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추천하자 실검에 오르는 결혼이야기네요. 아이유의 영향력이란...^^;


가족과 함께 2번째로 감상하고 좀 변화를 느꼈습니다. 처음 감상 때는 노라 판쇼가 약간 얄밉게 느껴졌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굉장히 페미니즘적이고 직업정신에 투철하다... 그렇게 느껴지는군요. 그리고 감독이 의도한 건지는 모르겠으나 영화가 굉장히 성평등적이면서도 아닌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저는 처음 봤을 때 남편입장에서 약간 이입했거든요. 그런데 두 번째 봤을 땐 관찰자로서 니콜이 싸움도중 말하는 대사 “당신은 이기적인 데 익숙해져서 당신이 얼마나 이기적인지 몰라!!”(아마 이런 맥락)가 와닿더라고요. 그렇다보면 어떤 관객은 남편에게 이입하다가 돌아설 것 같네요.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결혼을 이제는 하나의 숙련된 과정으로 보게 된 것 같습니다. 어떤 결실이기도 하지만 생각보다 로맨틱하지만은 않을 거 같다... 뭐 그런 느낌?


ps- 아담 드라이버는 자기 연기를 못 본다는군요. 토크쇼 도중에도 영상을 틀어주니 보다가 나가버렸다고.





기생충에는 묘한 감정이 있었는데, 이런 인위적인 해설도 도움이 되긴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13
111914 이 게시판에 적어도 한개의 아이디는 팔렸다는 심증이 가네요 [17] 도야지 2020.02.08 1538
111913 역시 결국은 애초에 다 그놈이 그놈이었어요. [4] 귀장 2020.02.08 867
111912 마스크 대란, 네이버와 다음 [1] hotdog 2020.02.08 483
111911 치과, 소비자로서 기능하는 자아 [4] 예정수 2020.02.08 318
111910 그동안 그린 그림들 [12] 딸기케익 2020.02.08 511
111909 한국 사회가 젊은이들을 민주 시민으로 길러내는데 실패한 것은 아닐까요 [48] 해삼너구리 2020.02.08 1572
111908 소피아 로렌의 맨 오브 라만차(1972)를 봤습니다. (스포) [4] 얃옹이 2020.02.08 279
111907 숙명적 연대 [44] Sonny 2020.02.07 2261
111906 회사바낭일까.... [3] 가라 2020.02.07 490
111905 [바낭] 아다치 미츠루 & 다카하시 루미코, 좋아하던 예술인이 늙는다는 것. [10] 로이배티 2020.02.07 968
111904 "로켓맨" 추천하고 싶어요 [10] 산호초2010 2020.02.07 543
111903 진중권, 안철수 만난다? [7] 사팍 2020.02.07 891
111902 버즈 오브 프레이 (약 스포일러 리뷰) [6] googs 2020.02.07 484
111901 '종로 출마' 황교안 "개인간 대결 아냐..정권 맞서 싸울 것"(종합) [5] 왜냐하면 2020.02.07 510
111900 '비례대표 전략공천 금지'에 여야 "당연한 결정" 왜냐하면 2020.02.07 239
111899 숙명여대 합격한 성전환 여성분 [5] 잘살아보세~ 2020.02.07 1173
111898 폐렴때문에 한가해서 뮤지컬 이야기 - 위키드 [6] 얃옹이 2020.02.07 355
111897 이런 축제 계속 해야 하나, 돼지 번지점프 [9] 김실밥 2020.02.07 516
111896 안철수 신당, 신종코로나, 이원량, 가짜뉴스 [19] ssoboo 2020.02.07 859
111895 "작은 아씨들" 짧은 감상 [11] 산호초2010 2020.02.07 7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