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문중 제사

2019.11.18 14:19

칼리토 조회 수:764

족보니 가문이니 하는 것에 의구심이 늘 있습니다. 비율적으로 상민이나 천민이 훨씬 많아야 할 것 같은데 서로 말은 안해도 우리 집이 백정 집안이네 하는 사람은 본적이 없거든요. 


그 많던 상민이며 천민은 다 어디로 갔는가?? 뭐.. 알아서 뭐하겠습니까. 그러려니 해야죠. 


일년에 한번 묘사 혹은 시제라고 하는 행사가 있습니다. 가문의 종손이 주관하는 통합 제사 같은 건데 문중의 사당(?)에서 지내죠. 여기는.. 한 50대쯤 되어야 젊은이 취급을 받습니다. 그 아래로는 핏덩이고. 


아버지 모시고 왕복 700킬로미터 다녀왔는데 피곤한 건 둘째치고.. 오가는 시간 동안 일년치 대화보다 더 많은 양의 대화가 오고 갑니다. 느낀점 : 남자는 나이가 들어도 애랑 비슷하다. 아버지나 저나..초딩인 저희 아들이나 뇌의 구조, 생각하는 것이 그리 다르지 않다는 느낌적 느낌이 들었습니다. 


얼마전에 선산에서 방화한 할배도 있었지만.. 문중의 일에는 항상 땅이며 돈 이야기가 빠지지 않습니다. 가난한 문중이라.. 큰 다툼이 없어 다행입니다. 제사 지내러 갔다가 휘발유 냄새 맡기는 싫거든요. 


일년에 한번.. 낯선 어르신들이며 친척들 보고.. 절 몇번하고 제삿밥 먹고 돌아옵니다. 이거 마치고 나면 꼭 숙제 하나 큰걸로 해치운 기분이예요. 올때는 지역 명물인 단감도 두박스 사옵니다. 확실히 현지에서 사는 게 맛있어요. 


가족들과도 친척들과도 정치나 종교 이야기는 하지 않습니다. 쌈날게 뻔하니까요. 그냥 맘속으로 생각이나 해두고 있다가 나중에 투표나 제대로 하는게 답이죠. 사실 이웃집 아저씨보다 더 낯선 것이 문중 제사에 모이는 일가 친척들입니다. 팔구촌 정도되면 생판 남이죠. 


지난번 김장 김치는 시원하게 익어가고 있고 무김치도 맛이 잘 들었습니다. 알타리도 라면이랑 먹으면 꿀맛이구요. 시간되면  깍두기하고.. 아버지가 좋아하시는 액젓 냄새 풀풀 나는 경상도식 김치나 담으면 되겠습니다. 


한가로운 월요일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72
111493 스포일러 리뷰: 스타워즈 9 the rise of skywalker, 이 동영상에 비교하면 지금까지의 [4] googs 2019.12.29 588
111492 34번가의 기적이 나탈리 우드 영화만 오래된게 아니고 94년작도 오래 [1] 가끔영화 2019.12.29 206
111491 공수처장 선발 과정에 대한 오해가 참 많네요 [4] 표정연습 2019.12.29 712
111490 송가인과 태극기부대 [4] 어제부터익명 2019.12.29 1420
111489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1] theforce 2019.12.29 461
111488 캣츠......노후자금의 중요성에 대해 설파하는 영화 [2] 안유미 2019.12.29 879
111487 (바낭) 캣츠를 보고 왔어요 [6] 샌드맨 2019.12.28 673
111486 [바낭] 펭수 캘린더 빨리 사세요 [2] skelington 2019.12.28 757
111485 [듀9] 페이스북 광고 시스템에 대한 의문 [8] 로이배티 2019.12.28 375
111484 연말을 맞아 다시 본 반지의 제왕 3부작+ 벌새 [12] 노리 2019.12.28 625
111483 고흐, 영원의 문에서 를 봤어요. [6] 티미리 2019.12.28 486
111482 " 포드 VS 페라리" (스포!!!!!) [3] 산호초2010 2019.12.28 480
111481 "천문" 간단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8 533
111480 Sue Lyon 1946-2019 R.I.P. [1] 조성용 2019.12.28 158
111479 에어팟 프로 사용기 [3] 예정수 2019.12.28 640
111478 넷플릭스] 아담은 뭐든지 망쳐버려 Adam ruins everything (단평) [1] 겨자 2019.12.28 423
111477 통신 요금의 복잡도 [6] 어제부터익명 2019.12.27 735
111476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2] 왜냐하면 2019.12.27 487
111475 한 시간의 평화 [2] Journey 2019.12.27 341
111474 [바낭] 라디오 들으십니까? [6] 칼리토 2019.12.27 6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