샹송 원곡이 시인 un poete 인데 저렇게 읽는군요.

프랑스어를 몰라 가사를 봐도 어디쯤 노래하는지 모르겠어요.

번역 가사를 보니 대충 무슨말을 하는지 알겠네요.

오래전 펄 시스터즈 동생 배인숙이 커버한 곡도 아주 좋아요 가사는 본인이 직접 썼다고 하는군요.

다른 커버 다 들어봤는데 이광조 커버가 그 중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원곡 가수 알랭 바리에르는 작년에 타계했네요.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느 비 빠 트래 롱땅 Il se croque la vie a pleines dents 일 스 크로끄 라 비 아 쁠랜 당 Brule toutes cartouches en meme temps 브륄르 뚜뜨 깔뚜슈 엉 맴 땅 Se moquant des faux-culs des faux-semblants 스 모깡 대 포 뀔 대 포 상블랑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느 비 빠 트래 롱땅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느 비 빠 트래 롱땅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그는 혹독하게 자기 인생을 산산조각 내고 동시에 잉크를 모두 써버린 답니다. 허울뿐인 바보들과 허식(虛識)들을 비웃으면서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Si vous l'avez cru voir vieillissant 시 부 라배 크뤼 보아 비애이쌍 Son fantome son spectre assurement 송 팡똠 송 스택트르 아쉬르망 Ou sa derniere blague d'etudiant 옹 사 대흐니애르 블라그 대뛰디앙 Un poete ne vit pa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느 비 빠 트래 롱땅 ah ah ah ah ah... 아 아 아 아 아 당신이 설령 그가 쇠퇴해 가는 것을 본다 생각했을 지라도 확실히 그것은 그의 환영이나 망령, 혹은 그가 저지른 최악의 실수였을 거예요.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Un poe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엉 뽀애뜨 스 머흐 드 땅정땅 ce n'est pas la cohue a l'enterrement 스 내 빠 라 꼬휘 아 랭때래망 Juste quelques amis quelques parents 쥐스뜨 깰끄 자미 깰끄 빠랑 On n'a pas alerte les presidents 옹 나 빠 자래흐뜨 래 프래지당 Un poe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엉 뽀애뜨 스 머흐 드 땅정땅 Un poe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엉 뽀애뜨 스 머흐 드 땅정땅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장례식에는 떠들석한 조문객은 없어요. 그저 몇몇 친구들과 가족들만이 있을 뿐, 지위가 높은 사람들에게는 알리지도 않았어요.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On ne retrouve pas de testament 옹 느 르트루브 빠 드 때스따망 Encore moins d'heritiers de pretendants 앙꼬흐 무앵 대리띠애 드 프르땅당 Seule est la la compagne des jours sans 설 애 라 라 꽁빠뉴 대 주흐 쌍 Un poe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엉 뽀애뜨 스 머흐 드 땅정땅 ah ah ah ah ah... 아 아 아 아 아 유언장을 사람들은 찾아내지 못해요. 하물며 유산을 요구하는 상속인들도... 배급이 없는 날, 그의 애인만이 거기 있답니다.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Un poete c'est sur c'est emmerdant 엉 뽀애뜨 쌔 쉬르 새 때매흐당 Et ca n'est jamais tres tres bien pensant 애 싸 내 쟈매 트래 트래 비앵 빵상 A la moindre injustice ca va gueulant 아 라 무앵드르 앵쥐스띠스 사 바 귀을랑 Contre les cons le vice et les puissants 꽁트르 래 꽁 르 비스 애 래 뿌이쌍 Un poete c'est sur c'est emmerdant 엉 뽀애뜨 쌔 쉬르 새 때매흐당 Un poete c'est sur c'est emmerdant 엉 뽀애뜨 쌔 쉬르 새 때매흐당 시인은 믿을만 하지만 정말 골치 아프죠. 그러나 그는 아주 보수적인 사람은 결코 아닙니다. 아주 작은 부당함에도 그는 외칠것입니다. 머저리들과 악습과 권력자들에 대항해서 시인은 믿을만 하지만 정말 골치 아프죠. 시인은 믿을만 하지만 정말 골치 아프죠. Ca ne craint ni l'exil ni les tourments Ca ecrit que des grandes denouements Avec la derniere goutte de son sang Un poete c'est sur c'est emmerdant ah ah ah ah ah... 아 아 아 아 아 그는 추방도 고통들도 두려워하지 않죠. 그는 훌륭한 대단원의 막을 쓰지요. 그의 남은 핏방울 마져 소모하며.... 시인은 믿을만 하지만 정말 골치 아프죠. Un poete ca vit tre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사 비 트래 트래 롱땅 Si j'ai dit le contraire apparemment 씨 재 디 르 꽁트래르 아빠래망 C'est que les mots les mots c'est bien 쌔 끄 래 모 래 모 쌔 비앵 changeant 샹쟝 S'ils sont dits au passe ou au present 실 쏭 디 오 빠스 우 오 프래장 Un poete ca vit tre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사 비 트래 트래 롱땅 Un poete ca vit tre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사 비 트래 트래 롱땅 시인은 아주 오래 살아요. 내가 분명 반대로 말한 것은 그 말(言)과 말(言)은 진정 변하기 때문이죠. 그 말들이 과거와 현재에서 말하여진다 해도 시인은 아주 오래 살아요. 시인은 아주 오래 살아요. Qu'on ne compte le nombre de ses 꽁 느 꼼뜨 르 농브르 드 쌔 enfants 장팡 Il en nait chaque hiver chaque printemps 일 러 내 샤끼베흐 샤끄 프랭땅 A qui la gloire du prophete vont 아 끼 라 글루아흐 뒤 프로팻뜨 봉 chantant 샹땅 Un poete ca vit tres tres longtemps 엉 뽀애뜨 사 비 트래 트래 롱땅 아무리 사람들이 자기 아이들이 몇인지 헤아린다 하더라도 겨울이 오고 봄이 올 때 마다 아이들은 태어날 것이고, 누구를 위해 예언자의 영광을 노래하게 될는지... 시인은 아주 오래 살아요. + 이 가사는 황비홍(atrhasis) 님이 올려 주셨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80
113031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 컷이 정말 나오네요. [13] LadyBird 2020.05.21 797
113030 부모라는건 뭘까요 [8] 파도 2020.05.20 1146
113029 제목은 정의연 술판으로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제 일본 과자를 곁들인..... [3] 메피스토 2020.05.20 1131
113028 이장 선거 [9] 칼리토 2020.05.20 948
113027 GTA 5 를 시작했습니다. [8] 가라 2020.05.20 659
113026 PD수첩 나눔의 집 고발 + 언니네 이발관 이석원의 글 [39] LutraLutra 2020.05.20 2501
113025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20.05.20 380
113024 위안부 두 번 울린 정대협, 문닫아라 - 33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름으로 고한다 [3] 모스리 2020.05.20 1137
113023 [바낭] 환상의 노래 [4] 로이배티 2020.05.20 374
113022 브로드웨이 연극을 온라인 중계로. Homebound Project (코로나 어린이 돕기) tomof 2020.05.19 200
113021 공안검찰과 정치검찰 [8] 양자고양이 2020.05.19 709
113020 오늘 구글 두들은 유태인 애들 구한 니콜라스 윈턴 [2] 가끔영화 2020.05.19 357
113019 [바낭] 등교 개학 준비가 재밌게(?) 돌아가네요 [7] 로이배티 2020.05.19 1112
113018 가계부, 횡령 [3] 가라 2020.05.19 924
113017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5.19 255
113016 이제와서 잘못이었다 한들 [16] 칼리토 2020.05.19 1559
113015 [EBS2] 장강명 작가의 <책 한번 써봅시다> underground 2020.05.19 551
113014 정의연 사태를 보면 공지영의 "해리"가 생각나지요 [3] 빵팥단 2020.05.18 1096
113013 Michel Piccoli 1925 -2020 R.I.P. 조성용 2020.05.18 163
113012 혼파망 정의연사태 메피스토 2020.05.18 7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