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생각이며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늙은 남성이 기득권층이고 비리가 많으니 

죄를 저지르지 않았어도 생물학적인 늙은 남성(79년생 기준)들은

미리 제재(또는 기회의 박탈)를 가해야 하느냐?

아닙니다.


누군가를 채용할 때는 성별 연령이 아닌 개인의 능력을 보는게 이상적입니다.


 듀나님의 트윗 프듀사건의 교훈- 늙은 남자에게 권력을 주지 마요는

따라서 동의할 수 없는 말입니다.


하지만 여성에게 주어진 기회가 불균등하다면

또 그 원인 중에 독박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 등이 있다면

사회적 인식을 바꾸는 것부터 남녀의 육아휴직 문제까지

여러방면에서 공정성을 회복하기 위한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기득권층인 늙은 남성 집단에 대해 싸잡아 욕을 해도 되느냐?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어느 정도까지는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저 위의 트윗을 욕이라고 생각하면 그냥 볼멘 소리 정도고 욕이라고 하기도 뭐합니다만 

딱히 그 말에 의미부여해서 정당화시킬 필요도 없습니다.

저런 말이 단순한 볼멘소리에서 의미를 가진 비판으로 

변모하는 건 위험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정확하게는 범죄를 저지른 당사자만을 욕하는게 공정하고 

차별 혐오 표현에 민감한 입장이라면 저런 말은 쓰지 않는게 옳다고 생각합니다.


저 트윗에 불쾌해할 수 있느냐?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봅니다.


늙은 남자 관련 아래 게시물 논쟁에 말이 너무 많았습니다.

또 대댓글이 달리는 걸 보니 감정에 휩쓸렸습니다.

상대방을 기분 나쁘게 하려고 하는 말들은

논지를 흐리고 감정싸움으로 이어져서 의미가 사라진다고 봅니다.


룸살롱과 호빠 문제 남녀 성접대의 문제는 또 별개의 문제인데

이 둘을 비중상으로 동등하다 말한 적 없으나 

여성도 이럴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 만으로 불쾌했거나 우스웠다.

사과드립니다. 


남성들의 룸살롱 접대가 압도적인 것을 부정하느냐?

인정하고 타파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남성'이라고 싸잡아 '비판'하면 안 되느냐?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72
111493 스포일러 리뷰: 스타워즈 9 the rise of skywalker, 이 동영상에 비교하면 지금까지의 [4] googs 2019.12.29 588
111492 34번가의 기적이 나탈리 우드 영화만 오래된게 아니고 94년작도 오래 [1] 가끔영화 2019.12.29 206
111491 공수처장 선발 과정에 대한 오해가 참 많네요 [4] 표정연습 2019.12.29 712
111490 송가인과 태극기부대 [4] 어제부터익명 2019.12.29 1420
111489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1] theforce 2019.12.29 461
111488 캣츠......노후자금의 중요성에 대해 설파하는 영화 [2] 안유미 2019.12.29 879
111487 (바낭) 캣츠를 보고 왔어요 [6] 샌드맨 2019.12.28 673
111486 [바낭] 펭수 캘린더 빨리 사세요 [2] skelington 2019.12.28 757
111485 [듀9] 페이스북 광고 시스템에 대한 의문 [8] 로이배티 2019.12.28 375
111484 연말을 맞아 다시 본 반지의 제왕 3부작+ 벌새 [12] 노리 2019.12.28 625
111483 고흐, 영원의 문에서 를 봤어요. [6] 티미리 2019.12.28 486
111482 " 포드 VS 페라리" (스포!!!!!) [3] 산호초2010 2019.12.28 480
111481 "천문" 간단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8 533
111480 Sue Lyon 1946-2019 R.I.P. [1] 조성용 2019.12.28 158
111479 에어팟 프로 사용기 [3] 예정수 2019.12.28 640
111478 넷플릭스] 아담은 뭐든지 망쳐버려 Adam ruins everything (단평) [1] 겨자 2019.12.28 423
111477 통신 요금의 복잡도 [6] 어제부터익명 2019.12.27 735
111476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2] 왜냐하면 2019.12.27 487
111475 한 시간의 평화 [2] Journey 2019.12.27 341
111474 [바낭] 라디오 들으십니까? [6] 칼리토 2019.12.27 6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