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장정일의 독서일기에서 본 내용. "독서를 권하는 글 중에는 지하철에서, 약속시간 기다리면서 등 하루에 10분 틈새시간에만 읽어도 책을 많이 읽을 수 있다고 하는데, 잘못된 독서법이다. 작가가 글을 쓰는 것과 같은 호흡으로 폭풍같이 밤을 새워 읽어나가야한다. 어떤 작가도 하루에 5분씩 틈새시간을 활용해 글을 쓰지 않는다." 작가라는 직업상 그렇게 말한 것일 수 있지만, 취지는 공감이 갔어요. 사실 지하철에서 서서 읽는 것 자체가 피곤하기도 하고, 혹시나 내릴 역을 지나칠까봐 계속 어디까지 왔나 확인하느라 집중하기가 힘들죠. 역으로 제가 지하철에서 독서에 정말 집중했던 날은, 그러느라 내릴 곳을 지나쳐버려서 곤란했던 날이었어요. ㅡㅡ;

 

온전히 독서에만 집중해본 게 언제인가 싶네요. 드라마에서 부자집에 서재가 있는 걸 보면서 저런 곳이 왜 필요한가 했는데 요즘은 알겠어요. 더불어 서재가 왜 부자집에만 있었는지도 알겠어요. 단지 집이 넓고 빈 방이 하나 있어서가 아니더군요. 한 사람이 서재에 틀어박혀 조용히 책을 읽으려면, 특히 노후를 보내는 노부부가 아니라 애가 뛰어노는 젊은 부부의 경우에는 서재 밖에 있는 사람이 두 배의 중노동을 해야 하거든요. 그건 서재 밖에 있는 사람이 희생을 감수하거나, 혹은 돈이 많아서 도우미가 있거나 둘 중의 하나겠죠. 드라마에서는 대개 도우미로 해결. ㅡㅡ; 뭐 희생으로 커버하는 경우도 있겠죠. 만화 "천재 유교수의 생활"에 보면 유교수의 시집간 딸 가운데 하나가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며 친정에 와 하소연하는 에피소드가 있는데, 그때 친정엄마(유교수의 부인)가 이렇게 말해요. "그게 차라리 낫다. 내 라이벌은 평생 말 한마디 안하는 책이었어." 그림에는 유교수는 서재에서 공부하고 있고 서재 밖에선 부인이 아이들을 조용히 시키고 있고...

 

문득 생각해보니 좀 웃기네요. 그렇게 집중해서 책 읽고싶으면 "아무것도 하지 말고 책만 읽으라"고 했던 중고교 6년동안 좀 읽지 왜 지금 와서 이런 생각을 할까요. 그땐 시험을 치기 위해 필요한 공부를 집중력의 한계가 올때까지(매우 짧음 ㅡ_ㅡ) 한다고 해도 취미생활용 독서를 할 시간이 차고 넘쳤던 것 같은데 말이죠. ㅡ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25
99195 마인드 컨트롤 하는 법. [6] 자본주의의돼지 2011.03.22 2649
99194 나는 기타리스트다 [9] amenic 2011.03.22 2271
99193 [나가수] '나는 가수다'는 공익과 감동의 수호자, 김영희PD의 작품이라는 것 [10] 7번국도 2011.03.22 2718
99192 수고하세요 의 정확한 사용이 뭡니까. [36] 자두맛사탕 2011.03.22 3313
99191 개인적으로 개념이 불분명한 단어 있으신가요? [12] 아.도.나이 2011.03.22 1646
99190 [쿠폰벼룩] 방배역 바베큐폭립 '멤피스킹' 2인 세트 1장 / 남부터미널역 복집 B코스 2장 [1] 가라 2011.03.22 1524
99189 늦었지만 인사드립니다. [5] DJshy 2011.03.22 1176
99188 적십자 믿을 수 있나요 예예예 2011.03.22 765
99187 나가수의 매니저들은 언제 활약하게 될까요_누더기 수정 ToT [12] settler 2011.03.22 2473
99186 박칼린,장진,송윤아 코리아 갓 탤런트 심사위원 확정, 남자격 합창단 2기. [1] 자본주의의돼지 2011.03.22 2179
99185 인사말 바낭 [6] 안녕핫세요 2011.03.22 1044
99184 나는 가수다 어제 녹화 스포 [4] 아이리스 2011.03.22 3392
99183 남자친구에게 긴장감을 주고 싶어요. (12금) [12] 익명2 2011.03.22 4776
99182 날라갓 Nalaga'at 극장의 소등 消燈 같은 곳에서 [6] 이울진달 2011.03.22 927
99181 이소라 운다 [41] 가끔영화 2011.03.22 5924
99180 나는 가수다, 40년 후. [3] chobo 2011.03.22 2546
99179 '흑기사 돋네' 소식 : '조셉 고든 레빗'은 '알베르토 팔코네'를 연기하지 않는다. [3] Aem 2011.03.22 2293
99178 연애는 셀프... [2] 늦달 2011.03.22 1895
» 책을 편안한 여건에서, 집중해서 읽으시나요? [15] DH 2011.03.22 2279
99176 사랑니가 났어요. [10] 고양이 꼬리 2011.03.22 21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