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구매대행해줘서 가족 소유인 닌텐도 스위치 대신 이것도 제 것이 아닌 닌텐도 3DS를 가족에게 빌려서 젤다의 전설 시리즈를 처음 플레이 해보고 있습니다. 야생의 숨결이 아닌 바로 패미통 사상 첫 만점을 받았던 시간의 오카리나의 3D리메이크 인데요. 플레이 해본 소감은... 재미는 있으나 첫 스테이지라고 할 수 있는 데크나무의 몸 속부터 공략없이는 진행이 불가능할 거 같은...플레이어의 게임수준을 실감하고 있네요(...) 계속 게임오버되고 있어요...ㅋ 어렵습니다. 그나저나 요즘 스위치의 시세가 거의 정가에 가까워지고는 있다지만, 아직도 못 구했으니 당분간 이걸 해야...

집 근처에서 새 울음소리가 들려와서 예전부터 듣고 있었는데 이게 무슨 새 울음소리인가 싶어서 검색해봤습니다. 녹음은 안 하고 찍기 식으로 새 이름 치고 울음소리 붙여넣어 검색해봤어요. 소쩍새 아니고, 뻐꾸기 아니고요... 산비둘기더라고요. 요즘은 검색해서 궁금한 걸 알 수 있네요.

최근 오지랖은 삼가해야 하는 상황이 있었어요. 그런 상황을 겪고 나니 내 생각이나 마음이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고 생각되네요. 말하자면 자신의 조언이 별로 도움이 안되는 경우도 있고, 의사표현이 불필요한 경우도 있다고 할까요. 얼마 전에 본 교양프로에서 사람들은 자신을 평균 이상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는 아닐 수 있겠죠. 저도 예외는 아니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7
113806 정경심 재판 왜냐하면 2020.08.24 491
113805 지금 코로나가 신천지 때보다 더 위험해 보입니다. [23] 분홍돼지 2020.08.23 1480
113804 여러분이 과학시간에 본 영화는 무엇인가요 [13] 부기우기 2020.08.23 371
113803 코로나;더 강경한 대응책이 필요할 듯 합니다 [4] 메피스토 2020.08.23 744
113802 River를 시작했는데 [6] daviddain 2020.08.23 329
113801 그냥 티셔츠 하나 입었다고 조이가 이기적이라고 하는 이슈 유튜버 [8] 하워드휴즈 2020.08.23 897
113800 [테넷] 보면서 생각났던 것은... (스포일러일 수도 있습니다) [2] 조성용 2020.08.23 477
113799 저스티스 리그 슈나이더 컷과 배트맨 티져 예고편이 공개됐네요 [15] 부기우기 2020.08.23 593
113798 오늘의 일기...(헤어스타일, 파티, 결혼) [2] 안유미 2020.08.23 404
113797 [넷플릭스바낭] 애증의 막장 드라마 '루시퍼' 시즌 5 잡담 [4] 로이배티 2020.08.23 562
113796 [넷플릭스] 루시퍼 시즌5가 공개되었어요오 [5] 노리 2020.08.22 342
113795 제임스 카메론의 sf 이야기 [5] daviddain 2020.08.22 527
113794 크리스토퍼 놀란 신작 테넷을 보고(스포 약간)씬 이야기 추가 [9] 예상수 2020.08.22 1058
113793 조정훈"코로나 위기 불 끄는데 물 조절? 2차 재난지원금 당장!" [4] 왜냐하면 2020.08.22 571
113792 머피의 법칙 VS 흠의 법칙 [7] 어디로갈까 2020.08.22 544
113791 코로나 확산 책임은 누가 어떻게 져야하는지 [7] 메피스토 2020.08.22 1050
113790 [KBS1 안디무지크 다시보기] 양인모 [4] underground 2020.08.22 359
113789 리틀 드러머 걸을 보기 시작했어요. (노스포) [7] Lunagazer 2020.08.21 628
113788 리암 니슨 [12] daviddain 2020.08.21 682
113787 아인 랜드(Ayn Rand)에 대해 듀게 분들은 어떤 생각이신지요 [5] 모르나가 2020.08.21 6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