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8, 22시- 바리톤 괴르네 &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슈베르트 가곡 live (입장료 1만원 정도) / stageathome.live 접속 후 결제

#3/28, 23시- 도이치 그라모폰 세계 피아노의 날 기념 온라인 콘서트, 여러 피아니스트가 집에서 폰으로 촬영한 연주 영상을 릴레이 스트리밍, 무료, 3일간 다시보기 가능.   
01. Maria João Pires
02. Víkingur Ólafsson 
03. Joep Beving 
04. Rudolf Buchbinder 
05. Seong-Jin Cho 
06. Jan Lisiecki 
07. Kit Armstrong 
08Simon Ghraichy 
09. Daniil Trifonov
10. Evgeny Kissin
https://www.facebook.com/deutschegrammophon (페이스북)


[도이치 그라모폰, 세계 피아노의 날 맞아 온라인 콘서트..조성진 연주도]

세계 최정상 피아니스트들의 연주를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만난다.
코로나19 여파로 공연가가 얼어붙은 가운데 세계적인 클래식 레이블 도이치 그라모폰(Deutsche Grammophon, 이하 DG)이 28일 세계 피아노의 날을 맞아 온라인 콘서트를 개최한다. 유니버설뮤직은 산하 클래식 레이블 DG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공식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 최정상급 피아니스트들이 꾸미는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라이브 스트리밍 콘서트엔 새 앨범 ‘드뷔시∙라모’ 국내 발매를 앞둔 피아니스트 비킹구르 올라프손과 최근 베토벤 탄생 250주년 기념 ‘디아벨리 프로젝트’를 발표한 ‘베토벤 전문가’ 루돌프 부흐빈더를 비롯해 마리아 조앙 피레스, 예브게니 키신, 얀 리치에츠키, 윱 베빙, 사이먼 그라이시, 키트 암스트롱, 다닐 트리포노프 등 총 9인의 피아니스트가 참여를 확정했으며 추가로 더 많은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들도 참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들은 각자의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연주 연상을 20~30분 간 들려줄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세계 곳곳에서 공연들이 취소 또는 연기되며 클래식 애호가들의 아쉬움을 낳았다. 이 가운데 온라인 안방 콘서트가 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르며 DG 역시 세계 피아노의 날을 기념해 라이브 스트리밍 콘서트를 개최하게 됐다. DG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집에 머무르세요'라는 의미의 해시태그 '#StayatHome'을 덧붙여 코로나19 확산 방지 캠페인에 힘을 실었다.

유니버설뮤직코리아 관계자는 "많은 내한 공연과 행사가 취소되어 매우 아쉽지만, 이번 라이브 스트리밍 콘서트를 통해 오히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음악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번 라이브 스트리밍 콘서트는 일회성이 아니라 시리즈로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덧붙이며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세계 피아노의 날 기념 DG 라이브 스트리밍 콘서트 1시간 전인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엔 조성진X마티아스 괴르네 온라인 공연도 진행된다. 슈베르트 가곡을 라이브로 선사할 계획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58
113022 브로드웨이 연극을 온라인 중계로. Homebound Project (코로나 어린이 돕기) tomof 2020.05.19 200
113021 공안검찰과 정치검찰 [8] 양자고양이 2020.05.19 708
113020 오늘 구글 두들은 유태인 애들 구한 니콜라스 윈턴 [2] 가끔영화 2020.05.19 357
113019 [바낭] 등교 개학 준비가 재밌게(?) 돌아가네요 [7] 로이배티 2020.05.19 1111
113018 가계부, 횡령 [3] 가라 2020.05.19 923
113017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5.19 254
113016 이제와서 잘못이었다 한들 [16] 칼리토 2020.05.19 1558
113015 [EBS2] 장강명 작가의 <책 한번 써봅시다> underground 2020.05.19 549
113014 정의연 사태를 보면 공지영의 "해리"가 생각나지요 [3] 빵팥단 2020.05.18 1095
113013 Michel Piccoli 1925 -2020 R.I.P. 조성용 2020.05.18 162
113012 혼파망 정의연사태 메피스토 2020.05.18 743
113011 주말동안 달린 영화 5편...1917/미드소마/마션/해피엔드/카페 소사이어티 (스포유) [12] 아랑곳 2020.05.18 511
113010 소설 The prince of tides(사랑과 추억) 추천해요 [6] 산호초2010 2020.05.18 296
113009 쓴 글은 펑했으나 반영구 눈썹 및 타투 [2] 산호초2010 2020.05.18 411
113008 정치바낭) 정의당, 안철수 [2] 가라 2020.05.18 511
113007 정의연 관련 키배보고 느끼는 점 가을+방학 2020.05.18 508
113006 자급제?폰은 기존 사용하던 핸드폰 유심만 넣어주면 되나요? [3] 라유우 2020.05.18 504
113005 [바낭] 탄산수. 탄산음료 말고 탄산수... 많이들 드시나요 [37] 로이배티 2020.05.17 1307
113004 님 대신 임이라고 쓴적 있나요 [5] 가끔영화 2020.05.17 358
113003 [넷플릭스] 인간수업 보셨나요? [6] S.S.S. 2020.05.17 10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