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적인 액션신들 다 좋았습니다. 적절한 날렵함, 적절한 무게감, 적절한 CG 등등.

새로운 악당의 디자인;골격형과 액체형이 구분되는 디자인도 좋았고, 배우자체가 좋았어요.

터미2편이 떡대의 T-800과 민첩한 외모의 T-1000간 대결이었는데,

Rev-9은 배우자체가 몸이 은근히 좋아서인지 듬직함도 있고, 한편론 얼굴이 날카롭게 잘생기기도 했고요.  



* 이걸 제외하면 여러모로 아쉽더군요. 캐릭터 설정이나 전개도 갸웃갸웃하게되는게 있고 무엇보다 사라 코너에 대한 예의(?)는 없더군요.


이 시리즈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인 사람을 마치 잔소리쟁이 할머니 대하듯해요.

보는사람이 다 민망할정도로 면박을 주는데, 영화 상징적인 의미도 그렇지만 영화내적으로도 자기들 목숨을 구해준 사람을 그렇게 대접하면 안되죠.

더군다나 사라코너는 단순히 '자기들 생명을 구해준 나이많은 여자'가 아닙니다. 이미 유사한 경험을 했기에 이일에 대해 누구보다 잘알고있지요.

존중받아 마땅하고 귀기울여야 마땅한데, 너무 막무가내로 대합니다.


특히 그레이스란 캐릭터는 문제가 많게 느껴져요. 사라 코너를 막대하는 주범인데다가, 하는 짓들이 그냥 힘쎈 동네 양아치입니다.

사람들에게 해를 입히는게 문제가 아니에요. 이 영화 시리즈에서 죽어나가는 사람들은 전부 억울한 사람들이죠.

기존 시리즈들의 터미네이터들은 사람들을 죽이거나 때리는데 일말의 망설임이나 죄책감이 없어요.

오히려 이런점이 임무완수라는 목표만을 가진 기계라는 이들의 정체성을 설명해주죠.


그런데 그레이스는...인간이잖아요? 감정이 없는 싸이코 패스도 아닌데, 임무때문에 급하고 방해하는 자들을 얼른 제압해야하는건 알겠는데, 그래도 뭔가 찜찜하단말이죠



* 유툽보면 아놀드와 사라코너 인터뷰 영상들이 몇개씩있는데, 참. 세월 많이 흘렀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111199 좀 닮은 것 같아요. [4] 왜냐하면 2019.11.21 403
111198 다알리아 사진 모음 [6] 젤리야 2019.11.21 455
111197 오늘의 영화 자료 [1] 스누피커피 2019.11.21 156
111196 황교안씨는 핵심 측근에게 속고 있는 것 같아요. [21] 가라 2019.11.21 1561
111195 존버닥터, '내가 손주가 있을까요' [6] 겨자 2019.11.21 756
111194 뱃살둘레를 정기적으로 재어보시나요? [15] 산호초2010 2019.11.21 834
111193 아이리시맨 보고 [3] mindystclaire 2019.11.21 582
111192 상두야 학교가자 보고 있는데 [3] 가끔영화 2019.11.20 439
111191 아이리시맨 한국 흥행은 힘들 것 같네요(편견이 들어간 스포 약간) [5] 김돌김 2019.11.20 827
111190 코레일 파업 단상 [4] 예정수 2019.11.20 599
111189 유상철에 대한 기억 [2] 보들이 2019.11.20 623
111188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179
111187 [넷플릭스바낭]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 영화 '지진새'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1.20 911
111186 아이리시맨을 보고(스포 조금있음) [8] 예정수 2019.11.20 540
111185 [꽃1- D160] 전시회 제목 정했습니다 :) [6] 젤리야 2019.11.20 261
111184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11.20 224
111183 x files 3-4 Clyde Bruckman's Final Repose 스포 유 질문 [2] james 2019.11.20 238
111182 이런저런 잡담...(쇼케이스의 비용) [1] 안유미 2019.11.20 379
111181 이런저런 살림잡담 [4] 메피스토 2019.11.19 443
111180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5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