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칼 라거펠트의 죽음으로 인해, 누구도 대체 불가능할 것 같은 샤넬 디자인의 행방은 어디로 갈 것인지는 제가 알 바 아니지만,

그의 고양이 상속과 거취가 궁금하다고 댓글 썼다 지웠습니다.


전에 보헤미안 랩소디 볼 때도 프레디의 노래 만큼이나 고양이들 실컷 구경하는 것도 너무 즐겁고 행복했는데,

칼 라거펠트의 서브브랜드에서 신축성 제로의 자비없는 옷이나 입어봤지 그가 고양이를 키우는지 개를 키우는지

알 턱이 없던 저에게, 칼 또한 애묘인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니 이번에도, 역시 고양이구나! 싶네요.


장르불문 하고 전부 그랬다는 건 아니지만, 왜 많은 예술가들이 고양이에 열광했는지 제가 최상급 집사는 아니지만

우리 고양이 대신 죽을 수도 있다고 막연히 생각하는 저로서는 반갑기도 하고 동시에 여전히 다 알 길 없는 고양이의

매력은 대체 뭘까 싶어요. 물론 세상에서 제일 예쁘게 생기고 매력적인 동세를 가진 생명체라는 건 알겠지만요.


늘 그렇듯 내가 만든 우여곡절과 타의에 의한 번거로움 가운데서 밥벌이 하고 성과를 내며 근근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작년 겨울에 비해 날씨가 많이 춥지 않아서, 쇼핑카트에 담아만 놓은 롱패딩이 벌써 세 번째 주문취소가 되는 걸 보면서

봄을 기다리고 있어요.


프레디나 칼처럼 천재도 부자도 아니어서 물려줄 것은 없겠지만, 겨울 내내 전기난로 앞에서 번갈아가며 배 쬐고 등 쬐고


엉덩이 쬐면서 애기울음소리 내던 우리 고양이랑도 사이좋게 잘 살고 있습니다.


99C123425C6D0CB125284B

99A002425C6D0CB830C0B2

99D62C425C6D0A8B023C74

99F768425C6D0CC32CBB62

997B323D5C6E08E82E832D

990D4F4A5C6E033913F5C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86
111011 이런저런 일기...(무소유, 확립) [2] 안유미 2019.03.27 361
111010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7 252
111009 한밤의 유튜브 플레이리스트. 크루앙빈부터 톰 웨이츠까지. [2] dazedandconfused 2019.03.26 396
111008 멋진 풍광이 나오는 영상물 추천좀 부탁드려요 [4] 무한대 2019.03.26 501
111007 이런저런 일기...(사이클, 이민) [2] 안유미 2019.03.26 596
111006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6 257
111005 절벽을 따라 걷기 [2] 어디로갈까 2019.03.26 651
111004 [채널CGV 영화] 로건(Logan, 2017) [21] underground 2019.03.25 1104
111003 다이어트, 간헐적 단식 & 지역모임 [3] skelington 2019.03.25 919
111002 이런저런 일과...(청첩장, 화요일번개) [1] 안유미 2019.03.25 453
111001 부모님이 나중에 없으면 [8] 무한대 2019.03.25 1239
111000 (바낭)괴이한 꿈 [5] 흙파먹어요 2019.03.25 586
110999 Larry Cohen 1941-2019 R.I.P. [2] 조성용 2019.03.25 1062
110998 북경 잡담 [6] 칼리토 2019.03.25 908
110997 이런저런 하루...(노량진, 오아시스, 기회) 안유미 2019.03.24 488
110996 원 네이션 보신 분? [6] 가을+방학 2019.03.24 462
110995 한 고등학교의 <에이리언> 연극 [4] 부기우기 2019.03.24 735
110994 [기사 펌] 데이비드 호크니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4 852
110993 봄이 오나 봄 가끔영화 2019.03.24 278
110992 [바낭]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러브, 데스+로봇' 잡담 [11] 로이배티 2019.03.24 21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