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KBLEIBT: BR-KLASSIK-FESTIVAL비디오 스트림에서 저녁의 모든 아티스트를 한 눈에]

전세계 음악가들은 코로나 전염병이 시작된 이래 팬들을 위해 소셜 네트워크에서 연주해 왔습니다. BR-KLASSIK가 함께 축제를 조직합니다. 다음 주 3월 29일 일요일 오후 5시 30분부터(현지시간) 전세계 클래식 음악 팬과 필요한 아티스트를 위해 집이나 스튜디오에서 음악을 연주합니다.(후략)


https://www.youtube.com/watch?v=bHj5CDYOvyo (3월 30일 0시30분~)



#LINE-UP (ALPHABETISCH)*:

Raphaela Gromes (Violoncello) und Julian Riem (Klavier)

Augustin Hadelich (Violine)

Jonas Kaufmann (Tenor)

Sheku Kanneh-Mason (Violoncello) and familiy

Peter Kofler (Orgel) - live aus St. Michael in München

Magdalena Kožená (Sopran) und Ohad Ben-Ari (Klavier)

Lang Lang (Klavier)

Nils Mönkemeyer (Viola) und William Youn (Klavier)

Michael Nagy (Bariton) und Susanna Klovsky (Klavier)

Andreas Ottensamer (Klarinette) und Julien Quentin (Klavier)

Golda Schultz (Sopran)

Mitglieder des Symphonieorchesters des Bayerischen Rundfunks

Lorenzo Viotti (Dirigent) mit Familie




- 작곡가 펜데레츠키 별세 (1933. 11. 23 ~ 2020. 3.29). 명복을 빕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329185102339


- 새벽 시간의 압박.. 실시간 서비스는 시차가 문제인 것들이 있군요. 


- 세계 클래식 음악계에도 대량 해고의 바람이 불어 닥치는 것 같네요. 원래 살림이 기울면 피아노학원부터 끊긴 하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80
113051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321
113050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961
113049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1127
113048 테넷 새 예고편 [3] 예상수 2020.05.23 559
113047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왜냐하면 2020.05.23 748
113046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268
113045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astq 2020.05.23 860
113044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1304
113043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152
113042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525
113041 넷플릭스법 통과... [5] 튜즈데이 2020.05.22 1112
113040 [상담] 이시국에도 .. [9] 언리미티드사회인 2020.05.22 1021
113039 정의연 지지불가 [12] Sonny 2020.05.22 1751
113038 GTA 5.. 경찰 출동의 기준.. 가라 2020.05.22 426
113037 나는 좀비와 걸었다 [8] mindystclaire 2020.05.21 760
113036 척척석사 진선생이 정의연에 대해서 비판의 글을 썼군요. [4] 잘살아보세~ 2020.05.21 1568
113035 최고의 영화 속 고양이 [5] 가끔영화 2020.05.21 491
113034 [듀9] 에어팟 프로 케이스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20.05.21 241
113033 [바낭] 50만원대 전자 제품에 자존심을 건 사람들 이야기 [17] 로이배티 2020.05.21 1445
113032 [회사바낭] 인사팀의 이상한 버릇(?) [4] 가라 2020.05.21 8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