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처음부터 김신영-정엽 콤비가 참 좋아 보였어요

김신영이 정엽을 원래 좋아하는 거 같은데,  매니저가 되고 기뻐하는 모습이 진짜 같더라구요.

정엽이 사전조사 7등을 했을 때도 의젓하게 힘이 되어 주는 모습을 보고

나이에 비해 꽤 묵직한 데가 있구나 싶었구요.

 

백지영은 정말로 박휘순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거 같은 느낌인데 이유가 뭘까요

나중에 휘순씨가 순번을 잘못 뽑아 왔다고 굳이 언급하는 모습을 보며 좀 의외기도 했는데

내가 1등하면 매니저는 박신영으로 바꾸겠다고 농담보다는 진담처럼 말하는 게 얼핏 스쳐지나가더라구요

잘은 모르지만 저도 박휘순을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지 이유가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들어요.

평소에 박휘순의 유머감각이 어떤지는 몰라도 지나가며 본 모습으론 좀 순발력이 떨어지고

눈치가 없단 인상이었는데 또 대놓고 구박을 당하니 안쓰럽기도 해요.

 

좋은 매니저란 어떤 사람일까요 일단 눈치가 빨라서 사태파악과 대응에 도움을 주고 인성적인 면에선

 편안하면서도 의젓해야 할 거 같은데

순간 순간 머리가 슝슝 회전하는 게 느껴지는 김신영이랑 김태현이 그런 면에선 믿음이 갈 거 같아요

사리분별도 괜찮은 편 같구요 정엽을 토닥여 주고 사전조사에서 7등을 했을 때도 누가 뭐래도 나에겐 니가 1등이다 라고 진심 어린

응원을 해 주는 모습이 훈훈했어요.

 

김제동은 문제가 되었던 이번 발언 말고도 미션 때마다 윤도현을 달달 볶으며 잔소리 하는 모습이 좀

피곤하고 거슬렸어요. 든든하게 힘을 실어주는 타입일 줄 알았는데 은근 잔소리쟁이더군요.

 

실제 모습이 어떨까 궁금한 건 이소라와 그...이병진인가요 그 콤비입니다.

왠지 이병진이 닦달 한 번 맘 놓고 못할 거 같아요.

이소라 음악을 남들 좋아하는 딱 그만큼은 좋아했는데 남들보다 더 예민한 그 모습이

달리 더 예술적으로 보이진 않았고 그냥 기질적으로 섬약하구나 싶었습니다.

 

뭐 어쨌든 내로라 하는 개그맨들을 매니저로 섭외해 놨으면 이들에게도

어떤 활약의 공간을 주어야 할 텐데, 뭐 기획력이나 상황 대응력이나 뭐가 됐건

이들끼리도 경쟁을 할 꺼리가 제공되어야지

계속 이런 식으로 번호 뽑고 라이드 해주고 예능꺼리를 제공해 주는 존재들이라면

좀 낭비 아닌가 싶어요.

 

무대에서의 기량 자체는 당연히 비교가 안 되는데도 전 초짜들이 바득바득 기어 오르는 오디션 프로그램이

더 재밌는 거 같아요. 아직까지는 마음을 울리는 무대는 없지 않았나요. 아니 저는 그랬다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6
98809 마인드 컨트롤 하는 법. [6] 자본주의의돼지 2011.03.22 2647
98808 나는 기타리스트다 [9] amenic 2011.03.22 2270
98807 [나가수] '나는 가수다'는 공익과 감동의 수호자, 김영희PD의 작품이라는 것 [10] 7번국도 2011.03.22 2715
98806 수고하세요 의 정확한 사용이 뭡니까. [36] 자두맛사탕 2011.03.22 3311
98805 개인적으로 개념이 불분명한 단어 있으신가요? [12] 아.도.나이 2011.03.22 1644
98804 [쿠폰벼룩] 방배역 바베큐폭립 '멤피스킹' 2인 세트 1장 / 남부터미널역 복집 B코스 2장 [1] 가라 2011.03.22 1522
98803 늦었지만 인사드립니다. [5] DJshy 2011.03.22 1175
98802 적십자 믿을 수 있나요 예예예 2011.03.22 763
» 나가수의 매니저들은 언제 활약하게 될까요_누더기 수정 ToT [12] settler 2011.03.22 2471
98800 박칼린,장진,송윤아 코리아 갓 탤런트 심사위원 확정, 남자격 합창단 2기. [1] 자본주의의돼지 2011.03.22 2177
98799 인사말 바낭 [6] 안녕핫세요 2011.03.22 1043
98798 나는 가수다 어제 녹화 스포 [4] 아이리스 2011.03.22 3388
98797 남자친구에게 긴장감을 주고 싶어요. (12금) [12] 익명2 2011.03.22 4764
98796 날라갓 Nalaga'at 극장의 소등 消燈 같은 곳에서 [6] 이울진달 2011.03.22 924
98795 이소라 운다 [41] 가끔영화 2011.03.22 5922
98794 나는 가수다, 40년 후. [3] chobo 2011.03.22 2544
98793 '흑기사 돋네' 소식 : '조셉 고든 레빗'은 '알베르토 팔코네'를 연기하지 않는다. [3] Aem 2011.03.22 2291
98792 연애는 셀프... [2] 늦달 2011.03.22 1894
98791 책을 편안한 여건에서, 집중해서 읽으시나요? [15] DH 2011.03.22 2275
98790 사랑니가 났어요. [10] 고양이 꼬리 2011.03.22 21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