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기생충

2020.02.10 16:40

겨자 조회 수:1349

유튜브에 나와 있는 클립을 몇 개 보고 영화를 관람했습니다. 유튜브 클립만 봐도 제가 감당하기 힘든 영화일 거라는 게 짐작이 되더군요. 봉준호 감독은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는 것에 대해, 관객이 정지버튼을 누르지 못하고 감독의 리듬 대로 흘러가야하는 체험이라고 말하더군요. 영화관에서 봤으면 마음이 괴로워서 중간에 뛰쳐나갔을 겁니다. 이 가족이 추락하는 걸 보기가 괴롭습니다. 특히 폭력 나오는 장면은 건너 뛰고 봤어요. 


왜냐하면 저는 기우, 기정이네 가족이 잘 되기를 바랬거든요. 기우 기정 둘 정도 취직했을 때 여기서 그만하지, 기우 기정 기택 셋 정도 취직 했을 때 그만하지 하고 생각했습니다. 만일 이게 임금 노동자의 삶을 메타포로 잡은 거라면, 아마 셋 정도 취직했을 때 이 가족은 그만했을 거예요. 왜냐하면 보통 임금 노동자들은 (제 경험으로는) 풀타임으로 일하면 초죽음이 되거든요. 나머지 시간은 쉬어야 해요. 집에 가사노동, 돌봄노동 전담해줄 사람이 있어야, 두 세 명의 임금 노동자들이 풀타임으로 일할 수 있어요. 기우, 기정이는 일주일에 세 번 두시간씩, 일주일에 네 번 일한다고 하지만, 사실 기택씨가 하루종일 일하는 노동은 만만하지 않아요. 


영화는 1초도 낭비 없이 마지막 장면까지 달려갑니다. 1/3 정도 지났을 때 이미 많은 이야기가 흘러가 있어요. 이 영화가 왜 앙상블 상을 받았나 이해가 되네요. 배우들이 대사를 치고 받아내는 게 조화를 이룹니다. 그렇다고 캐릭터들이 흐릿하거나 흐트려지는 것도 아니예요. 박사장 역할의 이선균, 최연교 역할의 조여정도 연기가 참 대단하네요. 


볼 때마다 인상적인 부분이 제게는 다른데, 오늘은 이 대사가 기억에 남더군요.


“전 사실 그 아주머니에게는 아-무런 감정이 없구요, 그 공중보건, 또는 보건위생의 관점에서 인제 어쩔 수 없이 말씀을 드린 건데, 그게 자칫 오해를 하며는 제가, 고자질이나 하는 그런...”


(중략) 


“저기, 손은, 씻으셨어요?”


미국에서도 이 작품을 보고는 제게 질문을 하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안정적인 일자리가 있다는 게 얼마나 절실히 중요한지 아니까, 상당히 공감을 샀는가봐요. 


제인 폰다가 작품상 발표 전에 한 템포 쉰 게 인상적이더군요. 이 분, 배우 답게 드라마틱한 리듬을 아네요. 이병철 회장의 손녀, '묻어둔 이야기'란 책을 낸 이맹희씨의 딸, 미키 리가 단상에 올랐네요. 건어물, 능금 팔던 상회의 손녀딸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그제큐티브 프로듀서로 영어로 소감을 말하는 날이 오는군요.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의 박태원 외손자가 감독상을 비롯 오스카에서 상을 네 개나 받구요. 한국 사회의 자본과 재능이 지난 백일년 동안 쉴새없이 축적되어왔다는 뜻이겠죠. 작년이 한국영화 100주년이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41
112265 [코로나19] 당분간 중국 입국하지 마시길 + ‘사회적 거리두기’ 의 미래 [2] ssoboo 2020.03.07 1059
112264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2 후기(노 스포) [11] 노리 2020.03.07 509
112263 일상 4. [5] 잔인한오후 2020.03.07 561
112262 영국 프리랜서 기자의 한국 기레기 체험기 [3] 도야지 2020.03.07 956
112261 프레토리아에서 도망치기 가끔영화 2020.03.07 239
112260 [듀나인] 전기 압력솥 [16] 날다람쥐 2020.03.07 630
112259 아, 그런데 일본이 중국도 입국제한 했으니.. [3] 가라 2020.03.07 847
112258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 결과가 나왔습니다. [7] ssoboo 2020.03.07 1065
112257 문재인 외교 참사 [4] 도야지 2020.03.06 915
112256 나만 좋아했던 (시청률 낮았던) 예능/교양프로 있으세요? [7] tomof 2020.03.06 590
112255 비자를 건드린 나라가 일본 뿐입니다. 그래서 일본에게만 대응하는 겁니다. [24] 표정연습 2020.03.06 1329
112254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못해서 고민입니다 [5] 정해 2020.03.06 706
112253 바티칸 Holy See에서도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이란 하루새 1,234명 증가 tomof 2020.03.06 469
112252 시드니 지역 감염, 회사 정책, 사재기 [12] 양자고양이 2020.03.06 825
112251 "국가재난 상황에 모든 것을 정파화.. 전문가에게 모욕적" [27] 왜냐하면 2020.03.06 1010
112250 ㅈㅅ일보가 왜 일본에만 화내냐고 했군요. [28] 가라 2020.03.06 1509
112249 톰 행크스가 또 2차 대전 영화에 나오네요 <그레이하운드> [4] 부기우기 2020.03.06 387
112248 허경영 전화를 받았어요. [7] 왜냐하면 2020.03.06 805
112247 오늘의 80년대 스티커와 코로나 시대의 생활 수칙 [5] 스누피커피 2020.03.06 481
112246 망상 - 인구조절용 바이러스 코로나 19 [7] 도야지 2020.03.06 11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