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어제 뭐 먹었어' 14권

2019.01.02 16:49

겨자 조회 수:1341

리디북스 소개로는 '가정에서도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생생한 레시피'가 실려있다고 하는데 결코 그렇진 않습니다. 유즈코쇼, 참깨 소스, 다시마 차, 닭고기 맛 분말 시즈닝, 츠쿠다니, 치어, 누카도코, 참마, 참치 같은 게 아무데나 널려 있는 건 아니라구요. 이 만화 보고 저도 참깨 소스를 구매해봤지만, 참깨 소스가 있으면 다른 게 없는 식이라서 따라하기 솔찮더군요. 


초고령사회가 된 일본의 모습이 요모조모 드러나 있습니다. 9권에서 50대를 넘긴 주인공 카게이 시로는 14권에서 부모님과 같이 묘소를 보러 갑니다. 100만엔을 내면 온 가족 묘소로 업그레이드 해준다는 말을 듣기도 하구요. 도심 안에 영구묘소를 만드는 이런 비즈니스 모델은 이미 1994년에 구영한씨가 '나는 77세에 죽고 싶다'란 책에서 밝혀놓았는데, 이제 일본에서는 상용화되었는 모양이네요. 


변호사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들 역시 초고령화 사회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변호사 사무실 사장님은 슬슬 사무소를 뒷 세대에게 넘겨주고 싶지만 잘 되질 않죠. 새로 들어온 비서로 아이를 어느 정도 키우고 직장생활로 돌아온 엄마가 나오는데 이는 아베의 우머노믹스 (womenomics)를 연상하게 하는군요. 기존 비서는 버블 경제가 꺼져서 급히 돈을 벌게 된 맛집의 후계자로 나오구요. 그리고 베트남 경제가 성장중이라고 2호점을 만든다며 훌쩍 떠나는 미야케의 에피소드 역시, 저성장에 답답했던 일본인의 마음을 드러내는 것 같네요. 카게이 시로씨의 반찬 나눔 친구 토미나가 카요코씨는 초고령 사회에서 장모로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주네요. 란도셀 하나에 4만-5만엔 (40-50만원)을 하는데 그것도 많이 생산되지 않으므로 제때 제때 사야 한다고... 세상에... 


최근에 일본에 갔을 때, 어째 식료품 물가가 비싼 것 같다...? 사람들이 식재료를 아껴서 조리하는 것 같다...? 라고 생각했는데 과연 그런 것 같네요. 일본에서 싸다고 느낀 건 양배추 밖에 없었거든요. 물론 한국 물가도 싸지는 않지만요. 그리고 양념을 쓰는 데 주저함이 없네요. 설탕도 팍팍 들어가구요. 삼겹살 찜에도, 유부초밥에도 설탕을 꽤 많이 넣네요. 요시나가 후미는 전작 '사랑이 없어도 먹고 살 수 있습니다'에서도 음식에 대한 정열을 보여줬지만 여기서도 여전합니다. 특히 피낭시에 만들어먹고 남는 달걀 노른자로 까르보나라를 만든다든지, 반대로 까르보나라 만들고 나서 남는 흰 자를 어떻게 쓸 것인가를 자세히 제시하는 쪽글을 읽고 놀랐습니다. 이런 것까지 신경쓴단 말인가 하고요. 역시 '사랑이 없어도 먹고 살 수 있습니다'에서 만능 파에 대해서만 에피소드 절반을 바친 사람 답군요. 


p.s. 책 중에 보면 컷 배열이 잘못된 부분이 있습니다. 미용실 원장인 미야케 히로시가 베트남에서 돌아오기 직전, 켄지가 밥을 먹다가 미야키씨의 집으로 가려고 하는 장면이죠. 제 생각에는 그 페이지 전체의 컷이 위 아래가 바뀌었어요. (중간을 자른 다음 위 아래를 바꿔 배열해야함) 켄지가 먼저 상황을 설명하고 카게이 시로가 "괜찮냐"고 물어야 하는데 말이예요. 그리고 그 페이지, 그 후 페이지 보면 같은 컷을 재활용한 컷이 두 번 정도 나옵니다. 켄지가 서둘러 밥먹는 장면이 나오는 페이지에 카게이 시로의 얼굴 부분이 재활용이고, 망연자실한 미야케 히로시의 뒷 모습도 재활용이지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9
110790 조성용의 91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상 [6] 조성용 2019.02.19 996
110789 팟캐 <전진희의 음악일기> 아시는 분 계세요? [3] toast 2019.02.19 682
110788 [오늘의 영화] 붉은 거북 [5] underground 2019.02.19 373
110787 [바낭] 영화 '소공녀' 잡담. [4] 로이배티 2019.02.18 1180
110786 한국에서 중산층이 몰락하는 이유? 부의 양극화는 왜 갈수록 심해지는가 [5] 마당 2019.02.18 2551
110785 [오늘의 TV] 비밀의 왕국, 러빙 [1] underground 2019.02.18 388
110784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9.02.18 383
110783 이런저런 일기...(행복, 기대값, 점심번개) [1] 안유미 2019.02.18 637
110782 킹덤의 중독성 쩌는 대사 + 킹덤의 개그 [24] soboo 2019.02.17 2274
110781 리플리가 떠오르는 한 스릴러 작가의 거짓말 인생 [7] 페이지 2019.02.17 1538
110780 [벼룩] 일요일 밤의 2월옷 벼룩입니다 피뢰침 2019.02.17 430
110779 "행복하니?"라는 질문 [6] 어디로갈까 2019.02.17 1047
110778 보일러 설치 했습니다. [8] 칼리토 2019.02.16 990
110777 클-라식 계의 록 스타들 [4] 흙파먹어요 2019.02.16 908
110776 눈물나는 단편 애니메이션 Lost & Found (2018) [11] underground 2019.02.16 806
110775 Bruno Ganz 1941-2019 R.I.P. [11] 조성용 2019.02.16 487
110774 (강력 스포 주의)버닝 [5] 왜냐하면 2019.02.16 1080
110773 아이패드 프로 3세대 치명적? 오류 [4] soboo 2019.02.16 981
110772 극한직업과 킹덤의 어떤 배우들 그리고 괴랄한 좀비 케이크 [2] Bigcat 2019.02.16 1347
110771 세상이 나를 몰라 줄 지라도.. [6] 러브귤 2019.02.16 10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