 히치콕 추천 글을 보니 대부분이 미국에서 만든 영화더군요. (아무래도 원숙한 시기에 찍어서일까요)

전 한 감독의 작품을 볼때 가급적이면 초기작부터 순서대로 감상하는 편이라

영국 시절 작품들 중 서툴러도 볼 가치가 있는 작품이 있지 않을까 궁금해졌어요.


아래는 제가 네이버 영화 필모그래피를 기준으로 정리한 히치콕 영화들입니다. (각본이나 그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도 섞여 있으니 주의를...)



프리주어 가든 (1925)

마운틴 이글(1926)

하숙인 (1927) *

링(1927)

이지 버츄(1927)

다운힐 (1927)

농부의 아내(1928)

샴페인 (1928)

협박 (1929)

맨섬 사람 (1929)

주노와 공작 (1930)

머더 (1930)

메리 (1930)

엘스트리 콜링 (1930)

스킨 게임 (1931)

17번지 (1932)

리치 앤 스트레인지 (1932)

비엔나로부터의 왈츠 (1933)

나는 비밀을 알고 있다 (1934)

39계단 (1935) *

사보타지 (1936)

비밀첩보원 (1936)

젊음과 순수(1937)

반드리카 초특급 (1938)

자메이카 여인숙 (1939)

레베카 (1940) *

해외 특파원 (1940)

서스픽션 (1941)

스미스 부부 (1941)

파괴 공작원 (1942)

의혹의 그림자 (1943) *

언제나 영원히 (1943) - 각본

본 보이즈 (1944)

어벤처 멜가체 (1944)

구명 보트 (1944) *

스펠바운드 (1945) *

오명 (1946) *

패러딘 부인의 사랑 (1947)

로프 (1948) *

염소자리 (1949)

-----------------

무대 공포증 (1950)

열차 안의 낯선 자들 (1951) *

나는 고백한다 (1953)

이창 (1954) *

다이얼 M을 돌려라 (1954) *

나는 결백하다 (1955) *

해리의 소동 (1955)

히치콕 주간 (1955)

나는 비밀을 알고 있다 (1956) * (너무 많이 아는 사나이)

오인 (1956) *

현기증 (1958)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1959) *

싸이코 (1960) *

히치콕 시간 (1962)

새 (1963) *

마니 (1964) *

찢어진 커튼 (1966) *

토파즈 (1969)

프렌지 (1972)

가족 음모 (1976)



제가 *별표를 붙이지 않은 작품 중, 혹시 보신 작품이 있는지
그리고 영화를 본 감상이 어떠했는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4
93241 [듀나in] 미술대학 재학 중, 을 영어로 쓰려면 [6] 낭랑 2015.05.16 2014
93240 프로듀사 출연진 때문에 재밌군요 [2] 가끔영화 2015.05.16 2103
93239 만화 6-2 [2] 말하는작은개 2015.05.16 784
93238 국산 식재료에 대한 맹신 어디까지 합당한가 [18] 가끔영화 2015.05.16 2766
93237 노래제목을 찾습니다. [2] 산호초2010 2015.05.16 416
93236 풍문 재방송 시청후 잡담(군주론 어떤가요?) [1] 커리맨 2015.05.16 1138
93235 2000~2014 pc rpg 리스트 catgotmy 2015.05.16 452
93234 안경 어디에서 맞추시나요~? (서울) [5] V3 2015.05.16 1445
9323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3 + 이번주도 페이퍼 크래프트 [6] 샌드맨 2015.05.16 982
93232 (매드맥스 스포)니콜라스 홀트는 사랑입니다♡ [8] 팝알 2015.05.16 3399
93231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그 이후세계 [2] tempsdepigeon 2015.05.16 2040
93230 던전 앤 파이터 일베 의혹 광고.jpg catgotmy 2015.05.16 1402
93229 직장바낭. 잘싸우기 [6] 10%의 배터리 2015.05.15 1963
93228 프로듀사 - 윤성호 감독이 짤린 이유. [16] 사과식초 2015.05.15 5476
93227 삼시세끼 끝나고 7번을 틀었는데 [1] 달빛처럼 2015.05.15 1979
93226 위보이 귀엽지 않습니까? 워보이? [9] 뚜루뚜르 2015.05.15 2287
93225 소설은 사회의 모순과 치열하게 대결하는 고독한 투쟁의 여행 [6] 사과식초 2015.05.15 1232
93224 (스포?)퓨리오사가 사령관이 될 수 있었던 이유 [1] 팝알 2015.05.15 1997
93223 뉴,올드 맥스 [1] 가끔영화 2015.05.15 963
93222 [회사바낭] 사무실 분위기가 나빠요.. ㅠ.ㅠ [5] 가라 2015.05.15 26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