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3


두번째 그림도 완성했습니다. 그래도 이번 것은 첫번째 그림보다 제가 한 부분이 많아 만족. (여전히 명암은 반 정도 선생님이 도와주셨지만요...=_=;) 선생님이 기본 톤을 잡아주시면 거기에 따라 다른 부분들 완성하는 것은 하겠는데, 아직까지는 그냥 제 눈으로 봤을 때 톤을 못 잡겠어요. 뭐 많이 그리다보면 점차 나아지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2421374E5556B234282DAD


어쨌든 두번째 그림도 역시 설국열차 캐릭터 포스터를 모델로 했습니다. 제이미 벨을 모델로 해서 



2136803A5556B2FB125592

지난 주에 여기까지 했었고, 


21099E4E5556B236349322


이번주에 이렇게 완성. 마음에 들긴 하는데 여전히 제이미 벨이란 생각은 안 듭니다...=_=;; 뭔가 이목구비의 느낌이 달라요. 그래도 학창시절에 만화만 잠깐 그려봤지 정식 뎃셍은 처음 배워서 두 달만에 이정도 페이스면 괜찮은 편이라고 셀프 위로 중이에요. 


2. 이번주도 페이퍼 크래프트


짬짬이 페이퍼 크래프트도 계속 만들고 있습니다. 


계속 동물만 만들다보니 이번엔 좀 새로운 걸 해볼까 싶어서 이번 주는 슈퍼 히어로 도전. 


216184385556B4620CF22E


큐브크래프트(Cubecraft) 아이언맨입니다. 큐브크래프트는 페이퍼 크래프트 시리즈인데 직사각형 형태로 이루어져있고, 풀칠해서 붙이는 일반 페이퍼 크래프트와 달리 접어서 완성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여러 캐릭터들이 다운로드 공개되어있는데 사이트 주소가 저해상도라 잘 안 보이네요 >_<;; 그냥 Cube Craft로 구글링하시면 많이 나와요.  


232337385556B463308DED


풀칠 안하는 게 편리한 면도 있지만, 상자 같은 데서 보는 이중 끼우기 방식이라 사실 오려야 할 선이 더 복잡합니다. 그리고 붙인 뒤에도 보다시피 깔끔하게 딱 붙는게 아니라 모서리 같은 부분은 좀 들뜨고요. 개인적으론 편의성보다는 조형을 중시하는 편이라 약간 마음에 안 들어요. 


226BAE385556B46509DFBD


그래도 10cm 밖에 안 되는 크기에 왕대두임에도 이것저것 있을 건 다 있는 디테일을 자랑합니다. 


26676F385556B4660C983C

완성해놓고 책상 위에서 물 마시다 하필 얼굴에 물방울이 튀었군요...ㅠ_ㅠ 하지만 멀리서 보면 별로 표도 안 나니 그냥 여기까지만. 


토요일이군요. 모두들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7
93541 안재욱 결혼, 신성록 커플 [3] 가끔영화 2015.06.02 2864
93540 [게임] Homesick [1] catgotmy 2015.06.02 902
93539 생판 모르고 있다가 뜬금없이 알게 되서 기대 중인 한국영화 [3] 디나 2015.06.02 2070
93538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749
93537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오랜만에 잠깐 보니 [5] 가끔영화 2015.06.02 935
93536 [구인] 덕질하며 스펙쌓고 싶은 듀게님들을 모십니다. [4] 헬레벌레 2015.06.02 2035
93535 (듀나인) 전월세 보증금 잔금 치를 때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입금하는 경우도 있나요? [10] 익명이지만 2015.06.02 2494
93534 [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13] 가라 2015.06.02 1866
93533 [듀나인] 아름다운 문장이 많은 소설이나 수필에 뭐가 있을까요? [43] underground 2015.06.02 2093
93532 원래 오늘 한국 들어갈려고 계획했었는데.... soboo 2015.06.02 1366
93531 기자의 패기 "메르스 아몰랑, 미국 갈거야" [6] 닥터슬럼프 2015.06.02 3525
93530 다른 게시판에서 보고 빵터진 짤. [11] 푸른새벽 2015.06.02 4163
93529 조카의 필살기 (아이사진) [8] 푸른새벽 2015.06.02 1905
93528 100,000 번째 게시글은 언제쯤 올라올까요? [3] sent & rara 2015.06.02 529
93527 왠지 너무 자주 나가시는 것 같은 느낌인것 같은 느낌 [5] chobo 2015.06.02 2964
93526 요즘 홍콩 싱가폴 많이 덥나요? [4] 10%의 배터리 2015.06.02 1533
93525 연평해전 시사회를 어제 했는데 '생각 보다는' 나은가 봅니다 [1] 모르나가 2015.06.02 1378
93524 연남동 숲길 공원 외 [3] 갓파쿠 2015.06.02 1464
93523 풍문으로 들었소 마지막화 전 잡담 커리맨 2015.06.01 1731
93522 [기사]“메르스 검사 안 하면 고위직 친척한테…” 보건당국 움직인 한마디 [9] 곤약젤리 2015.06.01 37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