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2015.06.02 15:17

가라 조회 수:1871

1.

목튜브하고 욕조에서 수영(?)을 하는게 웃겨서.. 수영장을 데리고 가고 싶었는데, 이번에 겸사겸사 데리고 갔습니다.

그런데, 수영장물이 너무 차갑다는 엄마의 컴플레인 때문에 체온유지탕에서만 놀다 온게 난감...

바보같이 목튜브를 안 챙겨가는 바람에 아빠, 엄마가 내내 목을 받쳐주고 있었는데, 다리가 닿지 않으면 울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그냥 둥둥 떠서 잘 놀더군요. 어리둥절한 표정이긴 했지만... 방수기저귀가 아기의 엉덩이를 띄울 정도로 부력이 있는줄 처음 알았네요.


nQaSjWZ.jpg?1



tZqQGaD.jpg?1

다음에는 꼭 목튜브를 챙겨가서 탕속에 혼자 둬봐야겠다 싶었습니다.

그때도 안우나 한번 보려구요.

아들내미인데 강하게 키워야죠..(뭐 임마..)


2.

5개월차가 되니 이제 손발을 조금씩 쓸줄 알게 됩니다.

첫 뒤집기를 한게 2주쯤 된것 같은데 이제는 뒤집기는 잘 합니다. 다시 되집기는 잘 못해서 그렇지.

뒤집기 열번 하면 되집기는 두세번 밖에 못하는 것 같아요. 되집기 못하면 낑낑대면서 용쓰다가 짜증내고요..

맘마 먹은지 얼마 안되었을때는 용쓰다 힘들어서 웩...(....) 합니다.


8W9OOb2.jpg?1


bp9PEzI.jpg?1

(요녀석.. 엄마가 힘들게 먹였는데 왜 게워내는 것이냐...)



3. 

엄마 아빠랑 같이 있을땐 짜증도 잘 내면서..

데리고 나가면 착한척 합니다.

an8UoIN.jpg?2

(엄마 아빠가 감자탕을 먹는 동안 혼자서 잘 놀고 있음...)


할머니 할아버지는 물론이고, 외식하러 나가면 식당 사장님들도 아기가 참 순하네.. 라고 합니다.

혼자 둬도 뭔가 꼬물락 꼬물락 거리면서 잘 놀고, 누가 아는척 하면 잘 웃어주거든요.

이녀석 짜증은 엄마 아빠한테만 부리는 것 같아요. ㅠ.ㅠ


JL0ileJ.jpg


DZXuLlp.jpg


그래도 나가면 착한척 하니까 여행나가서 많이 힘들진 않았습니다.

분명 힘들진 않았는데... 집에오니 엄마 아빠는 녹초가 되었습니다.

이녀석 벌써부터 집이 싫은가봐요. 집에 오니 다시 짜증내더라고요.

휴... 1박2일도 이렇게 힘든데 여름휴가는 어딜 갈 수 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93994 방목 [6] 웅둥 2015.06.18 830
93993 [바낭] 주말의 회사 콜 [8] 풍기문란 2015.06.18 1047
93992 투표라는 형식 자체에 반대합니다. [7] 칼리토 2015.06.18 1142
93991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음악을 듀게인들과 같이 듣겠다 3 말하는작은개 2015.06.18 301
93990 탈퇴를 고민하시는 분들께 - 그래도 아직 좋아할 만한 면이 남아 있잖아요 [2] nadju 2015.06.18 671
93989 soboo 님에게 이 게시판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 [14] nonon 2015.06.18 2278
93988 [끌어올리기] 현재부터 6월 19일 내일 아침 7시까지 듀게에 제재 규칙을 적용하는가에 대한 투표를 하고 있습니다. [1] BreakingGood 2015.06.18 553
93987 탈퇴합니다. [9] 밀감 2015.06.18 2422
93986 이런 상황을 가정해 봅시다 [1] Nico 2015.06.18 398
93985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책을 듀게인들과 같이 나누고 싶다 [20] 만약에 2015.06.18 1085
93984 일단은 합리적인 조치가 취해졌다고 보여집니다. [11] buffalo66 2015.06.18 1243
93983 듀나님이 이해는 되어도 옹호는 안 될 거 같습니다만... [25] 여은성 2015.06.18 1861
93982 [냉무] '회원필터링 기능 추가' 공지 글 올라왔습니다. 읽어보시어요 [7] 異人 2015.06.18 715
93981 이 와중에 뻘하지만 비타민 복용 질문 [2] 해삼너구리 2015.06.18 523
93980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396
93979 익명의 관리자(들)은 어떻습니까..? [11] 가라 2015.06.18 672
93978 탈퇴합니다. [3] 꼬마 2015.06.18 1451
93977 통진당과 soboo 님, 그리고 표현의 자유 [46] Nico 2015.06.18 1747
93976 타국에서 쓰는 드라마와 영화후기 3편 [12] 러브귤 2015.06.18 742
93975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음악을 듀게인들과 같이 듣겠다 22 [1] 독짓는젊은이 2015.06.18 3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