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게임잡담

2020.05.31 23:20

메피스토 조회 수:232

먼저 GTA 5...이 게임엔 트레버 필립스라는 캐릭터가 나옵니다. 

전에 언급했다시피 게임내 인물들이 가지는 범죄행위에 대한 죄책감이 한없이 제로에 수렴하는 게임이긴 한데......그 인물들 중에서도 이 캐릭터는 독보적입니다.

독보적이란 표현도 부족하고 광인, 싸이코 패스.............이것도 뭔가 부족합니다. 결이 다르다고 해야하나 걸어다니는 괴팍한 혼돈이라고 해야하나. 


걍 영상 하나 보시죠..(욕설-잔인함 주의)



영상속 인물은 심지어 해당 캐릭터의 성우분인지라 리얼함(...)이 더 살아있습니다..다 벗고 나오죠...? 저렇게 돌아다닐때도 있습니다-_-...


아무튼. 오늘 미션 중에 어떤 범죄조직 보스의 아내를 납치한 뒤 사랑에 빠진 이 캐릭터의 순애보적인 측면을 봤는데 이게 참 캐릭터 특징과 엮어보니 뭔가 기이한 개그코드가 되더군요.



* 엠파이어퍼즐이란 핀란드산 모바일 게임이 있습니다. 

구글에서 상위권에 막 위치하고 이슈가 되는............게임은 아니고. 한글화 되어있지만 걍 하는 사람만 하는 게임이에요.

유료 가챠게임 답게 어마무시 액수건 소액이건 결제는 반필수인 게임이고 저 역시도 몇달차이긴 하지만 이제까지 들이부은 돈이 이제까지 합쳐서 두자리입니다.

제 기준에선 꽤 많은 액수이지만.......그냥 한달에 수십~백만원 단위로 지르는 유저들이 가득한 게임이기도 하고요. 뭐 모바일 가챠겜이 다그렇지만. 


얼마전 같이 하자고 꼬신 친구를 오늘 세치혀로 설득해 첫현질을 하게 만들고 대신 뽑기까지 해줬는데 제가 가지고 있는 것보다 더 좋은게..

좋은건 엄청나게 낮은 확률로 나오고, 몇십만원씩 들여도 안나오는 경우가 허다한 가챠시스템에서....오늘 10개 정도 대신 뽑아줬는데 그 낮은 확률이 무려 2개가 나왔습니다.

아...지난 6개월 넘게 내가 쏟아부은 돈과 시간이 막 생각나면서 현타가 오는지라...하지만 다음달에도 지를수밖에 없겠지요.  



* 문명6는 그 명성이 무색하게 생각보다 안하게됩니다. 

에픽에서 무료로 뿌린게 DLC-확팩이 빠진 바닐라버전인데, 그래서 그런가봐요. 

게임자체가 재미있고 없고를 떠나 뭔가 완성되지 않은걸 하는느낌이거든요. 같은 맥락아래 얼마전 스팀에서 무료로 뿌린 쇼군2 토탈워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제를 하면 되긴하지만 이미 결제를 달마다 하고 있는 게임이 있는지라 2달째 놀고먹는 메피스토가 이거까지 지르기엔 죄책감이 척추를 훑고 지나가기에.....

아니.....죄책감도 죄책감이고 그 돈이면 얼마전 할인이 들어간 햄탈워 1,2 시리즈를 DLC까지 결제하겠다라는 생각도 들고, 근데 햄탈워는 돈 아니냐?라는 생각이 드는 악순환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5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1
113410 불황임에도 오르고 있는 것들을 체감하는 중 [12] 예상수 2020.07.16 1165
113409 조삼모사가 아닌 조사모삼이라 그나마... [3] 왜냐하면 2020.07.16 549
113408 [넷플릭스바낭] 한국산 10대 호러(?) 앤솔로지, '악몽선생'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20.07.16 523
113407 반티가 뭔지 학부모님만 알듯 [5] 가끔영화 2020.07.16 480
113406 골고루 쏟아지는 2차가해 [48] 메피스토 2020.07.15 2045
113405 김봉곤의 소설을 읽고서..추천해주세요... [4] SykesWylde 2020.07.15 833
113404 로앤오더 SVU가 아직도 하네요 [8] 딸기와플 2020.07.15 634
113403 그런데 박원순이야 친노 친문들한테도 인기없고 여권지지자들한테도 인기 없는데 [11] 잘살아보세~ 2020.07.15 1459
113402 [바낭] 피해호소인, 민주당, 미통당... [2] 가라 2020.07.15 779
113401 재회와 갱신, 상냥함과 친절함, 작가의 꿈 [1] 안유미 2020.07.15 386
113400 펜스룰, 상관관계와 인과관계 [35] Sonny 2020.07.15 1197
113399 해결의 의지가 없는 더민주 [6] Sonny 2020.07.15 807
113398 위키드 라이센 공연 오디션 떴네요 어휴..이게 몇년만인지 [4] 얃옹이 2020.07.15 315
113397 스마트폰으로 영상 찍을때 쓸 붐마이크 좀 추천해주세요 [2] 하마사탕 2020.07.15 266
113396 몇몇 깨어있는 시민들의 판단 중지 [11] 타락씨 2020.07.15 984
113395 박원순의 상습적인 성추행 사례가 ‘미필적’으로 폭로 되었어요 [21] ssoboo 2020.07.15 2196
113394 미투는 확고한 거의 역사적 방향이라 박시장에 대한 인간적 배려도 [6] 가끔영화 2020.07.14 739
113393 일이 돌아가는 꼬락서니 [5] 메피스토 2020.07.14 713
113392 <살아있다> 보고 왔습니다 (스포) [2] Sonny 2020.07.14 522
113391 고소전에 젠더특보에게 보고를 받으셨군요. [26] Lunagazer 2020.07.14 17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