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파업 단상

2019.11.20 19:20

예정수 조회 수:599

뭐 개인적으로는 파업에 의의가 있다고 생각하는 입장이었습니다만, 실제로 겪어보니 불편하고 화가 나긴 하네요. 안내방송은 반복이고, 언제 뭐가 연착되는지 알 수 없어서 그나마 역사에 전화해서 망정이지 급행이 연착되거나 취소됐다는 걸 모르는 채 있었으면 일터에 늦을 뻔 했거든요.


공공의 이익과 단체의 이익이 충돌하는 지점에서 때로는 단체의 이익에 손을 들어줘야 할 때도 있겠죠. 그런데 코레일이 파업하는 이유를 잘... 아는 경우가 드문 듯 합니다. 저라고 예외는 아니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7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67
111489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1] theforce 2019.12.29 461
111488 캣츠......노후자금의 중요성에 대해 설파하는 영화 [2] 안유미 2019.12.29 879
111487 (바낭) 캣츠를 보고 왔어요 [6] 샌드맨 2019.12.28 673
111486 [바낭] 펭수 캘린더 빨리 사세요 [2] skelington 2019.12.28 757
111485 [듀9] 페이스북 광고 시스템에 대한 의문 [8] 로이배티 2019.12.28 375
111484 연말을 맞아 다시 본 반지의 제왕 3부작+ 벌새 [12] 노리 2019.12.28 625
111483 고흐, 영원의 문에서 를 봤어요. [6] 티미리 2019.12.28 486
111482 " 포드 VS 페라리" (스포!!!!!) [3] 산호초2010 2019.12.28 480
111481 "천문" 간단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8 533
111480 Sue Lyon 1946-2019 R.I.P. [1] 조성용 2019.12.28 158
111479 에어팟 프로 사용기 [3] 예정수 2019.12.28 640
111478 넷플릭스] 아담은 뭐든지 망쳐버려 Adam ruins everything (단평) [1] 겨자 2019.12.28 423
111477 통신 요금의 복잡도 [6] 어제부터익명 2019.12.27 735
111476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2] 왜냐하면 2019.12.27 487
111475 한 시간의 평화 [2] Journey 2019.12.27 341
111474 [바낭] 라디오 들으십니까? [6] 칼리토 2019.12.27 691
111473 영화 이야기(결혼 이야기, 기생충) [7] 예정수 2019.12.27 899
111472 토끼를 좋아하던 한 남자 [7] Sonny 2019.12.27 825
111471 케빈 스페이시는 [11] mindystclaire 2019.12.27 1118
111470 천문---우정이 그리운 분들께 추천합니다 [4] 라인하르트012 2019.12.27 6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