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스윙키즈를 보고

2018.12.31 01:15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892

1. 나름 호평을 받은 작품이라 관심갖고 있긴 했는데..선뜻 보진 않고 있다가..담해 메박VIP가 간당간당해져서 급하게 보게 되었지요



2. 보고난 후 소감은 80프로 재밌고 20프로 별로..



3. 좋았던 이유는..이 영화는 탭댄스춤이라는 소재를 통해 일단의 보통사람들이 답답하고 비참한 현실을 뚫고 나가는 힘을 얻게 되는 걸 제대로 보여줬기 때문입니다..구질구질하게 말로 풀거나 하질 않고 춤과 음악이 가진 힘으로 승부하는 정공법이 좋았어요..흐름도 빠르고 강렬한 재즈같았구요



4. 배우진도 리드롤과 조역 그리고 반전을 맡은 배우들까지 빠짐없이 좋았고..외국배우들 쓰면 늘 서프라이즈필 나던 한국영화였는데 여기선 그나마 한국배우들하고도 겉도는 느낌없이 잘 했던 것 같아요



5. 하지만 클라이막스에서 갑자기 모든 게 꼬이더니 그러고 급작스럽게 점프를 해버려서 뭐 이렇게 끝나지하는 아쉬움이..마치 계주를 잘 뛰던 팀이 갑자기 마지막에 엎어져서 경기를 놓치는 아쉬움같은게..들더군요..저는 정말 클라이막스는 다시 만들었으면 좋겠어요..너무 허무해서..이게 뭐야하는 아쉬움이



6. 박혜수 배우는 정말 매력적입니다. 대성할 것 같아요..노래도 잘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8
110767 이런저런 이슈들 메피스토 2019.02.16 337
110766 ‘꽃피는 봄이 오면’을 연출한 류장하 감독이 별세했다는 군요 [1] 연등 2019.02.15 688
110765 갈라진 세계라고 해도 [13] 칼리토 2019.02.15 1155
110764 동시 '비밀번호' [3] 영화처럼 2019.02.15 823
110763 잡담 - 실업률 9년래 최고치, 관둬야 하는 것 [2] 연등 2019.02.15 951
110762 버닝썬 클럽 카르텔 사건. 파면 팔수록 급이 다른 사건이군요. 귀장 2019.02.15 929
110761 [스포일러!!!] 덱스터 다 봤어요. [1] 가라 2019.02.15 497
110760 점심 회식 자주 하세요? [10] 가라 2019.02.15 972
110759 부르마와 프리자가 드래곤볼 7개를 모으는 이유 [5] 가끔영화 2019.02.15 823
110758 개봉영화 기대작 -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14] Bigcat 2019.02.15 1391
110757 안희정 재판이 “존나 병X같은 재판”이라는 개소리 [7] soboo 2019.02.15 1417
110756 [회사바낭] 인터넷에는 다들 회식 싫어하는데.. [22] 가라 2019.02.15 1511
110755 아카데미상과 배급사와의 관계 [2] SnY 2019.02.14 514
110754 넷플릭스 언어 공부 크롬앱 [1] 어제부터익명 2019.02.14 1003
110753 하늘이 두려웠기에 더 절실했던 [1] 가끔영화 2019.02.14 439
110752 언제까지 결혼, 연애 타령이나 할건가? [19] 귀장 2019.02.14 1589
110751 주요 사회적 금기에 대한 OECD 34개국의 방침이란 자료인데 이거 맞다면 정말 놀랄노자네요?! [6] 귀장 2019.02.14 1316
110750 이런저런 잡담...(빌버, 안희정, 미투) [20] 안유미 2019.02.14 1758
110749 이번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작 일부 리뷰 [3] SnY 2019.02.14 370
110748 증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2.14 5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