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그렇듯 회사 바낭입니다. ㅠ.ㅠ

죄송합니다.




.....

....

...

..

.





지난 번 글에서 '그분'이 자기를 모시러 오지 않았다고 일부러 안와서 여러사람 불편하게 하고, 그 뒤로 예전에 자기 아래 사람들만 따로 모아 회의 하면서 화풀이 한 이후로 사무실 분위기가 더 안 좋아졌습니다. 


그분은 예전에 자기가 파트장 할때처럼, 업무를 갈라서 그쪽 업무 담당자들만 따로 모아서 정기적으로 보고 받고 지시하는 회의를 하고 있습니다.

저는 최소한 회의를 하는 것 자체는 파트장이랑 이야기가 된 사항인줄 알았는데요. 그것도 아니었습니다. 


파트장에게 따로 불려가서 단독면담을 하였는데, 자신에게 회의를 따로 하겠다는 이야기는 전혀 하지 않았으며 그분의 이런 행동이 너무 하는것 아닌가 생각하지만, 일단 본의 아니게 왕따를 하게 된 것도 있으니 그분 하시겠다는 대로 일단 보고 있겠다. 하지만 선을 넘어가는 것 같으면 개입을 할터이니 너도 보고 있다가 이상한 것 같다 싶으면 이야기를 하고, 그분에게 보고나 지시 받을 필요는 없지만 선임자 예우 및 업무 공유 차원에서 무슨 일이 있으면 그분에게 먼저 이야기를 해드리라는 것이었습니다. 솔직히 파트장도 기분 나쁜것 같은데 예전 선임자이기도 했고 이런 저런 사정 뻔히 아니까 한번 더 참고 간다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그렇게 그분의 행동은 일단 그분이 원하시는 방향으로 정리되나 싶었는데요.

그 뒤로 파트장이랑 그분이랑 얘기를 안합니다. 하아.... 

업무상 딱 필요한 말 외에는 둘이 나란히 앉아 있는데 말을 안해요.

그 옆에 바로 붙어 있는 저는 침묵의 분위기가 답답해 죽겠더군요.


둘이 그렇게 2주 가까이 지내다가... 얼마전 퇴근시간에 파트장이 먼저 '누구랑 누구랑 요 앞에 새로 생긴 고기집 가보자는데 약속 없으시면 같이 가시죠?' 하고 먼저 말을 꺼냈습니다. (저한테는 얘기 안한거 보면 둘이 좀 이야기를 하려고 한 모양..)

그런데.. 그 '누구들'이 예전에 그분이랑도 종종 어울리던 다른 팀 차장들이었거든요. 그런데 자기한테는 이야기 안하고 파트장에게만 이야기 했다는 것 때문에 기분이 상했나봅니다. 그쪽 한번 째려보더니 대답도 안하고 휙 돌아서는 혼자 회사 구내식당쪽으로 가버리더군요.

파트장은 어버버.. 한 표정을 짓다가 그냥 나갔고요.. 


그 뒤로는 아에.. 사무실에서 침묵이에요. 물론 업무 이야기는 하긴 하는데 어쩔땐 둘이 출근/퇴근 인사만 하고 한마디도 안할때도 있습니다. 인사야 사무실 전체에게 하는 셈이니까 실질적으로 둘이 한마디도 안하는 셈이죠. 

한술 더떠서.. 파트장은 그분이 사무실에 없을때만 저에게 업무이야기를 하고요, 그분도 파트장 없을때만 저한테 업무 지시 같은 것을 합니다. 

결국 둘 다 사무실에 있을때는 조용합니다. 사무실에 있는 다른 직원들은 뭐 아에 말도 못 꺼내는 분위기고요. 가끔 제가 스몰토크 같은 것을 꺼내 보면서 분위기를 좀 바꿔보려고 하는데 그때만 잠깐입니다.  


저도 깝깝해서 핑계대고 현장 사무실로 도피왔더니, 여기 계신 외주사 과장님이 '가과장 요즘 고생 많이 하네.. 우리가 그분을 왕따 놓는게 아니여.. 그분이 우리들을 왕따 놓는 것이지..' 라고 해주시는데,  왠지 가슴이 턱.. 하고 얹히는 기분이네요.


팀장이나 사업부장이 지금 이 상황을 알고 있는 것인지.. 팀장이 우리쪽 업무는 모두 파트장 통해서만 보고 받는거 보면 살짝 눈치 챈것 같긴 한데..  사실 팀장이나 파트장이나 자기 팀원이 나이 많다는 것때문에 통제 안된다고 할 수도 없는 입장 아니겠습니까.



휴.. 부서 옮기고 싶네요. 뭐 수년동안 옮기고 싶다고 해도 안 들어주지만... (이 일 아무나 델고 와서 1년만 배우면 다 한다구요.. ㅠ.ㅠ )


과장짬 먹고도 이런 것 때문에 스트레스 받을 줄이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0
93553 풍문에 대한 짧은 생각 [2] 구아바84 2015.06.03 1619
93552 메르스 [1] Acloudinpants 2015.06.03 1220
93551 대한민국 로펌에 대한 궁금증(풍문 종영 후) 커리맨 2015.06.03 1286
93550 거짓말은 제가 했는데 기분이 나쁩니다. [5] chobo 2015.06.03 2494
9354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1] 조성용 2015.06.03 1513
93548 샌 안드레아스 보고왔습니다. 믿고 보는 드웨인 존슨 [2] 계란과자 2015.06.03 1586
93547 여왕은 숫자에 약해요 / 다섯살 훈이는 어린이집에나 가세요. [6] chobo 2015.06.03 2806
93546 요즘 서울 공기가 안좋은것 맞죠? [5] 바스터블 2015.06.03 1872
93545 중국 장강 여객선 전복침몰사고, 아직 437명이 생사불명.... [3] soboo 2015.06.03 2808
93544 풍문으로 들었소 종영 [8] 커리맨 2015.06.02 3618
93543 [육아잡담] 할머니의 사진들 [11] 로이배티 2015.06.02 2155
93542 사스와 메르스, <기사> 이명박·박근혜의 ‘노무현 지우기’ 위기관리 매뉴얼까지 지웠다 [7] Bigcat 2015.06.02 3090
93541 안재욱 결혼, 신성록 커플 [3] 가끔영화 2015.06.02 2864
93540 [게임] Homesick [1] catgotmy 2015.06.02 902
93539 생판 모르고 있다가 뜬금없이 알게 되서 기대 중인 한국영화 [3] 디나 2015.06.02 2070
93538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750
93537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오랜만에 잠깐 보니 [5] 가끔영화 2015.06.02 936
93536 [구인] 덕질하며 스펙쌓고 싶은 듀게님들을 모십니다. [4] 헬레벌레 2015.06.02 2036
93535 (듀나인) 전월세 보증금 잔금 치를 때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입금하는 경우도 있나요? [10] 익명이지만 2015.06.02 2503
93534 [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13] 가라 2015.06.02 18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