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의 '연애' 영역이 소실 직전 인 것 같네요.

말랑한 영화나 드라마를 봐도 부럽거나 자극이 되지 않은 건 꽤 됐고, 누군가가 제 삶에 새로운 캐릭터를 갖고 투입(?)되는 상황을 상상하기가 힘듭니다.

 

남녀가 모인 사적인 모임 등에서 사는 곳, 직업, 나이 등 기본적인(;;) 호구 조사가 끝나면 보통 애인이 있는지를 묻곤 하던데,

저는... 그게 하나도 안 궁금해요. 물어볼 마음이 전혀 생기지를 않습니다.

 

얼마전 출근길 지하철에서 대학생으로 보이는 여자분이 남친과 통화를 하는 걸 듣게 됐습니다.

"어제 저녁에 나 OOO 먹었다고 했잖아~ 그리고 오빠랑 통화하다가 잠들었잖아. 근데 그게 아직 소화가 안됐나봐. 속이 안좋아~"

제 머릿속에 든 생각은... '가족이나 가까운 친구가 아니고서야 저런 시시콜콜한 얘기하면 짜증날 것 같다' 였습니다.

 

'연애는 해야지 안하다 보면 사람 만나기 힘들다'는 말에는 '그럼 말지 뭐'로 응수합니다;;;

길가는 연인들을 봐도 'ㅇㅇ 연애하네.' 결혼식에 가도 'ㅇㅇ 결혼하네' 그걸로 끝이예요.

부럽다는 생각이 단 1초도 들지를 않네요.

 

큰일인가요? 

어디 부터 꼬인 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3
98085 엠버가 합류해 완성체가 된 f(x) 최근 화보 [21] fan 2011.03.22 7046
98084 근데 그래서 1Q84 완결 된건가요? [6] Lisbeth 2011.03.22 3312
98083 두만강을 보고 (북한의 식사문화에 대한) 질문[스포 없습니다] [3] ally 2011.03.22 1407
98082 비염환자분들, 요즘 괜찮으십니까 [11] 초콜릿퍼지 2011.03.22 1725
98081 남들은 갖고파 하는데 나는 지나칠 정도로 관심없는 것 2가지. [10] 형도. 2011.03.22 2881
» 분위기 타서 바낭. 연애 부적합 인간이 돼 가는 것 같습니다. [13] 익명하셨습니다 2011.03.22 2547
98079 치과 얘기가 나온 김에... [2] Erich 2011.03.22 1536
98078 [기사펌]오늘의 어르신.. [2] 라인하르트백작 2011.03.22 1226
98077 이소라와 드렁큰 타이거 [2] catgotmy 2011.03.22 2653
98076 YOU'RE SO UNIQUE / Canto para Nanà [5] [1] 쥐는너야(pedestrian) 2011.03.22 938
98075 지하철에서 스파게티를 먹은 소녀 [40] chobo 2011.03.22 5662
98074 어제 밤이면밤마다 제작진의 깨알같은 센스 [3] 디나 2011.03.22 2328
98073 달마과장 어엄청 웃기네요. [5] 자두맛사탕 2011.03.22 2475
98072 여러 가지... [9] DJUNA 2011.03.22 2840
98071 오늘 새론양 [8] DJUNA 2011.03.22 2166
98070 해외 연예 포토 [5] 가끔영화 2011.03.22 2596
98069 신정아씨에게 인세 벌어주게 생겼네요 [11] 黑男 2011.03.22 3824
98068 [듀나인] 눈에 잔상이 심하게 보여요. [2] livehigh 2011.03.22 3783
98067 듀나인) 네이버가 너무 느리게 뜹니다. [5] 지루박 2011.03.22 1632
98066 텔레파시.. [1] DJshy 2011.03.22 10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