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안녕하세요, 일전에 76.19kg이라는 닉네임으로 가입인사드렸던 신입 회원입니다. 보내주신 따뜻한 환영에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닉네임을 짓고 보니 이게 읽기가 너무 어렵겠더라고요. 하여 애초에 닉네임의 유래 자체가 복싱 체급에 있었던 점을 감안하여,‘슈퍼미들’로의 변경을 결정하였습니다.

이 ‘슈퍼미들’이라는 말 표현은 제게 아주 복합적인 의미들이 있습니다. 동양인으로서 갖은 혐오와 조롱에 시달렸던 시절에, 복싱은 제게 몸의 평등, 신체의 자유를 경험하게 해 준 ‘신의 한 수’였습니다. 그 때 스스로 정한 체급이 슈퍼미들이었어요. 76.19kg은 슈퍼미들급 체급의 상한선이고요. 하여 닉네임으로 쓰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읽기도 어렵고 한 눈에 들어오지도 않기에 바꿉니다.

이에 ‘슈퍼미들’로 활동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한 번 잘 부탁드립니다.

2.
사람은 달라지지 않는다는 말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사람은 성장하고, 발전하며, 환경의 변화에 따라 전혀 다른 기질이 발휘될 수 있다는 사실엔 아마 누구도 반박하지 못할 거에요.

너무나 감사하게도 제겐 성장할 기회와, 발전할 동기와, 긍정적인 방향으로의 극적인 환경의 변화들이 있어 왔는데요,

그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발레리나 강수진 씨가 출연했던 방송 무릎팍 도사입니다.

은사님의 유언같은 엄청난 일이 아닌 그저 토크쇼 한 편에 엄청난 영향이라니, 우스꽝스러워보이실 수 있지만, 뭐 어떤가요. 사소한 동기도 크게 키워갈 수 있고, 거대한 비극도 언제든 무력화시킬 수 있는 힘이 인간의 위대함 아니겠습니까.

방송 자체는 별로였어요. 강호동이라는 인물과 강수진이라는 인물의 차이 만큼이나 강수진 씨의 출연이 이질적이었고, 1회분이면 될 내용을 굳이 그의 배우자까지 출연시켜 2회분으로 잡아 늘려놓은 인상도 있고요.

하지만 수십 년의 세월을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그의 삶의 방식과, 단 하루도 백 퍼센트 살지 않은 날이 없다고 자신의 삶을 설명하는 그 단단한 모습, 쌓아왔던 것들을 모조리 처음부터 다시 쌓아야 했던 무용수로서의 인고의 순간들이 제게 너무나도 극적으로 와닿았어요.

다시 볼 방법을 간절히 찾아다녔는데, 유튜브를 통해서도 해당 방송의 일부 구간을 볼 수 있도록 올려져있더라고요. 하여 공유드립니다.

[무릎팍도사 강수진 편]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966CE4FD72FEB1DC

3.
5월 말일입니다. 이제 더워지겠죠. 말일인데 주말이기도 해서 뭔가 매듭짓는 느낌이 강한 거 같아요. 뜻깊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17
113349 넷플-올드 가드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20.07.11 524
113348 오늘의 일기...(불금과 금요일) 안유미 2020.07.11 274
113347 [EBS1 스페이스 공감] 홍이삭 [3] underground 2020.07.11 291
113346 최근에 본 영화들과 [멀홀랜드 드라이브]. [9] 잔인한오후 2020.07.11 440
113345 뮤지컬 북 오브 몰몬 中 Making things up again (스포 유) [8] 얃옹이 2020.07.11 243
113344 장혜영 의원 “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습니다. “ [34] ssoboo 2020.07.10 2033
113343 저는 이번 일에 긍정적인 면도 있는거같아요 [4] 정해 2020.07.10 928
113342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죠. [37] 닉넴없음 2020.07.10 1498
113341 피해자분은 얼마나 불안할까요. [4] 하워드휴즈 2020.07.10 1028
113340 듀게는 성역이 아니고 정치적 올바름은 만능이 아닙니다 [11] 예상수 2020.07.10 1180
113339 명복은 안빕니다 [16] 메피스토 2020.07.10 1470
113338 비밀번호. [7] paranoid android 2020.07.10 577
113337 정치인과 현타, 그리고 그 극복 [4] MELM 2020.07.10 722
113336 야구를 무슨 재미로 보죠 [22] daviddain 2020.07.10 1015
113335 성격이 졸라 급하신 분들이 많으신거 같아요 [9] 정우 2020.07.10 1165
113334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을 치른다고요 ? ㅋㅋㅋㅋㅋㅋ [5] 수영 2020.07.10 1149
113333 안희정은 김지은한테 조문 문자를 보냈나? [4] Sonny 2020.07.10 979
113332 반도의 시사회 평이 안 좋군요 [1] 예상수 2020.07.10 687
113331 뒤숭숭하고 혼란스러운 아침입니다만 메피스토 2020.07.10 611
113330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