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드 VS 페라리" (스포!!!!!)

2019.12.28 15:59

산호초2010 조회 수:481

다행히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내려오기 전에 봤네요.

그래도 이번 주말까지는 영화관에서 버티지 않을까 싶은데요.

4D에서 한번 더 보고 싶다는 깊은 아쉬움을 남기네요.


2D만으로도 충분히 멀미가 날만하니 4D였으면 과연 내가 영화에

몰입을 할지, 멀미를 하고 있을지는 영원히 모르겠지만요.




















차알못인데다가 더더구나 레이싱은 싫어하기까지 하지만

이 영화는 "차를 모르는데 봐도 안 지루한가? 드라마가 약하다지 않은가?"하는 걱정을

날려버리고 충분히 드라마적인 힘이 있더군요.


단순선악구도로 가면서 포드사의 임원들을 너무 단선적인 찌질한 악당으로 묘사했다는 점이

마음에 안들기는 하지만 별 5개 중에 4개를 주고 싶어요.



그들이 찌질한 악당이 아니였다면 누구를 응원하면서

보겠느냐?!!!!!! 이 영화가 결국 내부 갈등이라서 제목이

"포드 VS 포드"였어야 한다는 의견에 매우 동의해요.





포드사는 "쉘비 아메리칸"을 단물쪽쪽 빨아먹은 영혼없는 자본주의 악당들로

묘사가 되요. 포드사가 이 영화의 제작에 관여하고 싶었지만 극본보고

포기했다는데 내용상 관여하면 정말 이상한 상황이에요.






어쩌다보니(????) 브로맨스 영화를 두 편이나 한 주에 보게 되었네요.

"천문"과 이 영화 둘 다 뼛 속까지 철저한 장인들의 이야기였다는 공통점도 있구요.







이 때의 사건은 그렇게 널리 알려진 역사적인 사건은 아니므로

"그래서 포드가 승리한다는 것이구나"라는 안이한 생각으로 속시원하게

포드가 우승하는 것이 이 영화의 끝이겠거니 했는데 이게 왠 날벼락!!!!!








아~~~~~~~~~~~~~~~ 포드사 부사장 XXX !!!!!!


영화라서 그렇지 진심 멱살을 잡고 싶었네요. 실질적으로는 쉘비와 그렇게 노골적으로

사이가 나쁜 것은 아니었다지만 말이에요. 그리고 쉘비가 내린 결정이기도 했구요.






결국 차사고로 켄 마일스가 사망하는 줄 알았으면 저는 어쩌면 이 영화를

안봤을지도 몰라요. 너무 슬퍼서 넋을 놓게 되었네요. 앞에 복선이 있지만

사망할거라고는 전혀 생각을 안해서 충격이 더 컸네요.


아내와 아들이 왜 이렇게 쓸데없이 많이 나오나 싶었는데

켄 마일스에게 이 영화가 추모의 의미가 아닐까 싶어요.



-리 아이아코카 아저씨는 생각보다 별로 비중이 없네요. 그냥 포드사 임원 중 1인일 뿐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13
111912 마스크 대란, 네이버와 다음 [1] hotdog 2020.02.08 483
111911 치과, 소비자로서 기능하는 자아 [4] 예정수 2020.02.08 318
111910 그동안 그린 그림들 [12] 딸기케익 2020.02.08 511
111909 한국 사회가 젊은이들을 민주 시민으로 길러내는데 실패한 것은 아닐까요 [48] 해삼너구리 2020.02.08 1572
111908 소피아 로렌의 맨 오브 라만차(1972)를 봤습니다. (스포) [4] 얃옹이 2020.02.08 279
111907 숙명적 연대 [44] Sonny 2020.02.07 2261
111906 회사바낭일까.... [3] 가라 2020.02.07 490
111905 [바낭] 아다치 미츠루 & 다카하시 루미코, 좋아하던 예술인이 늙는다는 것. [10] 로이배티 2020.02.07 968
111904 "로켓맨" 추천하고 싶어요 [10] 산호초2010 2020.02.07 543
111903 진중권, 안철수 만난다? [7] 사팍 2020.02.07 891
111902 버즈 오브 프레이 (약 스포일러 리뷰) [6] googs 2020.02.07 484
111901 '종로 출마' 황교안 "개인간 대결 아냐..정권 맞서 싸울 것"(종합) [5] 왜냐하면 2020.02.07 510
111900 '비례대표 전략공천 금지'에 여야 "당연한 결정" 왜냐하면 2020.02.07 239
111899 숙명여대 합격한 성전환 여성분 [5] 잘살아보세~ 2020.02.07 1173
111898 폐렴때문에 한가해서 뮤지컬 이야기 - 위키드 [6] 얃옹이 2020.02.07 355
111897 이런 축제 계속 해야 하나, 돼지 번지점프 [9] 김실밥 2020.02.07 516
111896 안철수 신당, 신종코로나, 이원량, 가짜뉴스 [19] ssoboo 2020.02.07 859
111895 "작은 아씨들" 짧은 감상 [11] 산호초2010 2020.02.07 734
111894 공소장 관련 인터뷰 기사(한상훈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 [38] 왜냐하면 2020.02.07 620
111893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에 관한 잡담. 스포일러. [8] 하워드휴즈 2020.02.07 437
XE Login