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내용은 남자끼리 벌이는 삼각관계 사랑이야기입니다. 조페시랑 알 파치노가 로버트 드 니로를 향해 구애를 하지만

로버트 드 니로는 어느 한 쪽만 선택해야만 하는....그런 이야기죠.


문제는 영화 템포가 너무 늘어져요. 특히 초반 한 시간은(시간을 재보진 않았지만 대강 맞을 겁니다.) 사건  설명을 위한

빌드업시간인데 실제 사건의 전말에 관심 있는 미국 관객들이라면 몰라도 한국 사람들에게 어필이 될까 싶어요.

그래도 이런 느낌은 알 파치노 아저씨 등장하고 이야기가 본궤도 올라타면 많이 사라집니다.

재미가 없는 것은 아닌데 빌드업 시간이 너무 길어서 집에서 넷플릭스로 봤으면 중간에 때려쳤을 것 같네요.

상영시간도 압박스럽기도 하고.


어떤 면에선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비슷해요. 

별로 안 중요한 것 같은 부분은 나레이션으로 빨리빨리 넘기는 것도 그렇고. 실제 사건 기반인 것도 그렇고.


원어할이 한국에서 27만명 정도 봤던 것 같은데 그 정도 예상합니다. 상영관이 너무 적기도 하구요.

더 적을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이름값이야 브레드 피트나 디카프리오에 비해 딸리겠냐마는 아무래도 넘 연로하셔서

스타파워 내기는 무리일테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59
111481 "천문" 간단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8 533
111480 Sue Lyon 1946-2019 R.I.P. [1] 조성용 2019.12.28 158
111479 에어팟 프로 사용기 [3] 예정수 2019.12.28 640
111478 넷플릭스] 아담은 뭐든지 망쳐버려 Adam ruins everything (단평) [1] 겨자 2019.12.28 423
111477 통신 요금의 복잡도 [6] 어제부터익명 2019.12.27 735
111476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2] 왜냐하면 2019.12.27 487
111475 한 시간의 평화 [2] Journey 2019.12.27 341
111474 [바낭] 라디오 들으십니까? [6] 칼리토 2019.12.27 691
111473 영화 이야기(결혼 이야기, 기생충) [7] 예정수 2019.12.27 899
111472 토끼를 좋아하던 한 남자 [7] Sonny 2019.12.27 825
111471 케빈 스페이시는 [11] mindystclaire 2019.12.27 1118
111470 천문---우정이 그리운 분들께 추천합니다 [4] 라인하르트012 2019.12.27 626
111469 '성군은 없다' - 김영민 [5] waverly 2019.12.27 580
111468 신년 계획 [3] 예정수 2019.12.27 284
111467 [넷플릭스바낭] 엠마 스톤의 블랙코미디 시리즈 '매니악'을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2.27 650
111466 [스포일러] 드라마 '실리콘 밸리' 단평 [9] 겨자 2019.12.27 542
111465 캣츠는 왜 그랬을까 [14] 티미리 2019.12.27 1133
111464 유튜브 컨텐츠의 생애주기 [4] 어제부터익명 2019.12.27 578
111463 문화의 날에 본 영화 '백두산'(노 스포) [1] 왜냐하면 2019.12.26 431
111462 [넷플릭스] 너의 모든 것 (You) 2시즌을 시작했습니다. [9] Lunagazer 2019.12.26 5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