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나오는 엑스박스 시리즈X, 플레이스테이션5 이야깁니다.



보통 게임 콘솔 기기는 6~7년 주기로 세대를 바꿔 신제품이 나오는데, 매년 신제품 발매의 해가 되면 엑박, 플스 팬보이들이 공성&수성전을 벌이며 커뮤니티를 초토화 시키는 게 그 동네의 아름다운 전통이죠. 올해도 당연히 마찬가지구요.



다만 이번의 경우엔 저번 세대와 입장이 정반대가 된 게 좀 웃깁니다.

엑스박스 원, 플레이스테이션4가 나올 땐 플스가 한층 나은 성능에 가격도 쌌어요.

이번엔 가격은 아직 비공개이지만 성능은 엑박쪽이 확실하게 낫고... 가격도 엑박쪽 수장이 '우리는 플스 가격에 맞출 수 있음ㅇㅇ'이라고 공언을 했으니 확실히 반대로 역전된 상황이죠.



그리고 더 웃기는 건 정말로 저번 세대 런칭 때 상황을 고대로 편을 바꿔 반복하고 있다는 겁니다.

당시에 구린 스펙으로 조롱당하던 엑박 팬보이들이 'ES램'이라는 엑박에만 있는 요소를 갖고 온갖 행복회로를 돌리고, 그걸 플스 팬보이들이 와서 놀려대고... 이런 분위기였는데. 이번엔 스펙 딸리는 플스 팬보이들이 '엑박보다 두 배 빠른 SSD'로 성능 역전이 가능할 거라는 행복회로를 돌리는 가운데 엑박 팬보이들이 그쪽 커뮤니티로 출장가서 컴퓨터 공학 개론을 설파하고 있는... ㅋㅋㅋㅋ



그런데 이런 싸움을 나름 오랜 세월 보고 있자니 그런 생각이 들어요.

아. 정말 이성이라는 건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그냥 감성의 합리화 도구일 뿐이구나.

'확증 편향'이라는 건 걍 인간 모두의 디폴트 스킬이고 사람마다 그걸 어느 정도 감추느냐의 차이가 있을 뿐이구나.

...뭐 이런 생각들이요.



보면 립서비스 내지는 홍보용 코멘트임이 분명한 발언들에 목숨을 걸고,

전체적 맥락을 보면 그게 그냥 팬들 듣기 좋으라고 해주는 말임이 뻔한데도 '니가 지금 전문가 말 무시하심?'이라는 식으로 반응을 하거나.

본인 바람과 어긋나는 부분들은 다 그냥 '미확인 변수' 취급하면서 바람에 맞는 부분들은 근거가 희박해도 상수로 취급하면서 싸우고...

뭐 다들 그러고 있거든요.



그래도 워낙 말도 안 되는 소리를 진지하게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거의 한 달 정도를 심심할 때마다 게이머 커뮤니티를 눈팅하며 즐거운(?) 시간 잘 보냈습니다만. (절대 끼지는 않습니다. 제 인생이 아까워서 그런 싸움 하는 곳엔 계정도 안 만들었어요. ㅋㅋ)

동시에 뭔가 인류에 대한 희망이 사라져가는 그런 느낌? 도 받고 그렇습니다. ㅋㅋㅋ 아니 정말 자기도 뭔 소리를 하는지 모르면서 확신에 찬 사람들이 어쩜 그리도 많은지.



그냥 글을 마무리해버리자니 좀 썰렁해서



가장 최근의 떡밥이었던 플레이스테이션5에서 돌아간다는 '언리얼엔진5'의 테크 데모 영상이나 올려봅니다.

참고로 실제 게임 아닙니다. 그냥 '이 정도까지 가능하다'는 걸 보여주는 기술 과시용 홍보 영상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113361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239
113360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96
113359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76
113358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701
113357 정의당의 미래(from 김두일) [24] 사팍 2020.07.12 890
113356 [아마존] 저스티파이드를 보고 있습니다 [13] 노리 2020.07.12 313
113355 죽음보다, 한 사람의 생존과 고통을 [10] Sonny 2020.07.11 1134
113354 죽음의 무도를 읽다가 [7] daviddain 2020.07.11 459
113353 맷데이먼 에밀리브런트 영화 컨트롤러에서 회장의 정체는 [1] 가끔영화 2020.07.11 364
113352 [넷플릭스바낭] 재밌게 봤지만 추천할 수 없는 드라마 '워리어 넌'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07.11 690
113351 [EBS1 영화] 장고 [16] underground 2020.07.11 352
113350 죽음, 죄, 장례, 조문 [21] 왜냐하면 2020.07.11 1067
113349 강남순 교수-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 열광적 '순결주의'의 테러리즘> [10] 닉넴없음 2020.07.11 1062
113348 갑자기 생각나는 지미 새빌 [4] 머루다래 2020.07.11 324
113347 어쨌거나 죽음은 안타까운 일이네요. [38] 파도 2020.07.11 1288
113346 넷플-올드 가드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20.07.11 524
113345 오늘의 일기...(불금과 금요일) 안유미 2020.07.11 274
113344 [EBS1 스페이스 공감] 홍이삭 [3] underground 2020.07.11 291
113343 최근에 본 영화들과 [멀홀랜드 드라이브]. [9] 잔인한오후 2020.07.11 441
113342 뮤지컬 북 오브 몰몬 中 Making things up again (스포 유) [8] 얃옹이 2020.07.11 2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