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황 말입니다.


단순히 오늘 신규확진자가 146명이 나와서 그런 것만은 아닙니다.


1.  대구시의 방역행정실종, 총제적 난국, 막장

 행정력 폭망의 대구시는 시장이 실신쇼를 하며 배째라 하면서

 결국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 및 정신병원의 일부 환자들을 다른 도시로 이송 조치 해버렸다고 합니다. 

 참고로 대구시는 중앙방역당국이 권고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선제적 전수조사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역학조사도 하는 둥 마는 둥,  사람 없다고 해서 지원 인력 모아 보내줬더니 수당도 중간에 슈킹을 하고; 

 그리고 교회 등 종교단체의 집회에 대해 적극적인 제어 행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중앙재해당국에서 지원한 자금에 대한 지출을 미루고 있는데

 이에 대해 긴급구호금 지급을 서두르라는 시민들의 항의 집회를 ‘방역’을 빌미로 불허하겠다고 엄포를 놨습니다.

 오늘 0시 기준 대구시의 신규확진자수는 71명입니다.

 그리고 주말을 맞아 대구시의 번화가에는  유흥인파들이 넘처나고-_-;

 뭐하자는건지?


 2.  해외입국자들의 연이은 정신 나간 행동들

 그런데 전체 입국자들 중 소수의 일탈이 너무 부각되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좀 들어요.

 물론 강남구청장의 어이 없는  실드짓이 문제라면 문제

 눈여겨 보게 되는것은 ‘혐중’으로 재미 못 본 애들이 미국 입국금지나 유럽 입국금지는 건너 뛰고

 통으로 ‘해외 차단’ 안하는 정부는 호구....프레임으로 넘어 갔다는거

 

 그런데 이런 프레임과는 별도로 해외입국자 (한국 국적자 90%) 에 대한 관리가 좀 빡세져야할 필요성은 있어 보입니다.

 말로 해서 안되면 ....뭐 할 수 없는거니까요.

 해외상황이 악화되가는 상황에 따라 아마도 항공편수가 감소하면서 저절로 입국자의 수는 감소하게 될테지만

 그만큼 감염 가능성이 큰 집단이 유입될 확률도 커지니까요.

 모든 입국자들을 일괄적으로 격리 조치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결국 일반 입국자들을 차단하여

 선별 입국 정책으로 전환해야 할텐데 늦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3.  수도권에서의 심상치 않는 신규확진 증가세

 강남지역에서 여러개의 감염 클러스터가 발생할 조짐이 보입니다.  절대숫자가 적더라도 클러스터 케이스가 분산되면

 행정력이 부하가 커집니다. 그나마 서울같이 방역 행정력이 잘 작동되는 곳이라면 여력이 있겠으나 경기는 지역별로 편차가 심해서 좀 걱정이네요.

 게다가 강남 거주자면서 제주나 강원도에 가서 바이러스 퍼트리고 다니는 것들이 심상치 않아요.


 그리고 교회들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모였다 하면 터지네요. 

 집단 감염 양상을 보면 저 개독들이 신천지 욕하는게 정말 비웃깁니다.


 4.

 이대로 한달 정도만 신규확진자를 100명 안팎으로  억누르면  최근 200~300여명의 (완치)격리해제  수를 감안했을때

 의료시설의 실시간 부하는 1000여명 이내로 줄어 들게 됩니다.  그러면 더욱 더 중증 환자에 집중 할 수 있고 방역당국이 한 시름 놓으며

 더욱 고위험군에 대한 선제적 방역 조치에 집중 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런데 다시 신규집단감염이 클러스터가 전국 동시다발적으로 터지게 되면?  

 지난 한달 넘는 기간 동안  피로도가 쌓인 방역 시스템에 균열이 가게 될지도 모르죠.


 아마 이러한 상황을 방역당국도 파악하고 있을 것입니다.  

 아마 이런식이라면 4월초 개학은 물건너 가는 것은 기정 사실이고

 다음주 초 검역과 대구시에서 대한  중앙정부의 매우 강력한 통제 방침이 실시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총선이 변수이긴 한데, 만약 총선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답은 뻔합니다. 

 지금 풀어지는거 다잡지 않으면 걷 잡을 수가 없어져요.


 지금까지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성공적인 방역을 해온 것이라면 그 참여 주체들이 ‘옆길로 새는 미꾸라지들’을 보면 

 ‘나만 바본가?’ 하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고 ‘참여’의 동력이 상실될 수 밖에 없게 됩니다.


 5.

 홍남기 재경부 정말 일을 개판으로 합니다.

 초기에 11조 라는 말도 안되는 추경안을 편성하더니 이제 재난구호 지원금을 50%에 준다고?  

 그 50% 분류하고 거를 동안 시간만 허비하고 욕만 처 먹다가 선거일 되면 참 볼만 할겁니다. 

 문재인정권이 대구시장은 선출직이니 어찌 못한다 해도 이 홍남기라는 작자 그냥 내버려 두는 이유를 도대체 모르겠어요.

 검찰청장을 윤석려리 뽑는 것처럼  재경부 수장에도 홍남기 정도가 최선이라는 건가요?  

 

 이미 (신천지 대구 사태 터지기) 한달도 전에 많은 전문가들이  엄청난 경제적 위기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를 해왔습니다.

 IMF 를 능가하는 위기라고 말이죠.  그런데 유럽과 북미까지 작살이 났습니다. 

 금융대책 말고는 적극성을 갖고 임하려고 하지 않아요.   서민들의 절박한 상황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는거 같아요.

 재경부 새끼들 하는 짓 보면 일부러 태업하면서 새누리정권으로 갈아타려고 하는 걸로 밖에 안보입니다. 

 그걸 그대로 냅두면 문재인은 정말 호구에요.


 

6.

유럽과 북미 상황을 보며 역설적으로  우리가 참 잘하는거였어! 하는 ‘국뽕’의 기운이 사람들을 풀어지게 만들고 있는건 아닌가 싶어요.

그런데 그게 아니라해도 지칠 때가 되긴 했죠 -_-; 

게다가 강남 유학가족들이 귀국하자 마자 제주니 강원도니 바이러스 퍼트리는 거 보면서  더 열받고 허탈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80
113050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961
113049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1127
113048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59
113047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왜냐하면 2020.05.23 748
113046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268
113045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astq 2020.05.23 860
113044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1304
113043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152
113042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525
113041 넷플릭스법 통과... [5] 튜즈데이 2020.05.22 1112
113040 [상담] 이시국에도 .. [9] 언리미티드사회인 2020.05.22 1021
113039 정의연 지지불가 [12] Sonny 2020.05.22 1751
113038 GTA 5.. 경찰 출동의 기준.. 가라 2020.05.22 426
113037 나는 좀비와 걸었다 [8] mindystclaire 2020.05.21 760
113036 척척석사 진선생이 정의연에 대해서 비판의 글을 썼군요. [4] 잘살아보세~ 2020.05.21 1568
113035 최고의 영화 속 고양이 [5] 가끔영화 2020.05.21 491
113034 [듀9] 에어팟 프로 케이스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20.05.21 241
113033 [바낭] 50만원대 전자 제품에 자존심을 건 사람들 이야기 [17] 로이배티 2020.05.21 1445
113032 [회사바낭] 인사팀의 이상한 버릇(?) [4] 가라 2020.05.21 863
113031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 컷이 정말 나오네요. [13] LadyBird 2020.05.21 7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