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에 한파가 왔습니다. 이런 날씨에 HBO에서는 'The day after tomorrow'를 틀어주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선정 한 게 누군지 냉소적인 유머센스를 갖췄네요. 밖은 한없이 춥지만 기름 때면서 불안한 마음으로 영화를 보라는 건가요. 제이크 질렌할이 최고로 젊고 멋졌을 때 데니스 퀘이드와 같이 부자 역할로 나왔습니다. 아시다시피 이 작품에서는 한파가 사람을 쫓아오는 장면이 기가 막힙니다. 또 도서관에서 구텐베르그 성경 초판을 들고 구조헬기 타는 장면이 나오죠. 마지막으로 미국인들이 멕시코에 국경 열어달라고 아우성하는 장면도 명장면이죠. 


올 2월에 시카고에서는 캔디스 페인이라는 여성이 호텔 방을 서른 개 예약해서 집없는 사람들이 잠깐 묵도록 했어요. 이게 시카고의 고질적인 문제인데 갑자기 한파가 다가오면 홈리스들이 얼어죽어요. 홈리스 뿐 아니라 전기 요금, 가스 요금을 감당할 수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 추운 집에서 덜덜 떨고 있다는 소식이 들립니다. 한편 여름에 각별히 더운 도시에서는 에어컨을 켤 수 없어서 열사병으로 사람들이 죽는다고 하더군요. 


설국열차를 소개하던 영화사 브로셔를 보면, 설국열차는 원래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장소를 지나게 되어 있다고 기술하고 있어요. 크리스마스엔 여기를, 하지엔 저기를 지나는 식이죠. 이 설명을 보고 대단히 감탄했었죠. 왜냐하면 영국을 여행하면서 가디언을 읽었는데, 영국/유럽 부자들이 계절에 따라서 이동하면서 살고 있다는 내용이 실려있더군요. 여름에는 덜 더운 지역에서 삼개월 살고, 겨울에는 덜 추운 지역에서 삼개월 사는 식이죠. 강력한 연금 혹은 자산이 있는 사람들이죠. 계절에 따라 자기 몸이 버티기 쉬운 지역으로 옮겨 살 수 있는 계급이 있고, 같은 지역에서 머물면서 설국의 한파와 기관차의 열기에 노출될 수 밖에 없는 계급이 있다는 거죠. 설국열차의 세계는 공평하게 춥지요만, 기후변화로 인해서 앞으로 인간이 살기 힘든 지역과 살 수 있는 지역이 나뉘게 될 수도 있다고 하죠.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좋아해본 적은 없어요. 박찬욱 감독과는 달리 캐릭터들 사이에 유혹이란 게 없고, 보고나면 선동당한 느낌이예요. 하지만 이 사람은 시대의 징조를 잘 읽어요. 우리는 좋든 싫든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는 평가가 결코 과장이 아니예요. 이 사람에게 중국으로 가서 테크놀로지 디스토피아를 그려보라고 하면 끝내주는 작품이 나올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45
111467 [넷플릭스바낭] 엠마 스톤의 블랙코미디 시리즈 '매니악'을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2.27 650
111466 [스포일러] 드라마 '실리콘 밸리' 단평 [9] 겨자 2019.12.27 542
111465 캣츠는 왜 그랬을까 [14] 티미리 2019.12.27 1133
111464 유튜브 컨텐츠의 생애주기 [4] 어제부터익명 2019.12.27 578
111463 문화의 날에 본 영화 '백두산'(노 스포) [1] 왜냐하면 2019.12.26 431
111462 [넷플릭스] 너의 모든 것 (You) 2시즌을 시작했습니다. [9] Lunagazer 2019.12.26 595
111461 김동조 트레이더를 아세요? [11] Joseph 2019.12.26 1122
111460 [바낭] 학교생활기록부 [14] 로이배티 2019.12.26 565
111459 David Foster 1929-2019 R.I.P. [2] 조성용 2019.12.26 392
111458 뭉쳐야뜬다 번지점프 왜 여성들이 훨씬 겁이 없을까 [8] 가끔영화 2019.12.25 948
111457 [바낭] 메리 크리스마스:) [7] skelington 2019.12.25 434
111456 [벼룩] 성탄절의 포근한 겨울옷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12.25 340
111455 이런저런 일기...(리수, 크리스마스, 모임) [1] 안유미 2019.12.25 377
111454 [KBS1 발레] 호두까기 인형 [3] underground 2019.12.25 356
111453 [스포일러] 스타워즈: 더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단평) [7] 겨자 2019.12.25 749
111452 여행과 변곡점 [13] 어제부터익명 2019.12.25 701
111451 [바낭] 말머리 그대로의 잡담 몇 가지 [18] 로이배티 2019.12.25 927
111450 [캣츠] 저세상 영화입니다... 충격과 공포! [16] maxpice 2019.12.24 1706
111449 당신은 온라인에서 삶을 살게 됩니다. 매너를 지키는 걸 잊지 마세요. [7] 어제부터익명 2019.12.24 875
111448 듀게 분들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8] 튜즈데이 2019.12.24 3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