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황교안, 유승민

2020.02.10 09:11

가라 조회 수:565


요즘 정치글만 쓰게 되네요. 그만큼 요즘 한국 정치 돌아가는 꼴이 재미있어요.


1. 안철수..

안철수의 SNS글을 보면 결국 현정부를 공격하는 상황입니다. 중도라고 하지만, 보수, 자한당 쪽은 공격하지 않아요.


그가 한국 와서 처음 한 얘기가 보수랑 통합 안한다. 난 보수 아니다. 중도다.. 라고 했었죠.


사실, 지금 범진보 40%, 보수 30% 코어층이 형성된게 오래된 일이아닙니다. 한 10년전에는 민주 20~25, 한나라 30~35% 라고 했었어요. 그래서 중도 40~50중에 민주는 20% 이상 받아야 하고, 한나라는 10% 정도만 받으면 되기 때문에 불리한 싸움이라고 했었거든요. 

즉, 현 40%의 지지세중 절반 정도는 '코어'가 아니라고 볼 수 있죠. 원래 중도성향이었는데 탄핵 정국을 거치면서 자한당에 대한 비호감이 극에 달해서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일수도 있고, 민주당이 잘한다고 생각해서 지지할 수도 있고...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누구 말마따나 (순화해서) 죽어도 문재인, 죽어도 민주당은 아닌 것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자한당 지지율 30%는 말 그대로 '코어'에요. 죽어도 자한당, 나라팔아먹어도 자한당인 비율이 꽤 높을 수 있습니다.


안철수측이 보기에 보수를 공격해봐야 빼앗아 올 것은 없고, 현재 4:3:3 구도에서 30%의 중도층은 너무 정치색이 약해서 가져올 수 있는 실질적인 표가 적다. 그러니 현 40%인 민주당의 표를 가져오자라는 생각인것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대충 중도 30%의 1/3 챙겨오고, 민주당 지지율 10% 에서 10% 빼먹어서 20% 지지 얻으면 3:3:2:2 로 갈 수 있겠다 싶은건가? 



2. 황교안

황교안씨가 종로 출마 선언 했습니다. 이미 내외부적으로 '등떠밀려 나가는 꼴'이 되었지만요.

그런데, 황교안씨가 종로 출마를 이낙연 vs 황교안이 아니라 문정권 vs 황교안이라고 합니다.

거대한 문정권 앞에서 단기필마로 앞장서는 황교안의 이미지를 그리고 싶은 모양인것일까요?

아니면, '내가 대통령(권한대행)까지 한 사람인데, 고작 전 총리와 1:1 구도 해야겠어?'라는 의전병인것일까요?

황교안씨가 결국 종로에 나간건, 내부적으로 돌린 서울/수도권 여론조사에서 '만만한 험지' 같은건 없는데다가 대패할 분위기라 공관위에서 '바람이라도 일으켜 보자' 라면서 황교안씨에게 종로출마 아니면 불출마하라고 최후통첩을 한것 이라고 하던데...

대선후보 1위인 이낙연 vs 대선후보 2위(3위?) 황교안.. 이 둘의 사전 대결애서 패배하는 것이 두려워 정권 vs 개인으로 짜고 있는 것 같은데...

본인이야 그렇게 정신승리 한다고 쳐도, 과연 총선후에 당에서 가만 놔둘지 궁금합니다.


아니, 그전에 이정현부터 정리해야 겠지만...



3. 유승민

유프로가 불출마 선언 했군요.

사실 하루 이틀전부터 유프로가 4선한 지역구인 대구에서 당내 사전 조사한 결과가 돌긴 했어요. 어떤 시뮬레이션을 돌려도 유프로 대패라고요.

즉, 이 상황에서 자한당이랑 합당해도 지역구에 이미 더블스코어로 이기고 있는 자한당 예비후보를 빼고 자기가 나가겠다고 할 수가 없는 것이죠.

그러니 체면이라도 차리자고 불출마 선언 한것 같은데...

자한당 일부 의견처럼 차라리 수도권 나가서 '잘졌싸' 하는게 그나마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새보당 하태경이나 오신환은 살아 남을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1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72
112300 해외 코로나 이모저모 (몽고, 몬테네그로, 터키, 산마리노, 일본) [4] tomof 2020.03.10 952
11229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20.03.10 701
112298 아동성착취 사이트를 다크웹에서 운영한 손정우 사건 어떻게 되고 있을까요 [7] 발목에인어 2020.03.10 1427
112297 어제 SBS의 한 기자 [14] 표정연습 2020.03.10 1208
112296 [총선] 민주당이 비례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정당에도 참여하지 않는다면 [10] ssoboo 2020.03.10 674
112295 서울엔 비가 오는 군요 [4] 타락씨 2020.03.10 402
112294 나는 내가 소중하다 [2] 가끔영화 2020.03.10 308
112293 괜히 신경 쓰이는 부고 기사 - Troy Collings [2] 스누피커피 2020.03.10 353
112292 비례위성정당의 문제는 중도층 공략 전략의 문제. 가라 2020.03.10 310
112291 [총선] 유시민의 민주당 플랜 A,B,C,D [13] ssoboo 2020.03.10 911
112290 itzy 신곡 WANNABE MV [5] 메피스토 2020.03.09 650
112289 Max von Sydow 1929-2020 R.I.P. [8] 조성용 2020.03.09 295
112288 [코로나19] 서울지역 직장내 집단감염 발생 [13] ssoboo 2020.03.09 1350
112287 톰 행크스 영화들 "터미널( 2004)" 추천하고 싶네요. [6] 산호초2010 2020.03.09 795
112286 사촌동생이랑 놀이공원 후기 [5] Sonny 2020.03.09 648
112285 기생충 삭제된 장면들 [1] 왜냐하면 2020.03.09 811
112284 왜 일본에만 화를 내냐? [1] 왜냐하면 2020.03.09 635
112283 지금 온라인 판매 마스크는 중국산만 있는 듯 [7] 산호초2010 2020.03.09 726
112282 멘탈 약하신 분들 주의, 기사 링크 [12] 은밀한 생 2020.03.09 1565
112281 일상생활이 참 소중하게 느껴지네요 + 바낭 [20] 하워드휴즈 2020.03.09 8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