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시맨 보고

2019.11.21 00:20

mindystclaire 조회 수:582

저는 알 파치노를 늘 좋아했죠. 이 영화는 스콜세지가 파치노를 지도한 영화로 기억에 남을 듯 합니다. 그가 등장하면서 영화에 에너지가 느껴지기 시작합니다. 조명, 카메라, 그의 얼굴주름까지도 그가 느끼는 감정을 내비치기 위해 동원됩니다.이 사람 얼굴에서 눈이 제일 인상적이라고 늘 생각했는데 눈은 여전하네요. 그가 드 니로와 한 화면에서 나란히 호흡을 맞추는 것만 봐도 돈 값 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그가 미셸 파이퍼랑 나온 <프랭크와 자니>를 좋아했어요. 안나 파퀸 인스타에 아카데미 상 받고 알 파치노와 찍은 사진 올려져 있는데 같은 영화에 나올 줄은 둘 다 몰랐겠죠.https://www.instagram.com/p/B3Rpar6hW33/

스콜세지는 얼마 안 등장하는 파퀸을 적절히 씁니다.

Scorsese knows how to play Pacino’s bombast like a conductor, never allowing him to go too big or for too long, and to watch the actor explode with anger opposite Pesci’s trademark quiet menace is a breathtaking moment of cinema.https://www.thewrap.com/the-irishman-film-review-martin-scorsese-robert-de-niro-al-pacino-joe-pesci/




보면서 스콜세지가 타이슨 전기영화에 관심있을 만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타이슨과 커스 다마토의 관계는 브루클린 출신 흑인 소년이 이탈리아 노인을 만나며 달라지는 관계죠. 타이슨의 어머니는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마약을 했고 타이슨 역시 마약과 폭력에 노출되어 있었죠. 프랭크 시런은 전쟁에서는 명령받은 대로 사람을 죽이고 나중에는 자기 인생에서 영향을  주는 두 남자때문에 행행동하지만 자신의 선택과 행위에 관한 회의나 성찰을 하지는 않는데 커스 다마토에게 끊임없이 세계챔피언이 될 것이라고 주입받고 그것만 바라보고 다마토가 사라지자 방황하던 타이슨에게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돈 내고 극장가서 보길 잘 했어요. 집에서였으면 중간에 끊고 말았을 것 같아요. <카지노>와는 달리 초반 빌드업 과정이 지루한 편이었어요.


캐나다 드라이와 드 니로가 입고 나온 콜롬비아는 ppl이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6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59
111481 "천문" 간단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8 533
111480 Sue Lyon 1946-2019 R.I.P. [1] 조성용 2019.12.28 158
111479 에어팟 프로 사용기 [3] 예정수 2019.12.28 640
111478 넷플릭스] 아담은 뭐든지 망쳐버려 Adam ruins everything (단평) [1] 겨자 2019.12.28 423
111477 통신 요금의 복잡도 [6] 어제부터익명 2019.12.27 735
111476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2] 왜냐하면 2019.12.27 487
111475 한 시간의 평화 [2] Journey 2019.12.27 341
111474 [바낭] 라디오 들으십니까? [6] 칼리토 2019.12.27 691
111473 영화 이야기(결혼 이야기, 기생충) [7] 예정수 2019.12.27 899
111472 토끼를 좋아하던 한 남자 [7] Sonny 2019.12.27 825
111471 케빈 스페이시는 [11] mindystclaire 2019.12.27 1118
111470 천문---우정이 그리운 분들께 추천합니다 [4] 라인하르트012 2019.12.27 626
111469 '성군은 없다' - 김영민 [5] waverly 2019.12.27 580
111468 신년 계획 [3] 예정수 2019.12.27 284
111467 [넷플릭스바낭] 엠마 스톤의 블랙코미디 시리즈 '매니악'을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2.27 650
111466 [스포일러] 드라마 '실리콘 밸리' 단평 [9] 겨자 2019.12.27 542
111465 캣츠는 왜 그랬을까 [14] 티미리 2019.12.27 1133
111464 유튜브 컨텐츠의 생애주기 [4] 어제부터익명 2019.12.27 578
111463 문화의 날에 본 영화 '백두산'(노 스포) [1] 왜냐하면 2019.12.26 431
111462 [넷플릭스] 너의 모든 것 (You) 2시즌을 시작했습니다. [9] Lunagazer 2019.12.26 5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