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8 정주행 중인데

2019.02.21 21:52

soboo 조회 수:949

 킹덤덕에 넷플릭스 외드의 세계에 본격 입문해서 ‘기묘한 이야기’ 시즌1,2를 끝내고 셜록 시즌1.5시즌을 거처 

 센스8을 어제 상해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부터 시작해서 벌써 시즌1 후반부에요.


 센스8은 넷플릭스가 아니었으면 존재할 수 없는 작품이었을거 같습니다.

 아무리 워쇼스키 자매라해도 어떤 미친 제작자가 이런 말도 안되는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 있었겠어요!

 가히  21세기 인류학의 보고서라 하고 싶군요.


 시카고, 센프란시스코, 런던, 베를린, 봄베이, 서울, 나이로비, 멕시코시티.... 7개국 8개도시의 풍광이 교차되어 보여지는 것만으로도

 아찔한 재미가 있습니다. 


 아,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스토리에 단역으로 등장하는 한국 배우들이 하나같이 드라마나 영화의 주연급들이라 놀랬습니다.

 차인표는 변호사로 나와 대사도 얼마 없이 그냥 씩씩대는 장면 하나였고 마동석은 더 스치듯이 나와 배두나에게 쥐어 터지고 사라집니다.

 혹시 다른 도시 배경의 스토리 라인에서도 이런가요? 아니면 유독 한국 캐스팅 디렉터 혹은 매니저만 열일 한걸까요?


그런데 엄청난 대작이면서도 진입장벽이 만만치 않네요. 

문화적 관습적 저항감, 위화감 같은게 없다해도 너무 많은 공간들과 사건 그리고 인물들이 복잡하게 얽히는 바람에 

저 위에 열거한 도시들과 주요 인물들이 명확하게 그려지기 시작하기 전과 후가 달라집니다. 


그런데 듀게에서 센스8과 관련한 코멘트를 본거 같은데 정작 검색을 하면 걸리는게 하나도 없군요;

이럴리가 없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05
111077 산불 [2] Bigcat 2019.04.06 651
111076 [옥수수 무료영화] 가버나움 [6] underground 2019.04.06 693
111075 스타트렉 디스커버리 시즌2 [4] 노리 2019.04.06 582
111074 오래된 연인들을 위하여 [4] 어디로갈까 2019.04.06 784
111073 [EBS1 영화] 아비정전 [1] underground 2019.04.05 569
111072 이런저런 일기...(짜내기) [1] 안유미 2019.04.05 562
111071 고성 산불이 어마어마하다네요. [2] 가을+방학 2019.04.05 1364
111070 감기(영화) [2] 왜냐하면 2019.04.04 632
111069 오늘의 홍콩 무비 스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4 886
111068 이런저런 대화, 일기...(1월 2일) [1] 안유미 2019.04.04 404
111067 [듀나IN[ 키우기 재밌는 좀 신기한 식물 있을까요? 너무 크지 않은 것... [5] 뻐드렁니 2019.04.04 754
111066 손에 아무것도 안 잡히네요. 창원성산. [6] MELM 2019.04.03 1809
111065 사랑하는 사람들하고만 있고 싶어요 [10] 산호초2010 2019.04.03 1311
111064 양배추를 안먹고 오래 놔두니 이렇게 되는군요 가끔영화 2019.04.03 786
111063 [플레이리스트] 2019년 4월 3일 수요일. 어떤 가요들. dazedandconfused 2019.04.03 279
111062 샤잠!을 보고(약 스포) [5] 연등 2019.04.03 1144
111061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3 294
111060 경멸과 동정 [7] 어디로갈까 2019.04.03 1315
111059 김윤석 감독의 미성년을 보고(약 스포) [1] 연등 2019.04.02 1496
111058 [EBS2 과학다큐] 인간의 몸 (8부작) [1] underground 2019.04.02 10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