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BC 리포터가 뉴스공장 인터뷰를 했군요. 신뢰도 -100%인 김어준 뉴스에 출연하다니 BBC도 맛이 갔나봅니다. 세계 언론이 문빠가 되려는 건지 참 걱정이네요. 인터뷰에 나와서 '중국인 출입을 막지 않은 것은 문정부의 명백한 실책이다' 라고 해주었으면 될 것을 그 말 한 마디를 안 하고 잘하고 있다고 해서 본사의 신뢰도를 한 방에 날려버리는군요. 심지어 모범적인 일본의 정책을 비판까지 했으니 BBC 뉴스는 절대 안 믿는 분들이 다수 나오겠어요.


*

호주 지역내 감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 같습니다. 현재 시드니의 핫 스폿 (이라고 해봤자 아직 미미한 수준. 우리나라 31번째 환자가 나오기 이전의 상황과 비슷하겠습니다) 이 제가 사는 행정구역입니다. 거리상으로도 우리동네와 별로 멀지 않아요. 전형적이게도 이 곳에서도 요양원, 병원과 학교등입니다. 환자를 진료한 병원 의사가 감염되는 바람에 그 병원 직원과 학생인 그의 아들이 감염됐죠. 어떻게 하나 봤더니 대책은 한국이 초기에 했던거와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학교를 2주간 폐쇄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은 모두 격리하고 검사중에 있습니다. 병원도 폐쇄되었고요. 사실 이게 더 문제인데 여기는 의료자원이 한국처럼 풍족하지 않기때문에 이렇게 병원이 폐쇄되면 안그래도 부족한 시설이 더욱 부족해집니다. 검사 결과도 아직은 하루 이틀정도 걸리는 것 같습니다. 


*

저희 회사는 정부 정책보다 항상 한 발 앞서 움직이는데 오늘은 미국의 워싱턴주가 여행 금지 구역에 추가되었습니다. 캘리포니아도  좀 위태로워보이는데 저희 회사 본사가 그 쪽이라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내부적으로는 일단 모든 출장이 금지된 상태입니다. 어쩔 수 없이 가야 한다면 특별 허가를 얻어서 본사가 지정한 '출장 금지 지역'이 아닌 곳으로만 갈 수 있습니다. 금지 지역을 개인적으로 여행한다면 (가족포함) 14일간 회사에 나오지 말고 격리해야 하고 또 감기 기운이 있거나 몸이 조금만 안 좋아도 무조건 집에서 쉬거나 재택근무를 권하고 있습니다. 50인 이상이 모이는 행사도 금지되었고요. 회식도 모두 취소되고 난리도 아니군요. 이러니까 사람들이 막 동요하는데 별 일 없어도 재택근무를 해야만 할 것 같은 압력이 느껴집니다. 사실 저는 재택근무하면 중간 중간 고양이랑 놀아주기도 하고 생산성을 더 올릴 자신이 있어요. 


엊그저께 호주 중앙 은행이 금리를 인하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재정 정책을 본격적으로 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의도와는 정 반대로 금리 인하 그자체만으로도 경기가 죽을판입니다. 다들 뉴스를 보고 '와 진짜 불황이 오나봐. 돈 안 써야겠다.' 부추기는 효과가 있죠. 뉴스 자체가 패닉을 부추기는 또 다른 현상은 두루마리 화장지 사재기입니다. 화요일껜가 그 쯤에 한 신문이 특정 지역 수퍼마켓의 텅 빈 진열대 사진을 실으며 '이미 사재기가 시작되었다.'라고 보도를 했어요. 그런데 그 날 저녁부터 진짜로 사재기 전쟁이 벌어집니다. 다른 건 다 놔두고 두루마리 화장지만 사들여요. 저도 고양이 사료를 사러 갔더니 동네 마트에 화장지 진열대가 텅 빈 것을 봤어요. 그 다음날부터는 더 많은 사진이 보도되고 BBC와 독일의 DW와 프랑스와 세계의 모든 언론에 보도되기 시작합니다. '왜 화장지인가?'라는 분석 기사도 등장합니다. 어떤 동네에서는 마트에서 화장지를 쓸어담는 고객들끼리 다툼이 벌어져 경찰이 출동해서 테이저건을 쐈습니다. 


* 마스크 부족은 여기도 마찬가지. 일반인들이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것도 아닌데 치과용 마스크가 부족해서 치과들이 영업을 못할 판이라고 신문에 났네요. 정부에서 의료진들을 위한 물량을 비축하는 중인데 그것때문일수도 있고 누군가가 사재기를 하고 있을 수도 있죠. 


* 주변에 일본 여행을 다녀왔거나 일본 여행을 계획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특히 3월, 4월 벚꽃 시즌이 절정기인 것 같네요. 왜 갑자기 올 해 일본으로 저렇게들 많이 가나 했더니 프로모션이 엄청납니다. 일본이 올림픽도 있고 관광객 유치 목표를 어마어마하게 잡아서 엄청난 물량이 풀린 것 같아요. 심지어 BBC 싸이트의 '일본의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성'이라는 기사를 읽는데 기사 중간에 '일본 여행의 최적기. 지금 당장 예약하세요' 같은 광고가 뜹니다. 다른 웹싸이트를 가도 마찬가지고요. 저는 솔직히 약간 걱정이 되는데 일본에서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판국에 아직도 크루즈 선박의 감염자들을 합계에서 제외하고 '총 확진자 200명' 으로 발표하면서 저렇게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있는거요. 뭐 별일은 없겠죠? 


* 마지막으로 호주의 두루마리 화장지 밈 콜렉션을 링크합니다.

https://www.mamamia.com.au/toilet-paper-mem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15
112592 애들이 절대 재미없는 만화영화 가끔영화 2020.04.03 479
112591 예술의 전당 온라인 상영회/ 발레 지젤/ 4/3(금), 20시부터~ (120분) [1] 보들이 2020.04.03 258
112590 혹시 직장에 가서 데워먹을 수 있는 도시락이 있을까요? [17] 산호초2010 2020.04.03 918
112589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0
112588 안철수는 왜...? [12] 가라 2020.04.03 1203
112587 [회사바낭] 비상경영 [10] 가라 2020.04.03 905
112586 글로벌 시대에 봉쇄가 불러 일으키는 일들.. [9] 보들이 2020.04.03 1149
112585 어떤애가 나한테 왜 그러고 다니세요 [1] 가끔영화 2020.04.02 1154
112584 <부산행>의 후속작인 <반도> 예고편이 나왔네요. [7] 부기우기 2020.04.02 993
112583 요즘 시국에 인터넷에서 꼴보기 싫은 인간들 [4] 메피스토 2020.04.02 1135
112582 [코로나19] 스위스, 북한에 코로나 방역품 지원 [1] ssoboo 2020.04.02 634
112581 출구조사 취소 or 강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8] 표정연습 2020.04.02 675
112580 안철수 대표의 '희망 스트레칭'...400km 국토 대종주 시작 [5] 도야지 2020.04.02 797
112579 코로나 이모저모 (일본, 중국, 영국, 북유럽, 투르크메니스탄 外) [19] tomof 2020.04.02 931
112578 주식 단상 [4] 칼리토 2020.04.02 655
112577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에 손 소독제는 왜 보내는 거예요? [48] 겨자 2020.04.02 1532
112576 저는 진중권 교수가 빨리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고요 [7] 도야지 2020.04.02 1127
112575 내면의 어린아이 [13] 호지차 2020.04.02 702
112574 바퀴벌레 같은 머저리들이 싹 사라졌네요 [9] 도야지 2020.04.02 936
112573 이런저런 락다운 일기...(압력과 한계지점) [3] 안유미 2020.04.02 5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