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표가 든 봉투로 사장의 싸다구를 멋지게 날려준 다음, 사람이 거의 살지 않는 태평양의 한 열대 섬으로 날아가서 일주일을 야생의  바다와 벗삼아 지냈습니다. 


세월이 좀 흘렀으니 회사와의 이별의식은 좀 더 에픽해져야 옳겠지요. 사무실로 마리아치 밴드를 불러서 이별의 노래를 부르게 하는 건 어떨까 했는데, 누가 유튜브에서 이미 실행했더군요. 제가 불만을 가진 사람은 800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으니, 사표 싸다구도 쉽지는 않을 것 같고 아무래도 이메일로 이별의 변을 밝히는 정도로 만족해야할 것 같습니다.


중요한건 사무실을 떠나 어디로 날아가느냐 하는거죠. 타클라마칸 사막을 허머를 타고 종단하는 것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나꼼수  비키니 사태 덕분에 비키니섬에 가라앉은 항공모함을 찾아 고압산소 감압실행을 감수한 심해잠수를 감행하는 것에 대한 로망도 생겼어요. 사막 횡단이냐 항공모함 탐사 잠수냐...... 둘 다 하는 것은 무리고 하나만 고른다면 뭘 할까요.


아, 물론 사표 싸다구라든가 야생 바다 운운은 상당한 과장법임을 미리 밝힙니다. 따라하다간 감옥갈 수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78
100260 [홀리 모터스] 간단 후기 - 좋았어요. [1] Guillaume 2013.06.04 1009
100259 스마트폰 으로 댓글달때 질문있어요 [5] 윤보현 2010.11.02 1009
100258 생초리 막방 오키미키 2011.03.18 1009
100257 요즘 이야기... Weisserose 2012.07.08 1009
100256 [듀나인] 예전에 게시판에서 동영상으로 맛본 영화인데 제목 아시는분., [7] 소용덜이 2011.04.12 1009
100255 악(바낭) [5] 마크 2011.08.18 1009
100254 호옹이, 떡이 맛있어요. 나나당당 2011.10.21 1009
100253 [느슨한 독서모임] 19th. 다음 책은 <위건부두로 가는 길>입니다. [4] brunette 2011.10.28 1009
100252 [바낭] 책 지름 + 어른들의 장래희망 [2] 멍멍 2011.11.21 1009
100251 [바낭] '보나 마나 검색어' 뭐가 있을까요? [5] 닥터슬럼프 2012.02.21 1009
100250 이상하게 안질리는 노래 닥호 2013.03.21 1009
100249 여행가고 싶은데, 오전 10시 비행기는 전멸이군요 [2] 모래시계 2014.02.13 1009
100248 모뉴먼트 밸리 [8] 칼리토 2015.06.26 1009
100247 몇 가지 의견과 근황 [2] 愚公 2015.01.11 1009
100246 중국 여행 해보신 분 추천좀 부탁드려요~! [11] 강냉이 2015.05.25 1009
100245 가끔은 울고 싶어질 때가 있어요. [1]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5 1009
100244 주절 바낭... [8] 젊은익명의슬픔 2016.02.19 1009
100243 [게임바낭] 결정 장애를 앓고 있는 게이머들을 위해 -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 [2] 로이배티 2016.02.24 1009
100242 나이차는 극복할 수 없다? [1] 가끔영화 2016.09.29 1009
100241 저는 블레이드 러너 이번 년도 최고의 영화였습니다. [2] 비밀의 청춘 2017.10.21 10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