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전에 썼듯이 운동이란 건 해도 몸이 아프고 안해도 몸이 아파요. 운동을 하면 근육통 때문에 당연히 아프고, 회복된 채로도 운동을 안 하고 있으면 몸이 에너지를 발산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몸이 아픈 거죠. 그야 아예 운동과 담을 쌓고 살던 시절엔 '운동을 안 해서 몸이 아픈'건 모르고 살았지만요. 


 다니는 호텔마저 2주간 닫아버려서 운동을 못 하고 있어요. 그래서 하루에 한번씩 산책이라도 나가곤 하죠. 운동을 한다기보다는 답답한 기분을 풀러 나가는 것에 가깝지만요.



 2.하지만 산책을 할 때는 비일상적인 거리가 좋아요. 사는 곳 근처를 다녀봐야 새로운 기분이 안 들거든요. 동네를 걷다 보면 역시 이 거리를 걷는 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차를 타고 아주 먼 곳에 가서 걷곤 하죠.



 3.물론 도시의 '산책로'라는 건 아주 길지 않아요. 서울을 걷다 보면 반드시 대로변이 나오게 되고 사람이 북적이는 곳이 나오게 되거든요. 도시 안의 아주 작은 틈...사람이 적고 차가 적은 거리를 찾아내서 걷는 걸 좋아해요.


 물론 한강변이나 홍대처럼 걷기 좋은 거리가 주욱 이어지는 곳도 있지만 압구정...고속터미널...광화문역 같은 곳에는 그런 이상적인 산책로의 루트가 아주 짧게, 잠깐식만 존재하죠.



 4.휴.



 5.사실 산책이라고 해서 꼭 야외를 걷는 건 아니예요. 전에 썼듯이 나는 인공적인 걸 좋아하니까요. 스트릿이 아니라 몰 산책을 더 좋아하는 편이죠. 사람이 없는 시간에 몰에 가서 이리저리 걷다가 가게에 들어가 봤다가 식사도 했다가 볼만한 영화가 마침 딱 시작할 시간에 눈에 띄면 영화도 한편 보는 걸 좋아해요. 


 그런 걸 몰링이라고 하던가요? 어쨌든 몰링의 재미는 그런 우연성에 있는 거거든요. 그냥 걷다가 서점에 들어가서 우연히 발견한 책, 우연히 발견한 새로운 식당, 우연히 보고 싶은 영화가 마침 딱 시작하는 순간, 지금이 아니면 다음 시즌에는 다시 안 나올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 옷, 지하 푸드코드에서 발견한 새로운 핑거푸드...이런 것들이 딱 맞아들어가는 순간이 있거든요. 


 물론 그런 조건을 만족시키려면 꽤나 큰 몰이어야 하지만요. 백화점도 있고 영화관도 있고 서점도 있고 이제 막 시작하는 낯선 프랜차이즈 식당같은 것도 즐비한 그런 몰이요. 저기에 호텔까지 플러스되어 있으면 금상첨화고요. 쉐라톤이나 시그니엘이나 고속터미널 메리어트나 콘래드 정도가 그렇죠. 타임스퀘어도 코트야드 메리어트랑 붙어있던데 거긴 아직 안가봤어요. 사실 타임스퀘어는 타임스퀘어 내부랑 외부의 낙차가 너무 커서...딱히 즐겨 찾는 곳은 아니예요.  

 


 6.'거리'를 걷는 건 다른 사람과 같이하는 게 좋아요. 하지만 몰을 걷는 건 혼자서 하는 걸 좋아하는 편이예요. 장난감 상자를 열어보는 것처럼 그때그때 변덕을 부려보는 재미가 있으니까요.


 

 7.어쨌든 피트니스가 아니라 바깥을 걸어보니 역시 트레드밀은 좀 인공적인 것 같아요. 앞으로 나아가는 게 아니라 계속 같은 자리를 맴도는 구조인데 요령을 부리면 뛰는 게 아니라 발을 잠깐잠깐 대는 것에 불과하거든요.


 하지만 땅을 걸어보니 의외로 무릎이라는 건 위로 많이 올라가지 않는구나...라는 느낌이네요. 운동을 할 때는 무릎을 허리~가슴팍까지 들어올리는 동작을 하곤 하는데 일상 생활에서는 그 동작을 취할 기회가 거의 없네요. 그렇다고 걸으면서 무릎을 높이 올려보려고 하니 뭔가 어색하고.



 8.전염병이 끝나면 김포공항 가서 몰을 휘적휘적 걸어보고 싶네요. 맨날 간다 간다 하면서 못 간 곳이 많아요. 나주에 있는 한전 신사옥 본사도 보러가고 싶고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부산 센텀시티도 가보고 싶네요. 


 누군가는 '고작 몰을 걸으려고 지방까지 가는 거야?'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몰링을 정말 좋아하는 편이거든요. 아무리 구성이 비슷비슷해도 각각의 몰은 조금씩 다른 맛이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8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53
113109 GTA 5, 토크멘터리 전쟁사 등.... [3] 가라 2020.06.01 381
113108 [미드] 라스트 리조트 [1] 노리 2020.06.01 359
113107 이런저런 일기...(노인의 지혜, 망고빙수) [1] 안유미 2020.06.01 322
113106 평생 단역배우로 몸 담은 연기파 배우들에게 주는 상은 왜 없을까 [5] tomof 2020.06.01 543
113105 이런저런 게임잡담 메피스토 2020.05.31 230
113104 삶이 송두리째 달라진 순간들/닉네임 변경 신고 [3] 76.19kg 2020.05.31 761
113103 늦은 오후 [4] mindystclaire 2020.05.31 315
113102 이런저런 일기...(올바른 인생) [2] 안유미 2020.05.31 432
113101 경찰, n번방 영상 소지 · 배포자 6만 명 신상 공개 검토 [8] 사막여우 2020.05.31 1301
113100 이분들 다 아는 분 [6] 가끔영화 2020.05.31 427
113099 극장에서 영화가 보고 싶군요. [5] 분홍돼지 2020.05.30 518
113098 [초절정 바낭] 5월초 종로 풍경 [10] ssoboo 2020.05.30 991
113097 [천기누설] 5화 - 검찰개혁 제2전선 - 제보자들 왜냐하면 2020.05.30 204
113096 보이스 코리아, 뭐 저런 바보같은 편집을.. [4] 풀빛 2020.05.30 816
113095 시장 한담..대체적으로 팔고 나왔습니다. [4] 무도 2020.05.30 833
113094 마이클 만 [3] mindystclaire 2020.05.30 474
113093 영화게시판에 맞게 잡담을3 [5] mindystclaire 2020.05.29 573
113092 평화의 소녀상 저작권 문제 [3] eltee 2020.05.29 779
113091 Richard Herd 1932-2020 R.I.P. 조성용 2020.05.29 182
113090 Anthony James 1942-2020 R.I.P. [1] 조성용 2020.05.29 1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