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6을 보고

2013.06.01 05:41

시민1 조회 수:1025

지난주에 심야로 보러갔다가 중간에 기절해서 절반도 못보고 나왔던 영화라..계속 아쉬워하다가 핸펀 소액결제금액복귀되자마자 다시 심야로 보러왔어요(물론 가장 큰 이유는 회사 야유회가 12시넘어 끝나서 집에 못간 거였지만^^)그와중에 심야버스도 타보게 되서 재밌었네요..사람 엄청 바글바글했던 노선 하나뿐인 버스

영화는 영국쪽에선 탐색전이 길다보니 좀 지루했는데(또 맛갈뻔해서 잠깰려고 별짓을)스페인 넘어가서 재밌어지더라구요..특히 탱크갖고 고가도로에서 벌이는 액션신은 참..대박..

추리나 이야기전개의 개연성 같은게 그닥 좋은 시리즈라고 하긴 그렇지만 참 충실히 메인 캐릭 서브 캐릭 잘 쌓아놔서 정말 오래오래 해먹을 국물이더군요..충실하게 쌓여온 캐릭이란 말에 불쌍한 성강씨랑 완전쿨한녀자 엘레나는 빼고요...이런 어정쩡 캐릭터는 참..모라고 하기

글고..정말 다음 편이 기대가 됩니다..역사상 최강 적수라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9
99830 제이슨 라이트먼 감독. [3] 사이드웨이 2017.06.08 1014
99829 [EBS1 영화] 도쿄 타워 [10] underground 2019.06.14 1014
99828 팟캐 <전진희의 음악일기> 아시는 분 계세요? [3] toast 2019.02.19 1014
99827 클-라식 계의 록 스타들 [4] 흙파먹어요 2019.02.16 1014
99826 추석의 풍경 [10] Sonny 2019.09.15 1014
99825 [듀나인] 트위터 일시정지 [7] 날다람쥐 2019.09.20 1014
99824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1014
99823 [넷플릭스바낭] 데이빗 린치의 신작(?) '잭은 무슨 짓을 했는가'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2.24 1014
99822 하하 이렇게 친절할 수가 [17] 어디로갈까 2022.09.06 1014
99821 트위터에 마음이 아픈 사람들 증말 많네요; [9] forritz 2021.03.22 1014
99820 ‘김치전쟁?’의 여파가 저한테까지 미치네요 [3] soboo 2021.03.27 1014
99819 어떤 분이 혼자살땐 그릇위에 비닐 씌워서 드신다고 [19] 추억으로 2022.01.23 1014
99818 학교다니던 시절의 얘기들 [1] 메피스토 2010.11.01 1015
99817 (링크) David Cameron과 The Smiths [1] 자본주의의돼지 2011.02.21 1015
99816 가을은 간이역 가끔영화 2011.09.24 1015
99815 [등업기념] William Henry Gates III cannot be the beast! [2] 행인3 2011.06.30 1015
99814 [듀9]갑자기 생긴 휴가: 조용한 곳(국내) 추천 부탁드려요 [3] 두리번 2011.08.01 1015
99813 설리번 프로덕션의 빨간머리 앤 시리즈 HD로 복원됐다네요 [1] dhdh 2012.02.08 1015
99812 이거 무슨 영화일까요 [5] 가끔영화 2011.09.06 1015
99811 영화 콜롬비아나에 적용된 이미지 검색 기술수준 무비스타 2011.10.08 10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