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오후

2020.05.31 14:38

mindystclaire 조회 수:316

스티븐 킹의 <죽음의 무도 >재미있어요. 특히 듀나 에세이 읽고 난 다음 읽으니까 더 재미있어요. 듀나는 소설보다는 에세이가 그나마(!) 읽어 줄 만한데 활자가 스쳐가기만 하고 남는 게 없어요, 반대로 킹은 정보적인 측면에서 유용하고 활자가 확확 박히고 각잡고 집중해 읽게 돼요.. 듀나의 어조? 문체때문이 아닌가 싶기도 해요. 전달하려는 내용, 메시지를 듀나의 문체가 막는 듯 해요.

<새벽의 저주>의 사라 폴리가 미국 관객들에게는 알려진 배우가 아니라서 관객들이 끝까지 어떻게 될 지 모르고 봤다고 썼네요. 

크루징은 대예산이 들어간 나쁜 영화가 만들어질 징후였다고 쓰고요.

저는 <결투자들>의 하비 케이텔 보면서 <히쳐>생각났어요. 킹은 07년 리메이크 판의 숀 빈이 훌륭하다고 생각했는데 킹도 그랬어요. 시간순으로 따지면 결투자들-히처-히처 리메이크 이렇게 되죠. 더워가는데 읽을거리 필요하신 분들에게 좋습니다. <힐 하우스의 유령>, <환상특급>에 관한 지식도 얻을 수 있고요.공포영화,소설에 관해 좋은 책입니다.

히치콕의 <구명보트>를 보다가 들어온 게 대화였어요.구명보트 탄 사람들 중에 뭔 일이 벌어질지를 모르는데 대화 중 갑자기 야구 얘기를 하고 스탠 뮤지얼 이야기하는 것 보고 과연 양키들 이랬는데 각본을 존 스타인벡이 썼더군요. <북북서로->는 어니스트 레만이었고요. 저는 소설이고 영화고 대화와 캐릭터를 보는데 듀나 소설은 둘 다 별로. 대화 문제는 듀나도 아예 포기를 한 것 같고요. Sf팬도 아니지만 <대리전>읽으면서 sf는 손 댈 일 없구나 싶었던 게 기억나요.듀나의 sf보다는 해리포터, 반지의 제왕, 디스크윌드,필립 풀먼의 책이 더 재미있어요. 그리고 듀나보다 정세랑 책이 더 재미있어요. <보건교사 안은영>은 쾌감을 위해 썼다는 작가의 말에 맞고 오락거리 필요하신 분에게 괜찮아요. 듀나는 남의 것 보고 리뷰하는 게 낫지 창작자로서는 그만큼 못 하다고 생각해요. 남의 형제가 요절한 걸 보고 잽싸게 죽어 줘서 남은 형제 커리어에 도움되었다고 타이프치는 감수성은 저같은 범인이 이해할 수 없고  저는 듀나의 창작물에 대해서는 지갑을 닫습니다.닫은 지 오래 되기도 했죠.13년. 죽은 배우가 듀나한테 돈이라도 떼먹었길래 죽고서도 저런 소리 들어야 했나 싶었어요.





참 세상에는 재미있는 게 차고 넘쳐요.

Gs25에 불닭 아몬드가 있어서 사 먹는데 정말 매워요.


https://www.instagram.com/p/CAuxZUsn6hi/?chaining=true


멜 깁슨과 골디 혼


https://www.instagram.com/p/CAfcGYbHDU2/


토니와 제이미 리 커티스


https://www.instagram.com/p/CAzzeP8KxBD/


케이트 블란쳇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17
113349 넷플-올드 가드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20.07.11 524
113348 오늘의 일기...(불금과 금요일) 안유미 2020.07.11 274
113347 [EBS1 스페이스 공감] 홍이삭 [3] underground 2020.07.11 291
113346 최근에 본 영화들과 [멀홀랜드 드라이브]. [9] 잔인한오후 2020.07.11 440
113345 뮤지컬 북 오브 몰몬 中 Making things up again (스포 유) [8] 얃옹이 2020.07.11 243
113344 장혜영 의원 “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습니다. “ [34] ssoboo 2020.07.10 2033
113343 저는 이번 일에 긍정적인 면도 있는거같아요 [4] 정해 2020.07.10 928
113342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죠. [37] 닉넴없음 2020.07.10 1498
113341 피해자분은 얼마나 불안할까요. [4] 하워드휴즈 2020.07.10 1028
113340 듀게는 성역이 아니고 정치적 올바름은 만능이 아닙니다 [11] 예상수 2020.07.10 1180
113339 명복은 안빕니다 [16] 메피스토 2020.07.10 1470
113338 비밀번호. [7] paranoid android 2020.07.10 577
113337 정치인과 현타, 그리고 그 극복 [4] MELM 2020.07.10 722
113336 야구를 무슨 재미로 보죠 [22] daviddain 2020.07.10 1015
113335 성격이 졸라 급하신 분들이 많으신거 같아요 [9] 정우 2020.07.10 1165
113334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을 치른다고요 ? ㅋㅋㅋㅋㅋㅋ [5] 수영 2020.07.10 1149
113333 안희정은 김지은한테 조문 문자를 보냈나? [4] Sonny 2020.07.10 979
113332 반도의 시사회 평이 안 좋군요 [1] 예상수 2020.07.10 687
113331 뒤숭숭하고 혼란스러운 아침입니다만 메피스토 2020.07.10 611
113330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