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는 이도저도 아닌 느낌

2019.02.23 16:04

woxn3 조회 수:979

감독의 전작을 상당히 좋아하는 편입니다.

생각나면 틀어보고는 해요.

강한 캐릭터성이 돋보이고 특수한 직업의 디테일을 아주 잘 살린 직업물이기도 하고 장르 디테일이 뛰어난데다가 현지화 까지 잘 된 수작 아닙니까?

그 감독이 비슷한 카테고리를 건드린다니 기대가 많이 될 수밖에요.


결과물은 많이 아쉽네요.

세 줄기의 이야기가 하나로 엮이는 구성인데 만날일 없는 사람들을 억지로 모아둬서 서로 뻘쭘해 하는 느낌이었네요.

전작은 단순한 플롯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잘 살린데 반해 사바하는 플롯을 꼬아둔 것에 비해 드러나는 진상이 시시하기 그지 없었어요.

진상이 가지고 있는 선정성은 대단하지만 그런 사건을 만든 인물들의 목적이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것이었구요.

그들의 목적이 끔찍하고 절실하게 다가오려면 그 인물들의 사연이 충분히 몰입을 할 수 있어야 되잖나 싶은데 분위기를 잔뜩 잡아둔 것에 비해 맥빠지더라구요.

중반에 등장하는 의외의 인물 때문에 기껏 잡아둔 분위기가 와르르 무너지면서 뻔하디 뻔한 클리셰의 향연만 부각되었네요.

홍보에서나 초반에나 강렬한 이미지로 긴장하게 만드는 자매의 사연도 중심 이야기랑 그다지 어울리지 않았고 변죽만 울리다 사라지는 느낌이었어요.

중년에도 유지되는 이정재의 코트빨로 매듭되는 캐릭터랑 직업 디테일은 이번에도 꽤나 그럴싸 했는데 정작 하는 일은 아무 것도 없구요.


중반까지의 긴장감을 만드는 연출 테크닉이나 허름한 건물, 시골동네 같은 걸 비추는 화면의 질감, 분위기를 돋우는 음악 같은 것들이 이번에도 너무 좋았어서 더 아쉽네요.


그래도 다음 영화 기대할께요 감독님.

다음 번에는 원빈 정도 캐스팅해서 강동원, 이정재랑 한팀을 이루거나 싸우면 재밌지 않을까 그런 생각도 해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43
111102 신카이 마코토 신작 - 날씨의 아이 예고편 [1] 연등 2019.04.10 585
111101 숙명여대 총학 입장문 [25] skelington 2019.04.10 1659
111100 자아의탁이란 단어 그럴 듯 하군요 가끔영화 2019.04.10 366
111099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0 254
111098 머저리와의 카톡 3 (스탠리 큐브릭) [6] 어디로갈까 2019.04.10 727
111097 [국민청원]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 국민청원 [5] 왜냐하면 2019.04.09 658
11109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4.09 932
111095 이런저런 잡담...(시너지, 모닥불) [1] 안유미 2019.04.09 339
111094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9 359
111093 Seymour Cassel 1935-2019 R.I.P. 조성용 2019.04.09 201
111092 모털엔진 볼만한데 왜 본전도 못건졌을까 [3] 가끔영화 2019.04.08 780
111091 정준영 카톡 친구보다 김학의의 별장 친구들이 더 궁금하다. [3] 왜냐하면 2019.04.08 1244
111090 이제는 늙어서 내가 괜히 못 하는 것들 [13] 흙파먹어요 2019.04.08 1756
111089 봉준호 신작 기생충 예고편 [4] 연등 2019.04.08 1606
111088 이런저런 일기...(여행과 책임, 번개) [3] 안유미 2019.04.08 491
111087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8 192
111086 노회찬 의원 [6] 보들이 2019.04.08 1276
111085 신간『실용커피서적』북콘서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4] beirut 2019.04.07 486
111084 이수역 부근에 대한 질문 있어요. [1] 스위트블랙 2019.04.07 572
111083 잡담 - 세계최초, 체력방전, 당신과 꼭 사귀고 싶습니다 [2] 연등 2019.04.07 7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