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2015.06.03 15:43

Acloudinpants 조회 수:1226

어제 밥 먹으러 갔는데 같은 테이블에 앉은 사람도 메르스 이야기. 옆 테이블에 앉은 사람도 메르스 이야기 하더라구요.

아마도 뒤에도, 저 뒤에도, 저 뒤에도 그러지 않았을까요. 


요즘 제가 제일 좋아하는 포즈는 임모탈님! 포즈 입니다. 술 마시면서 한 번씩 해주면 우스워지고 참 좋아요. 근데 요즘 

뭔가 이거 나중에 진지하게 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요. 


제 주변 세상이 이상해지고 있거든요. 


어제 밥 먹고 집으로 돌아오는 지하철역에서 술 취한 아저씨가 


'아 힘들어. 왜 이렇게 힘들지. 후...하..후..하.. 감기'인'건가..' 


라며 에스컬레이터를 타는 것을 봤습니다. 제 대각선 뒤에서요.


평소 같았으면 왠 덕후체? 라고 속으로 웃었을텐데. 좀 떨리더라구요.  


같은 테이블에 앉은 사람이 메르스 이야기만 하길래, 손발 깨끗하게 씻고 비타민 잘 챙겨먹어라. 과해. 

라며 헤어졌는데, 저 말을 듣고 난 뒤에 콧잔등 아래로 흐르는 안경을 만지지도 않고 집으로 들어와서 

샤워샤워샤워 후에 던져놓은 옷들을 빨고 잤습니다. 

저도 이상해지고 있는 것 같아요. (임모탈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8
93997 무례한 사회에 대한 단상 [4] Hopper 2015.06.18 1649
93996 여자월듵컵 첫 승, 첫 16강 진출 [2] 알랭 2015.06.18 389
93995 pc카톡 메신저가 탭형식이면 좋겠네요 [2] naver 2015.06.18 637
93994 방목 [6] 웅둥 2015.06.18 830
93993 [바낭] 주말의 회사 콜 [8] 풍기문란 2015.06.18 1047
93992 투표라는 형식 자체에 반대합니다. [7] 칼리토 2015.06.18 1142
93991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음악을 듀게인들과 같이 듣겠다 3 말하는작은개 2015.06.18 301
93990 탈퇴를 고민하시는 분들께 - 그래도 아직 좋아할 만한 면이 남아 있잖아요 [2] nadju 2015.06.18 671
93989 soboo 님에게 이 게시판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 [14] nonon 2015.06.18 2278
93988 [끌어올리기] 현재부터 6월 19일 내일 아침 7시까지 듀게에 제재 규칙을 적용하는가에 대한 투표를 하고 있습니다. [1] BreakingGood 2015.06.18 553
93987 탈퇴합니다. [9] 밀감 2015.06.18 2422
93986 이런 상황을 가정해 봅시다 [1] Nico 2015.06.18 398
93985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책을 듀게인들과 같이 나누고 싶다 [20] 만약에 2015.06.18 1085
93984 일단은 합리적인 조치가 취해졌다고 보여집니다. [11] buffalo66 2015.06.18 1243
93983 듀나님이 이해는 되어도 옹호는 안 될 거 같습니다만... [25] 여은성 2015.06.18 1861
93982 [냉무] '회원필터링 기능 추가' 공지 글 올라왔습니다. 읽어보시어요 [7] 異人 2015.06.18 715
93981 이 와중에 뻘하지만 비타민 복용 질문 [2] 해삼너구리 2015.06.18 523
93980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396
93979 익명의 관리자(들)은 어떻습니까..? [11] 가라 2015.06.18 672
93978 탈퇴합니다. [3] 꼬마 2015.06.18 14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