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만

2020.05.30 00:21

mindystclaire 조회 수:477

https://www.vulture.com/2020/05/michael-manns-quarantine-diary-whats-next-for-directors.html

마이클 만이 도쿄에서 영화찍던 중 코로나 시국으로 미국에 돌아올 수 밖에 없었던 것, 가족, 근황 이야기합니다.


I’ve been reading a lot of books, particularly [John] le Carre. I read After Dark by [Haruki] Murakami. The Ballad of a Small Player by Larry Osborne. In a Lonely Place by Dorothy Hughes. A bio on Miles Davis. I also started getting serious about going back and looking at some great films, like That Obscure Object of Desire and The Phantom of Liberty by [Luis] Buñuel, and Hiroshima Mon Amour, by [Alain] Resnais. And Asphalt Jungle by John Huston and Out of the Past by Jacques Tourneur. When was the last time you saw Asphalt Jungle? I have seen it about three times. It’s fantastic. It doesn’t [get the respect today that it should]. It did at the time. It did pretty well in awards, but that’s because John Huston was well connected socially, so people were aware of it. But it’s a brilliant, brilliant film. Those performances are staggering: Sam Jaffe, Sterling Hayden, they’re all great.

Also watched the insanely great episode five of season three of Amy Sherman Palladino’s The Marvelous Mrs. Maisel,with the spectacular Cuban night musical club sequence — one of the best in cinema. I watched Fauda, and all of My Brilliant Friend, the best series on TV, down to the background color of the end credits and Max Richter’s score. I also binged Jason Bateman and Andrew Bernstein’s Ozark.


https://www.instagram.com/p/CArO_5MheAn/

도쿄에서 찍은 사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17
113348 오늘의 일기...(불금과 금요일) 안유미 2020.07.11 274
113347 [EBS1 스페이스 공감] 홍이삭 [3] underground 2020.07.11 291
113346 최근에 본 영화들과 [멀홀랜드 드라이브]. [9] 잔인한오후 2020.07.11 440
113345 뮤지컬 북 오브 몰몬 中 Making things up again (스포 유) [8] 얃옹이 2020.07.11 243
113344 장혜영 의원 “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습니다. “ [34] ssoboo 2020.07.10 2033
113343 저는 이번 일에 긍정적인 면도 있는거같아요 [4] 정해 2020.07.10 928
113342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죠. [37] 닉넴없음 2020.07.10 1498
113341 피해자분은 얼마나 불안할까요. [4] 하워드휴즈 2020.07.10 1028
113340 듀게는 성역이 아니고 정치적 올바름은 만능이 아닙니다 [11] 예상수 2020.07.10 1180
113339 명복은 안빕니다 [16] 메피스토 2020.07.10 1470
113338 비밀번호. [7] paranoid android 2020.07.10 577
113337 정치인과 현타, 그리고 그 극복 [4] MELM 2020.07.10 722
113336 야구를 무슨 재미로 보죠 [22] daviddain 2020.07.10 1015
113335 성격이 졸라 급하신 분들이 많으신거 같아요 [9] 정우 2020.07.10 1165
113334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을 치른다고요 ? ㅋㅋㅋㅋㅋㅋ [5] 수영 2020.07.10 1149
113333 안희정은 김지은한테 조문 문자를 보냈나? [4] Sonny 2020.07.10 979
113332 반도의 시사회 평이 안 좋군요 [1] 예상수 2020.07.10 687
113331 뒤숭숭하고 혼란스러운 아침입니다만 메피스토 2020.07.10 611
113330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13
113329 성추행 '의혹' 기사 몇개 정리 [6] Toro 2020.07.10 14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