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자체도 실화인 '봉침 여목사 사건'을 기반으로 한 이 소설에서 공지영은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돋아난 새로운 형태의 악에 대해 말합니다.


그것들은 정의로움, 진보, 인권, 평화, 생명과 같은 것들을 껍데기로 두르고 있기 때문에

더 대처하기가 어렵다고요. 


이런 새로운 형태의 악은 워낙 교활하기 때문에 포착하기도 어렵고

또 누군가 그 실체를 포착한다 해도 상대방을 정의로움, 진보, 인권, 평화, 생명에 반대하는 사람으로 만들겠죠.

언플을 잘합니다. 끊임없이 자신들이 얼마나 선한 존재인지 과시하지요.

지금 정의연이 그러듯이.


공지영은 예민한 예술가로서 그 악의 존재를 진작부터 느끼고 절망해 왔겠죠.

솔직히 말하면 그가 요새 좀 이상한 소리를 가끔 하는것도 이해가 됩니다. 

아무도 이해못하는 걸 진작부터 혼자 느끼고 괴로워해 왔겠으니 절망이 너무 크겠죠.



save2-32.pn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2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4
113413 골고루 쏟아지는 2차가해 [48] 메피스토 2020.07.15 2045
113412 김봉곤의 소설을 읽고서..추천해주세요... [4] SykesWylde 2020.07.15 833
113411 로앤오더 SVU가 아직도 하네요 [8] 딸기와플 2020.07.15 633
113410 그런데 박원순이야 친노 친문들한테도 인기없고 여권지지자들한테도 인기 없는데 [11] 잘살아보세~ 2020.07.15 1459
113409 [바낭] 피해호소인, 민주당, 미통당... [2] 가라 2020.07.15 779
113408 재회와 갱신, 상냥함과 친절함, 작가의 꿈 [1] 안유미 2020.07.15 386
113407 펜스룰, 상관관계와 인과관계 [35] Sonny 2020.07.15 1197
113406 해결의 의지가 없는 더민주 [6] Sonny 2020.07.15 807
113405 위키드 라이센 공연 오디션 떴네요 어휴..이게 몇년만인지 [4] 얃옹이 2020.07.15 315
113404 스마트폰으로 영상 찍을때 쓸 붐마이크 좀 추천해주세요 [2] 하마사탕 2020.07.15 266
113403 몇몇 깨어있는 시민들의 판단 중지 [11] 타락씨 2020.07.15 984
113402 박원순의 상습적인 성추행 사례가 ‘미필적’으로 폭로 되었어요 [21] ssoboo 2020.07.15 2196
113401 미투는 확고한 거의 역사적 방향이라 박시장에 대한 인간적 배려도 [6] 가끔영화 2020.07.14 739
113400 일이 돌아가는 꼬락서니 [5] 메피스토 2020.07.14 713
113399 <살아있다> 보고 왔습니다 (스포) [2] Sonny 2020.07.14 522
113398 고소전에 젠더특보에게 보고를 받으셨군요. [26] Lunagazer 2020.07.14 1723
113397 팬텀싱어3, 콘서트 표 못구했어요..... 그리고 몇가지. S.S.S. 2020.07.14 218
113396 중립과 양립의 판타지 [7] Sonny 2020.07.14 493
113395 영화 세 편 [6] daviddain 2020.07.14 371
113394 박원순에 대한 믿음과 실망 사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민주’ 에게 [7] ssoboo 2020.07.14 12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