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참고로 말하자면 전 재미있게 봤습니다.


사실 윤성호감독은 이미 짤렸습니다.

모양새는 표민수피디한테 물려주고 구성으로 남는다고 했는데

실제로 홈페이지에서 살펴보니까 윤피디 이름이 없습니다.


이 드라마는 예능국 최초의 드라마로서 시트컴이 실종된 이 바닥에서 가장 시트컴 스러운 방송이 될꺼라고 생각했습니다.

실제 소재랑 환경이 딱 시트컴 하기 좋은 재료입니다.

그런데 별을 내게로 대박친 박지은 작가랑 현재 아시아 최고 탑스타인 김수현이 출연을 하게 되서 사실상 겉보기에는 시청률은 보장받는 작품이어야 하죠.

그러나 박작가와 김스타라도 이 시트컴을 선택한건 일종의 모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드라마는 tvN의 전략을 그대로 답습하기로 한것으로 보입니다.

사실상 이 금요일 시간대는 공중파에서도 몇번이나 시도했지만 포기한 시간대였습니다.

이 틈새를 JTBC랑 tvN이 열심히 공략을 해서 결국 대박을 칩니다.

tvN은 이 시간대를 완전히 잡아서 주말 시청률을 다 뺏아어서 공중파 입지를 흔들어버립니다.


그런데 이 입지를 흔든 사람들이 하필 KBS의 1박2일 예능국 제작진들.

응답하라 시리즈는 예능국 작가랑 PD가 만들어서 그냥 대박도 아니고 초대박을 칩니다.

이 드라마를 잘보면 예능스러운 장면들이 곧잘 등장합니다.

여러명이 테이블에 모여서 서로 치고 받고 떠드는 장면은 보통 드라마에서는 좀 나오기 힘든 장면들이죠.

거기다가 나피디는 만드는 예능도 모두 대박을 치고 말았습니다.


KBS는 계속해서 케이블에서 히트한 작품을 교묘하게 모방을 해서 만들었는데 모두 베꼈다고 욕먹고 시청률은 모두 실패했습니다.

결국은 예능피디의 드라마제작이라는 비장의 한수를 든(아니 베끼게) 된거죠.


우리나라는 왜 그런지 모르지만 예능국만 시트컴을 만들고, 드라마국은 드라마만 만듭니다.

얼마나 다급했으면 그런 불문율을 깨버렸을까 싶습니다.


그렇다고 개콘PD였던 서수민만 믿고 맡기에 불안했는지 나름대로 특화된 독립영화의 재주꾼 윤성호를 공동연출로 영입합니다.

일찌기 MBC에브리원에 시트컴으로 데뷔했지만 큰 재미는 커녕 기억도 못하는 사람들이 많죠.

제 생각에는 윤감독을 영입한것은 드라마연출겸 유머감각을 꽤 쳐준게 아닌가 싶어요.

같은 방송국인데 같은 드라마피디를 집어넣으면 손쉬울텐데 이런 파격적인 행보는 처음이거든요.

무슨 모종의 정치적인 이유가 있지 않나 의심해봅니다.


결국 윤감독이 빠지고 표민수감독이 들어오게 됩니다.

변을 들어보니 서수민은 예능을 표민수는 드라마를 맡는다고 하더군요.

윤성호는 구성으로 계속 남아서 돕는다고 기사가 났는데

오늘 보니까 윤성호씨의 이름은 없더군요.

사실 구성이라는게 저도 뭘 뜻하는지 모르겠어요.

작가도 2명이라는데 예능작가들이 들어가서 참여하는지도 잘모르겠구요.


근데 오늘 보니까 윤성호씨의 향기가 나더군요.

그것도 아주 정확하게 제가 볼 때 다섯 여섯군데의 씬이 정확하게 윤성호씨 분위기의 연출이었습니다.

오피스처럼 모큐멘터리 형식의 인터뷰

짝사랑 누나를 만났는데 얼굴이랑 이름만 알고 아무것도 모르는 어색함.

집안에 모여서 가족끼리 기도하는 장면

고깃집에서 작가들이 서로 말하면서 울면서 난장판 되는거

하나만 빼고 모두 윤성호가 평소 캐스팅한 배우들이 나왔고

대부분 그의 연출작에서 봤던 장면이죠.


저는 그의 스타일을 알아서 나름대로 재미있게봤는데

게시판 가보니까 다 재미없다네요-.-

의외로 위의 제가 든 연출을 걸고 넘어지는 사람들이 있어요.

그거 보고 아 그래서 관뒀구나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아직까지 공중파에 윤피디의 연출이 안먹히나 봅니다.

하나같이 어색하고 뭐 스럽다고 해요.


아마 방송국도 이걸 눈치챘나 봅니다. 몇회부터 참석했는지 모르지만

표민수를 데려온거 보면 꽤 급박했나 봐요.

아마 더 대중적인 연출을 원한게 아닌가 싶어요. 아마 시사회 내부적으로 안좋은 시선이 있었겠죠.

윤감독은 자기배우들 잔뜩 캐스팅 시켜 주고 떠난 셈이군요.

(윤감독 작품 본 사람들은 공중파에 처음 보지만 아는 배우들이 눈에 자주 띌겁니다.)

이 와중에도 자사 드라마피디들이 투입 안된거 보면 신기하네요. 그들만의 알력싸움인지 뭔지는 모르겠지만

예능국에서도 드라마 만들고 또 대박을 치면 드라마국이 불안하기는 하겠죠.(추측)


어쨌거나 독립영화 감독의 파격적인 공중파 데뷔는 아쉽게도 실패로 끝난거 같군요.

아무튼 작품내외로 흥미로워서 계속 볼 것 같네요.

작품도 꼴랑 12부작이라고 하네요.


앞으로 성공해서 시트컴도 다시 부활하고 했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6
93541 안재욱 결혼, 신성록 커플 [3] 가끔영화 2015.06.02 2864
93540 [게임] Homesick [1] catgotmy 2015.06.02 902
93539 생판 모르고 있다가 뜬금없이 알게 되서 기대 중인 한국영화 [3] 디나 2015.06.02 2070
93538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749
93537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오랜만에 잠깐 보니 [5] 가끔영화 2015.06.02 935
93536 [구인] 덕질하며 스펙쌓고 싶은 듀게님들을 모십니다. [4] 헬레벌레 2015.06.02 2035
93535 (듀나인) 전월세 보증금 잔금 치를 때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입금하는 경우도 있나요? [10] 익명이지만 2015.06.02 2494
93534 [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13] 가라 2015.06.02 1866
93533 [듀나인] 아름다운 문장이 많은 소설이나 수필에 뭐가 있을까요? [43] underground 2015.06.02 2093
93532 원래 오늘 한국 들어갈려고 계획했었는데.... soboo 2015.06.02 1366
93531 기자의 패기 "메르스 아몰랑, 미국 갈거야" [6] 닥터슬럼프 2015.06.02 3525
93530 다른 게시판에서 보고 빵터진 짤. [11] 푸른새벽 2015.06.02 4163
93529 조카의 필살기 (아이사진) [8] 푸른새벽 2015.06.02 1905
93528 100,000 번째 게시글은 언제쯤 올라올까요? [3] sent & rara 2015.06.02 529
93527 왠지 너무 자주 나가시는 것 같은 느낌인것 같은 느낌 [5] chobo 2015.06.02 2964
93526 요즘 홍콩 싱가폴 많이 덥나요? [4] 10%의 배터리 2015.06.02 1533
93525 연평해전 시사회를 어제 했는데 '생각 보다는' 나은가 봅니다 [1] 모르나가 2015.06.02 1378
93524 연남동 숲길 공원 외 [3] 갓파쿠 2015.06.02 1464
93523 풍문으로 들었소 마지막화 전 잡담 커리맨 2015.06.01 1731
93522 [기사]“메르스 검사 안 하면 고위직 친척한테…” 보건당국 움직인 한마디 [9] 곤약젤리 2015.06.01 37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