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8 정주행 중인데

2019.02.21 21:52

soboo 조회 수:996

 킹덤덕에 넷플릭스 외드의 세계에 본격 입문해서 ‘기묘한 이야기’ 시즌1,2를 끝내고 셜록 시즌1.5시즌을 거처 

 센스8을 어제 상해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부터 시작해서 벌써 시즌1 후반부에요.


 센스8은 넷플릭스가 아니었으면 존재할 수 없는 작품이었을거 같습니다.

 아무리 워쇼스키 자매라해도 어떤 미친 제작자가 이런 말도 안되는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 있었겠어요!

 가히  21세기 인류학의 보고서라 하고 싶군요.


 시카고, 센프란시스코, 런던, 베를린, 봄베이, 서울, 나이로비, 멕시코시티.... 7개국 8개도시의 풍광이 교차되어 보여지는 것만으로도

 아찔한 재미가 있습니다. 


 아,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스토리에 단역으로 등장하는 한국 배우들이 하나같이 드라마나 영화의 주연급들이라 놀랬습니다.

 차인표는 변호사로 나와 대사도 얼마 없이 그냥 씩씩대는 장면 하나였고 마동석은 더 스치듯이 나와 배두나에게 쥐어 터지고 사라집니다.

 혹시 다른 도시 배경의 스토리 라인에서도 이런가요? 아니면 유독 한국 캐스팅 디렉터 혹은 매니저만 열일 한걸까요?


그런데 엄청난 대작이면서도 진입장벽이 만만치 않네요. 

문화적 관습적 저항감, 위화감 같은게 없다해도 너무 많은 공간들과 사건 그리고 인물들이 복잡하게 얽히는 바람에 

저 위에 열거한 도시들과 주요 인물들이 명확하게 그려지기 시작하기 전과 후가 달라집니다. 


그런데 듀게에서 센스8과 관련한 코멘트를 본거 같은데 정작 검색을 하면 걸리는게 하나도 없군요;

이럴리가 없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6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73
111190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501
111189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518
111188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305
111187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428
111186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535
111185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531
111184 오늘의 화보 약간 [2] 스누피커피 2019.11.29 400
111183 정준영 6년 너무 형량이 작네요. [15] 얃옹이 2019.11.29 1744
111182 황교안씨 8일단식 종료 [11] 정우 2019.11.29 1060
111181 드러난 전쟁, 쿠데타 음모에 놀랍도록 조용한 머저리들 [6] 도야지 2019.11.29 842
111180 나경원씨는 원내대표 추대는 물건너 간 것 같습니다. [1] 가라 2019.11.29 749
111179 이런저런 일기...(불금,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11.29 310
111178 시간에 대한 斷想... [1] 지나가다가 2019.11.29 343
111177 [채널CGV 영화] 다키스트 아워 [6] underground 2019.11.28 396
111176 미군 철수하면 큰일 나나? [7] 듀나회원 2019.11.28 741
111175 (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18] chu-um 2019.11.28 862
111174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974
111173 스포일러] 노팅힐 [19] 겨자 2019.11.28 861
111172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451
111171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6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