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 선거

2020.05.20 12:57

칼리토 조회 수:980

사는 곳이 시골 아닌 시골이라.. 주소를 옛날 식으로 적으면 리로 끝납니다. 


리에는 뭐가 있다?? 논과 밭, 소.. 같은 것들이 있을 것 같지만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있구요. 어울리지 않게 이장이라는 역할(?)도 있습니다. 


며칠전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이장 선거 공고가 붙었길래 정말 지극히 충동적으로 후보 등록을 했어요. 이장이 담당하는 구역은 우습게도 우리 아파트 단지와 정확히 겹칩니다. ㅎㅎ


후보가 한명이면 무투표로 당선, 2인 이상이면 경선을 하는데.. 관리 사무소에서 전화가 왔네요. 전임 이장이 등록을 했다. 그래도 할거냐.. 


네.. 해야죠. 그랬더니 보통 3년 임기를 두번 연임 한다.. 그래서 전임 이장이 3년의 첫번째 임기를 마친건데.. 그래도 할거냐.. 


네.. 그게 무슨 상관인가요.. 해야죠.  그랬더니.. 세상 귀찮은 목소리로 알았다. 선관위를 열어서 진행하겠다 하더라구요. ㅎㅎ


그리고 어제부터 아파트 들어가는 입구와 엘리베이터에 이장 후보 두명의 얼굴과 이름, 선거 내용에 대한 벽보가 붙었습니다. 


재미있는게 다른 동네는 어떤지 모르겠는데.. 여기는 최저 투표 인원과 투표율. 이런 규정이 하나도 없나봐요. 그냥 다수 득표자가 이기는 방식.


막말로 전임 이장이 두표를 얻고 제가 한표를 얻으면 전임 이장이 되는 겁니다. 흠. 재미있죠?


이전 선거 결과를 모르지만..아마도 전임 이장이 친한 사람을 신임 이장으로 밀어주는 형태였을 거 같고.. 후보가 여럿이 아니면 무투표로 되었을  거 같아요. 


관심 가지는 사람이 없으면 이렇게 알음알음 대를 이어 물려주던 자리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어제 와이프랑도 이야기 했는데.. 대략 스무표 정도만 얻으면 당선권이 아닐까?? 예상을 해봤습니다. 되도 그만 아니어도 그만이지만.. 됐으면 좋겠네요. 


선거운동이라도 해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ㅎ 뭐..워낙에 조용한 아파트라.. 주민들이 투표장에 가지도 않을 거 같아 그게 문제지만.. 지더라도 아주 큰 표차로 지고 싶단 말이죠. 두표 세표 차로 지는 건 우습잖아요. 


올해는 이것 저것 새로운 일에 많이 도전하는 그런 운인가 봅니다. 결과가 나오면 다시 공유하기로 하고 이만. ^^ 


날씨 좋네요. 좋은 오후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113348 반도의 시사회 평이 안 좋군요 [1] 예상수 2020.07.10 687
113347 뒤숭숭하고 혼란스러운 아침입니다만 메피스토 2020.07.10 611
113346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산 사람에겐 산 사람의 일이 있으며, 무엇도 그리 쉽게 끝나지 않는다, 혹은 그래야 한다 [4] 타락씨 2020.07.10 913
113345 성추행 '의혹' 기사 몇개 정리 [6] Toro 2020.07.10 1480
113344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 될까요 말아야 될까요. [11] 잘살아보세~ 2020.07.10 1613
113343 너무 충격이 큽니다 [28] ssoboo 2020.07.10 3055
113342 박원순 시장님, 명복을 빕니다...하지만.... [3] 쇠부엉이 2020.07.10 1496
113341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8] 산호초2010 2020.07.10 1564
113340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 - 명복을 빕니다 [2] tomof 2020.07.10 798
113339 데이빗 린치의 알파벳 [1] daviddain 2020.07.09 358
113338 평일에 영화보기는 왜 힘든걸까요? [3] 하워드휴즈 2020.07.09 353
113337 서울 시장이 실종이라니 기이하군요 [11] 로이배티 2020.07.09 2268
113336 오늘의 잡담...(돈의 속성, 희석) 안유미 2020.07.09 273
113335 영화 밤쉘을 봤어요 [1] 발목에인어 2020.07.09 451
113334 유럽 내 이민자들에 의한 동양인(한국인) 인종차별적 "폭력" [16] tomof 2020.07.09 861
113333 Grazie Maestro daviddain 2020.07.09 153
113332 역시 N번방의 나라 [3] 메피스토 2020.07.09 795
113331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中 for forever (스포 유) [2] 얃옹이 2020.07.09 163
113330 [부고] ▶◀ 이복임 여사님 별세(김어준 총수 모친상). [25] Torque 2020.07.09 1114
113329 한동훈 사건의 심층보도가 없다니, 유투브 링크 [5] 산호초2010 2020.07.09 4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