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개인으로 살기

2019.01.01 10:30

어디로갈까 조회 수:1041

 1. 세상에 저와 같은 사람만 있었다면, 이 추위를 견디게 해주는 난방기나 여름에 얼음을 만드는 냉동고,  거대한 몸체로 고공을 나는 비행기 따위는 인류의 역사에 등장할 수 없었을 거에요.
그렇지만 세상에 저와 같은 사람만 있었더라도, 인류가 생활의 방편이 없어서 멸절했을 것 같지는 않아요.
훨씬 덜 스펙터클하고 덜 재미있는 삶이었겠지만, 아마도 인류는 식탁과 침대 정도는 갖출 수 있었을 것이고, 아마도 해 뜨는 방향과 해 지는 방향 정도는 살폈을 것이고, 아마도 대부분의 시간을 턱을 괴고 앉아 이런저런 생각에 조용히 정신을 빼앗기다가 갔을 거에요.

그러나 인류는 저와는 다른 사람들로 이루어져 있기에 저는 남들이 만든 비행기를 타고 바다를 건너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고, 귀로는 수십 년 전 카잘스가 연주한 바흐를, 눈으로는 인터넷을 통해 오늘 하루 세계에서 일어난 시시콜콜한 뉴스들을 접하고 앉아 있습니다.
고마운 일이죠. 하지만 어떤 기술과학만은 끝내 거부하며 살다 가고 싶습니다.
가령 저는 휴대폰을 정당하게 없앨 궁리를 하루에도 몇번 씩 하곤해요.  이 생각을 슬핏 드러낼 때마다 이기적이라는 비난 폭탄이 쏟아지죠.
몇년 전 휴대폰 구입을 미루고 미루다 상사 한 분으로부터 폰을 구입할래, 사표를 쓸래, 라는 협박까지 받아봤답니다. 
하지만 뭐, 소신 있는 미개인으로 사는 것도 나름대로 주제가 뚜렷한 삶이라고 생각하며 여러 부분에서 꿋꿋히 버티며 살고 있어요.

조금 전, 선물로 받아 사용하던  쥬서기가 그 명을 다하고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다시 장만할 생각은 장난으로도 하지 않을 거니까, 제 삶에서 확실히 하나의 문명이 사라져버린 것이죠.

 
2. 새벽에 BBC가 제작한 '새의 사계'에 관한 다큐필름 파일을 보게 됐어요. 
새들의 여러 속성을 보여줬는데, 그 중 하나가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미 매가 자리를 비운 틈에 어미 어치(jay)가 매의 둥지를 습격하여 새끼들을 다 죽여놓고 가는 장면이었어요.
해설에 따르면, 매의 새끼가 크면 자신들에게 위협이 될 것을 예상하고, 어치가 미리 화근을 제거하는 일종의 방어본능이라더군요.
매는 다른 새들을 압도하는 사나운 새라고 생각하고 있었기에, 그 장면은 말할 수 없이 놀라웠습니다. 
한참을 생각해도 뭐라고 말할 수 없는, 그런 장면이었어요.
인간의 삶만 그런 게 아니라, 생태계는 역설과 아이러니, 집착과 맹목으로 흘러가고 있는가 봅니다. 
세계는 무겁고 깊어요. 언제, 어디에서 의미의 반전이 일어날지 짐작할 수 없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55
110780 [벼룩] 일요일 밤의 2월옷 벼룩입니다 피뢰침 2019.02.17 430
110779 "행복하니?"라는 질문 [6] 어디로갈까 2019.02.17 1047
110778 보일러 설치 했습니다. [8] 칼리토 2019.02.16 990
110777 클-라식 계의 록 스타들 [4] 흙파먹어요 2019.02.16 908
110776 눈물나는 단편 애니메이션 Lost & Found (2018) [11] underground 2019.02.16 806
110775 Bruno Ganz 1941-2019 R.I.P. [11] 조성용 2019.02.16 487
110774 (강력 스포 주의)버닝 [5] 왜냐하면 2019.02.16 1080
110773 아이패드 프로 3세대 치명적? 오류 [4] soboo 2019.02.16 981
110772 극한직업과 킹덤의 어떤 배우들 그리고 괴랄한 좀비 케이크 [2] Bigcat 2019.02.16 1347
110771 세상이 나를 몰라 줄 지라도.. [6] 러브귤 2019.02.16 1029
110770 이해할 수 없는 일들 5 [7] 어디로갈까 2019.02.16 1340
110769 법 법 법 [3] 사팍 2019.02.16 442
110768 [오늘의 영화] 내셔널 갤러리, 살아남은 아이, 달콤한 인생 [5] underground 2019.02.16 562
110767 이런저런 이슈들 메피스토 2019.02.16 337
110766 ‘꽃피는 봄이 오면’을 연출한 류장하 감독이 별세했다는 군요 [1] 연등 2019.02.15 688
110765 갈라진 세계라고 해도 [13] 칼리토 2019.02.15 1155
110764 동시 '비밀번호' [3] 영화처럼 2019.02.15 823
110763 잡담 - 실업률 9년래 최고치, 관둬야 하는 것 [2] 연등 2019.02.15 951
110762 버닝썬 클럽 카르텔 사건. 파면 팔수록 급이 다른 사건이군요. 귀장 2019.02.15 929
110761 [스포일러!!!] 덱스터 다 봤어요. [1] 가라 2019.02.15 4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