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 중에 주인공 스테판이 만들려는 밴더스내치 게임의 원작이 성경만큼 두꺼운데 아무래도 주인공의 선택에 따른 경우의 수를 모두 담으려니 그런 것이겠지요.
독자의 선택에 따라서 100페이지로 가라 150페이지로 가라 등등.
그런데 실제로 이런 컨셉의 책이 있을까요? 저는 들어 본 적이 없어 혹시 있을까 궁금해지네요.

해당 에피를 보고 난 감상은... 인터랙티브가 뭔 소용인가 창작자가 의도하는 스토리가 더 재밌으므로 결국 창작자가 원하는대로 따라가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게다 저는 작품에서 캐릭터에게 의문을 거의 가지지 않는 편인데, 윌 폴터가 연기하는 캐릭터는 그런 저에게도 정말 이상해 보이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3
111189 유상철에 대한 기억 [2] 보들이 2019.11.20 623
111188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179
111187 [넷플릭스바낭]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 영화 '지진새'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1.20 909
111186 아이리시맨을 보고(스포 조금있음) [8] 예정수 2019.11.20 540
111185 [꽃1- D160] 전시회 제목 정했습니다 :) [6] 젤리야 2019.11.20 261
111184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11.20 224
111183 x files 3-4 Clyde Bruckman's Final Repose 스포 유 질문 [2] james 2019.11.20 238
111182 이런저런 잡담...(쇼케이스의 비용) [1] 안유미 2019.11.20 379
111181 이런저런 살림잡담 [4] 메피스토 2019.11.19 443
111180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520
111179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914
111178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454
111177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74
111176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6
11117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731
111174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69
111173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511
111172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930
111171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95
111170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4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